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만들어가는세상 정책
매장문화재로 개발 어려운 토지, 국가가 매입한다
  • 최상혁 기자
  • 승인 2019.02.12 10:51
  • 댓글 0

[핸드메이커 최상혁 기자] 문화재청은 올해부터 매장문화재 현지 보존 조치 때문에 개발사업이 전면 불가능하게 된 보존유적 토지에 대해서 국민 참여예산으로 매입하기로 했다.

현지보존이란 매장문화재 발굴조사에서 확인된 유적이 역사적·학술적으로 가치가 높다고 판단되면 이 중 일부나 전부를 발굴 이전 상태로 복토(覆土)하여 보존하거나 아니면 외부에 그대로 노출해 보존하는 것으로, ‘땅속 문화재 보존조치’ 중의 하나다.

그동안은 발굴된 매장문화재에 대해 현지 보존 조치가 취해져 개발 사업이 전면 불가능해지더라도 국가가 매입 예산이 없어 개인의 사유재산권 침해가 매우 컸다.

올해부터는 문화재청은 국민 참여예산으로 50억 원을 확보함에 따라, 지난해 지자체들의 수요 조사를 통해 보존조치로 인해 개발할 수 없어진 사유지 중 소유주가 매매 의사를 밝힌 고도(古都)지역 토지를 우선 매입하기로 했다. 국가예산으로 매장문화재 보존조치 유적 토지를 매입해주는 것은 이 제도가 생긴 이후 처음 있는 일로, 국비와 함께 지방비도 투입된다.

문화재청은 일정 규모 이하의 발굴조사 시 연면적과 상관없이 조사 비용을 국가가 부담하도록 지난해 12월 제도 개선을 한데 이어, 이제 매장문화재 보존 유적의 토지도 국가 예산으로 매입함에 따라 보다 폭넓게 매장문화재를 보호하고 더 적극적으로 국민의 사유 재산권을 보호하는 체계를 갖추게 되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매장문화재 보호와 국민의 사유 재산권 보호의 조화를 위한 각종 불편과 규제를 개선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다.

최상혁 기자  hurray2@naver.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비밀의 정원' 성락원, 200년 만에 공개
'비밀의 정원' 성락원, 200년 만에 공개
콜러노비타, 마크라메 클래스 진행
콜러노비타, 마크라메 클래스 진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