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핸드메이드 라이프
[세계의 이색 축제] '소원을 담은 나만의 배' 태국의 로이 끄라통
  • 김강호 기자
  • 승인 2019.02.01 10:40
  • 댓글 0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태국은 '물의 나라'라고 한다. 태국 곳곳에 수 많은 강과 운하가 있기 때문이다. 또한 여느 동남아시아 나라처럼 일 년의 절반 동안 비가 무수히 내리는 계절인 우기가 있다. 그래서 일까, 태국에는 물과 관련한 다양한 전통 축제를 지내오고 있다.
 

@John Shedrick

태국의 대표적 민속 축제 중에 '로이 끄라통'(loi krathong)이 있다. 로이는 태국어로 '떠나 보내다', 끄라통은 '바나나 잎으로 만든 작은 바구니'를 뜻한다. 태국인들은 축제 동안 강에 이 끄라통을 만들어 등불과 함께 배에 띄우며 소원을 기원했다.

로이 끄라통은 13세기 태국 최초의 통일 왕조인 수코타이 왕국에서 유래됐다. 당시 궁녀 놉파맛은 다양한 장식을 한 끄라통을 물 위에 띄워 수코타이 왕에게 바쳤다.

우기가 끝나는 무렵인 10월 하순에서 11월 사이에 진행되는 로이 끄라통에는 행사 마다 많은 사람들이 직접 끄라통을 만들어 띄운다. 태국인이라면 누구나 끄라통을 만들 수 있다. 끄라통은 주로 바나나 나무의 여러 재료와 꽃잎, 종이로 만들거나 혹은 빵으로 만들기도 한다.
 

@Rugops

바나나 나무를 토막낸 통은 조금 무거워 보일 수도 있지만 의외로 물에 잘 뜬다. 이 토막에 바나나 잎을 적당한 크기로 자르고 접고 엮는 과정을 통해 연꽃 모양으로 만든 다음 꽃 등으로 다양한 장식을 하는데 사람마다 다양한 형태와 모양이 나온다.

또한 빵으로 만든 끄라통은 자연스럽게 분해되어 물고기의 먹이가 된다. 간혹 스티로폼 등으로 끄라통을 만들기도 하는데 역시 빵과 바나나 줄기로 만든 전통적인 끄라통이 친환경적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끄라통은 기업이나 단체 혹은 공공기관에서도 직접 참여해 개인이 만드는 끄라통보다 훨씬 거대한 것을 제작하기도 한다. 그래서 아기자기한 끄라통부터 상당히 거대하고 화려한 끄라통 모두를 볼 수 있다.
 

@Klim Levene

이렇게 만든 끄라통은 초와 향에 불을 붙이고 강에 띄운다. 그리고 물의 여신인 '프라 매 콩카'에게 경배하며 소원을 빌고 또한 잘못한 일과 부정적인 생각 등도 모두 벗어 던진다고 한다.

끄라통의 불이 꺼지지 않고 잘 떠내려가면 소원이 이루어진다는 재밌는 이야기도 있다. 끄라통 의식은 다양한 사람들이 만든 끄라통의 불빛이 강가에서 장관을 이룬다. 그래서 '빛의 축제'라고도 한다.

이 밖에도 로이 끄라통은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먼저 놉파맛을 기리기 위해 미스 로이 끄라통 미인대회를 개최한다. ▲선발된 미인들은 다음날 다양한 태국전통의상을 입고 퍼레이드를 진행한다고 한다. 또 ▲민속춤 공연, ▲불꽃놀이, ▲전시, ▲끄라통 선발대회 등도 열린다.

르이 끄라통은 전국에서 펼쳐지는 만큼, 태국 지역마다 조금씩 다른 모습을 갖기도 하는데 북부의 도시, 치앙마이에서는 끄라통 대신 꼼러라 부르는 종이 등불 풍선을 하늘로 날려보낸다고 한다.
 

@YashiWong


물의 나라 태국에서는 이렇게 로이 끄라통과 송크란 축제 등, 태국의 전통문화와 태국의 자연이 결합된 이색적 축제를 진행하고 있다. 태국을 여행할 계획이 있다면 다른 곳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태국의 물 축제를 즐겨보는 것도  좋을 듯 하다.

김강호 기자  cpzm78@handmk.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내 패션산업의 중심이었던 동대문 평화시장, 60~70년대 모습은 어땠을까?
국내 패션산업의 중심이었던 동대문 평화시장, 60~70년대 모습은 어땠을까?
청춘 문화 그리기, ‘전주’라는 도화지 위에 ‘청춘’을 그리다
청춘 문화 그리기, ‘전주’라는 도화지 위에 ‘청춘’을 그리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