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9 10:00 (금)
[무형문화재 전통 장인] '예술의 꽃' 음악을 탄생시키는 악기 공예 - 악기장
상태바
[무형문화재 전통 장인] '예술의 꽃' 음악을 탄생시키는 악기 공예 - 악기장
  • 김강호 기자
  • 승인 2019.02.20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ixabay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모든 예술은 음악을 동경한다' 악기의 역사

독일 철학자 쇼펜하우어는 '모든 예술은 음악을 동경한다'라는 말을 남겼다. 그만큼 음악은 사람의 감정에 많은 영향력을 미치는 가장 감각적인 예술이며 오래전부터 인류는 음악을 사랑했다.

가장 기본적인 음악은 사람의 입에서 나오는 성악이다. 하지만 사람이 내는 성악만으로는 멋진 음악을 연주하기에는 부족하다. 기악을 내는 악기가 있어야 더 아름답고 다양한 음악을 만들어낼 수 있다.

아주 예전 원시인들은 나뭇가지와 돌 등을 두드리거나 비비는 방법으로 소리를 냈을 것이다. 소리라는 것은 그 종류가 거의 무한하다. 때문에 기술이 발전하고 사람들이 좋은 음악을 갈망할수록 더욱 전문적인 악기를 만들어서 다양한 음악을 만들었을 것이다.
 

전승공예대전 북


연주를 더욱 아름답게 해주는 다양한 악기의 종류

악기는 현재 건반악기, 전자악기 등이 발명되기도 했지만 전통 악기들은 줄로 소리를 내는 현악기, 입으로 부는 관악기, 두드리는 타악기 이렇게 세 가지로 분류한다.

타악기는 북이 가장 대표적인 악기이다. 북은 인류 역사에서 가장 오래된 악기 중 하나이며, 그 울리는 소리가 아주 웅장하고 근엄하다. 

북은 보통 나무로 만든 속이 빈 울림통에 주로 동물 가죽을 대어서 만들었다. 우리나라에서는 통나무를 잘라 안을 파거나 소나무 조각을 모아 북통을 짰다. 그다음 소나 개, 말 가죽을 썼는데 가죽 가장자리에 구멍을 뚫고 줄로 꿰어 잡아당겨서 묶거나 못을 박아 고정시켰다.
 

전통자개 반주장구 @백윤근作

꽹과리는 놋쇠를 두드려 손바닥만 하게 만들고 구멍을 뚫어 연결하여 건 다음 두드리는 악기였다. 이보다 더 거대한 것은 징이었으며 쇳물을 굳혀 만드는 종, 오동나무통을 모래시계처럼 깎고 양쪽을 파서 가죽으로 싼 장구도 있다.
 

거문고 @무형문화재 제42호 이수자 최태귀作

현악기는 우리 국악기에서는 가야금과 거문고를 들 수 있다. 오동나무, 밤나무 등을 다듬어 울림판을 만들고 명주실로 된 줄을 얹어서 묶어 만든다.

관악기의 대표적인 물건으로는 단소, 피리 등이 떠오른다. 특히 단소는 학교 음악시간 때 참 머리를 아프게 하는 악기였다. 지금은 플라스틱으로 많이 제작하지만 정말 질 좋은 단소는 전통 재료인 대나무를 수공예로 제작한 것이다.

'악기장' 악기를 수공예로 만드는 전통 장인

요즘 대중에게 쓰이는 악기는 공장에서 합성 소재와 대량생산 기술을 통해 만드는 것이 많다. 하지만 대량생산제품은 수공예로 만든 악기보다 가치가 떨어질 수밖에 없다. 아직도 여러 공방과 예술인들은 더 정교한 연주를 위해서 사람의 손으로 세심하게 만든 수공예 악기를 만들고 애용하는 경우가 많이 있다. 

다만 우리 전통 국악기는 서양 악기에 비해서 점점 잊히고 있는 상황이다. 그리하여 정부가 직접 나서 전통적으로 악기를 만들던 장인을 무형문화재로 지정해서 관리하고 있는데 이들을 '악기장'이라고 부른다.

예전에 악기장들은 거의 모든 악기를 만들 수 있었다. 하지만 오늘날 무형문화재 보유자들은 각각 특정 국악기를 더 전문적으로 만드는 경우가 많다.
 

해금 황인태作

국가무형문화재 제42호 장인들을 가야금과 거문고를 주로 만들다. 이 밖에도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12-1호 단소 악기장,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12-2호 장구 악기장, 경기도 30호 북 악기장 등 각 시·도와 국가가 지정한 다양한 무형문화재 장인이 각각 특화된 전통 국악기를 만들고 있다.

시대의 흐름에 따라 예술은 자연스럽게 변화한다. 현대에는 더욱 다양한 음악 및 악기가 자연스럽게 만들어졌다. 이러한 흐름 속에서 국악이 많이 쇠퇴하긴 했지만 하지만 국악이 서양 음악보다 뒤떨어지지 않으며 국악만의 매력이 있다고 생각한다.

특히 요즘은 국악을 현대적 음악과 결합해 콜라보하려는 시도도 주목을 받고 있다. 예술은 편견 없이 다양한 것을 받아들일 수 있는 개방성이 있어야 발전하며 지나간 역사를 외면하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 전통 악기를 만드는 악기장들의 가치도 결코 잊히지 않을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