상단여백
HOME 만들어가는세상 생활
'비밀의 정원' 성락원, 200년 만에 공개서울에 남아있는 유일한 전통정원, 의친왕도 사용해··· 뜨거운 관심 속에 예매 홈페이지 마비
  • 김강호 기자
  • 승인 2019.04.24 12:05
  • 댓글 0
영벽지 전경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서울에 남아있는 유일한 한국의 전통정원인 ‘성락원’이 4월 23일(화)부터 6월 11일(화)까지 시민들에게 모습을 드러낸다.

성락원이란 이름은 ‘도성 밖 자연의 아름다움을 누리는 정원’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암반과 계곡 등 자연 지형을 최대한 살리고 인간의 손길을 최소화해 조선시대 정원의 정수를 보여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성락원은 지형에 따라 나눠진 각 공간이 자연과 인공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성락원의 내원에는 인공을 가미한 자연 연못인 영벽지가 있는데 이곳 바위에 추사 김정희의 글씨가 새겨져 있다.

성락원은 1790년대 황지사라는 인물이 처음 조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조선 철종 때 이조판서를 지낸 심상응의 별장이었으며, 항일운동을 벌인 조선 황족인 의친왕이 35년간 별궁으로 사용했다. 현재 서울 안에 위치한 몇 안 되는 별서정원(자연에 귀의하여 유유자적한 생활을 즐기기 위한 정원)으로 큰 의미가 있다.

성북구 북한산 자락에 1만 6천㎡ 규모로 들어서 있는 성락원은 도심 속에서는 드물게 풍경이 잘 보존돼 있는 점으로 1992년 사적 제378호로 지정됐다가 2008년 명승 제35호로 다시 지정됐다. 서울시와 문화재청은 성락원 종합정비계획을 수립 중에 있으며, 종합정비계획 결과에 따라 단계적으로 복원·정비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송석정 전경

성락원은 현재 개인소유로 있으며, 시설을 관리하는 가구박물관은 온전한 모습으로 복원 완료되기 전에 성락원을 시민들에게 임시 개방을 실시해 서울에 남은 유일한 한국의 전통정원의 가치를 널리 알리는 계기를 마련했다.

관람은 사전예약에 의해 주3일(월‧화‧토) 20명씩 이뤄지며 한국가구박물관 유선 또는 이메일 접수를 통해 관람을 신청할 수 있다.

약 200년 만에 모습을 드러내는 성락원은 현재 한국가구박물관 홈페이지가 마비되는 등, 이미 시민의 뜨거운 관심이 폭주하고 있다.

정영준 서울시 역사문화재과장은 “문화재청과 함께 성락원의 복원 및 정비를 추진함과 동시에 소유자 측과 협의해 개방 시기를 늘려 시민들에게 보다 많은 방문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며 “가족, 단체관람 등을 통해 서울의 봄을 성락원에서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강호 기자  cpzm78@handmk.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저절로 깨진 박물관 유리··· 영조 시대 병풍 훼손
저절로 깨진 박물관 유리··· 영조 시대 병풍 훼손
울진 성류굴서 신라 진흥왕 행차 명문 발견
울진 성류굴서 신라 진흥왕 행차 명문 발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