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갤러리 포토뉴스
[현장포토] '황금인간의 땅 카자흐스탄' 이국의 찬란한 문화를 만나다.
  • 김강호 기자
  • 승인 2019.01.22 15:07
  • 댓글 0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관에서 2018년 11월 27일부터 2019년 2월 24일의 일정으로 '황금인간의 땅 카자흐스탄' 전시를 진행하고 있다.

이 전시는 카자흐스탄 문화체육부 주관으로 러시아, 벨라루스, 중국, 아제르바이잔 등 해외를 순회하며 개최하고 있다. 카자흐스탄의 소개와 함께 450여 점의 유물, 영상을 선보인다.
 

카자흐스탄 말갖춤(말을 다루는 다양한 도구와 장식) 복원품
전시 입구
계림로 보검

경주 계림로 14호 분에서 발견된 보검이다. 보석과 유리로 화려하게 장식한 이 보검은 형태와 기법, 재료 등에서 기존 신라의 것과 큰 차이가 나며 중앙아시아의 보검과 유사한 것으로 교역을 통해 신라로 들어온 것으로 추정된다.
 

사카왕자의 무덤에서 출토된 황금인간
금속 장신구
유목민 카페트와 생활용품들
혼례복을 입은 남녀
돔의 상부 장식인 '쿠바'(점토와 에메랄드 유약을 바름)와 도기

중앙아시아 대초원을 누볐던 다양한 유목민, 이슬람교도들의 삶과 역사를 생생하게 느껴볼 수 있는 전시였다.

전시는 유료로 성인 8,000원/ 청소년 4,000원이다. 자세한 사항은 국립중앙박물관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김강호 기자  cpzm78@handmk.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내 패션산업의 중심이었던 동대문 평화시장, 60~70년대 모습은 어땠을까?
국내 패션산업의 중심이었던 동대문 평화시장, 60~70년대 모습은 어땠을까?
청춘 문화 그리기, ‘전주’라는 도화지 위에 ‘청춘’을 그리다
청춘 문화 그리기, ‘전주’라는 도화지 위에 ‘청춘’을 그리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