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만들어가는세상 전시&페어
녹사평역, 자연의 향기가 가득한 지하예술정원으로 탈바꿈한다.1년 간의 프로젝트 마치고, 14일 개장식 열려
  • 이진 기자
  • 승인 2019.03.14 13:55
  • 댓글 0

 

[핸드메이커 이진 기자] 지하철 ‘녹사평역’이 공공미술과 자연의 빛, 식물이 어우러진 ‘정원이 있는 미술관’으로 탈바꿈하고 14일 오전 10시 개장식을 가졌다.

개장식에는 박원순 시장을 비롯해 안규철 공공미술위원장 등 총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와 함께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1년여 간의 ‘녹사평역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완료하고 당초 지하 2층에 있던 개찰구를 지하 4층으로 내려 승강장을 제외한 역사 전체 공간(지하 1~4층)을 시민에게 완전 개방했다.

본 행사에서는 참여 작가들이 공공미술 작품을 소개하고 제작과정을 소개하고, 프로젝트 전 과정을 기록한 아카이브전(展)이 열린다. 버섯을 활용한 참여전시 <미시적 삶:버섯되기>. 반려식물 분양, 화관‧미니 꽃다발‧테라리움 만들기 체험, 용산기지 주변지역 워킹투어 같은 다양한 시민참여 이벤트도 진행된다.

2000년 문을 연 녹사평역(6호선)은 정중앙 천장에 큰 유리 돔(반지름 21m)과 지하 4층까지 자연광이 내려쬐는 35m 깊이의 아름다운 중정(메인홀)이 있고, 그 안을 긴 에스컬레이터가 가로질러 내려가는 구조로 건설됐다.

당시 서울시청 이전계획에 따라 환승역으로 계획돼 다른 지하철역에 비해 대규모(지하 1~5층, 6,000㎡)로 지어졌다. 개통 당시엔 결혼식이나 영화‧드라마 촬영지로도 쓰였지만 시청 이전계획이 무산되고 특별한 활용방안을 찾지 못하면서 지금까지 일반 교통시설로 이용되어 왔다.
 

텅 비어있던 지하 4층 원형홀은 600여 개 식물이 자라는 ‘식물정원’이 됐다. 단순히 눈으로 보고 힐링하는 공간을 넘어 시민정원사들이 상주하면서 화분을 가꾸고, 시민들과 함께 하는 다양한 정원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

‘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의 공간은 ▲세계적인 작가와 국내 중견‧신진 작가 총 7명의 공공 미술작품 ▲지하 식물정원 ▲시민 이용시설(갤러리, 세미나실) 등으로 구성된다.

녹사평역 지하예술정원과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서울은 미술관’ 페이스북이나 녹사평역 프로젝트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녹사평역 프로젝트 운영사무국으로도 문의가 가능하다.

서정협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녹사평역은 일상적인 공간인 지하철역을 시민들이 공공미술을 접하고 머물고 싶은 장소로 바꾼 공공미술 프로젝트의 새로운 시도”라며 “신진예술가와 청년활동가, 시민들이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열리는 곳, 예술로 가득한 새로운 장소로 활성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진 기자  jin2ya2002@naver.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목조주택 시공에 필요한 것은 모두 담은 ‘알기 쉬운 목주주택 시공가이드’
목조주택 시공에 필요한 것은 모두 담은 ‘알기 쉬운 목주주택 시공가이드’
금천구 시설관리공단, 찾아가는 DIY 교실 진행
금천구 시설관리공단, 찾아가는 DIY 교실 진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