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스터마이징 기획기사
전통 수공예 장인들이 모였던 경공장(京工匠)과 관영수공업현대 핸드메이드와 장인들이 나아갈 길은?
  • 김강호 기자
  • 승인 2019.01.21 17:05
  • 댓글 0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우리가 살아가는 현대 사회에서와 달리 예전 왕조사회는 서민들이 가질 수 있는 것에는 많은 제약이 있었다.

귀족과 왕족들이 쓰는 생활용품과 사치품은 서민들은 쓸 수 없는 특별한 것들이었다. 그렇기에 이런 물건들은 국가가 나서 생산과 유통도 직접 관리하는 수밖에 없었다. 이를 '관영수공업'이라고 한다.

신분제 질서가 강한 나라일수록 민간수공업은 아주 기초적인 물품들에만 제한되거나 그 수준과 양도 아주 미미했다. 이는 동서양 모두 비슷한 현상이다. 하지만 경쟁 체제가 생기고 상업, 무역이 발달하면 민영수공업의 비율이 늘어나기도 한다.
 

담배 만드는 장인 @김흥도 作

신라와 고려의 수공업

우리나라에서도 삼국시대부터 여러 수공업 제품을 제작하는 공장을 두었다고 한다. 남북국 시대의 신라에서는 철기와 유기를 관리하는 유철전, 도기 담당 도등국, 비단을 관리하는 금전 등의 관아를 두었다. 이렇게 신라에서 확립된 관청수공업 제도는 이후 고려와 조선에도 영향을 주었다.

고려 역시 수공업을 관장하는 전문 국가기관을 두었다. 중앙의 관청과 각 지방에 관아를 두고 전업 기술자들을 등록시켜 무기 또는 세공품, 견직물, 마구류, 자기류 등의 물건을 만들게 했다. 수공업을 맡은 기관은 무기를 만드는 군기시, 염료와 염색을 맡은 도염서, 금속세공품을 맡은 장야서 등 종류에 따라 10가지로 나눈다.

관아에 소속된 수공업자들은 일반 수공업자와 상층 수공업자로 나눈다. 상층 수공업자는 녹봉에 해당하는 많은 보수를 받고 수조권을 받는 등 많은 혜택이 있었다. 하지만 고려 후기에 들어서는 잠시 자율성이 강화되면서 사원 또는 민간에서 하는 수공업들도 성행하게 된다.
 

물레 돌리는 여인과 자리틀로 돗자리를 짜는 장인 @ 김흥도 作

조선시대의 경공장

고려의 제도를 거의 그대로 계승한 조선시대에서는 중앙에는 경공장(京工匠), 지방에는 외공장을 두어 물건들을 생산 및 관리했다. 조선왕조의 수공업에 대한 주요 내용은 성종때 발간한 경국대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경공장들은 조선의 행정 부처인 6조 중 공조와 병조, 이조 산하에 각각 소속됐다.

공장에 소속된 장인들은 승려, 노비, 양인 등 다양한 신분이 있었으며 일부는 녹봉을 받기도 했으나 보수를 받지 못하여 주민들에게 사적으로 만든 용품을 팔아 생계를 유지하는 장인들도 많았다. 이들 소속 장인들은 1년마다 2, 3교대로 관청에서 일해야 했다.

경국대전에 나온 각 관아들을 살펴보면 역시 무기를 제작하는 군기시에 소속된 장인들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온다. 두 번째는 궁중의 의복을 만드는 상의원이며 세 번째는 사기그릇을 제작하는 사기장이었다.

하지만 19세기 말엽에는 왕권이 약화되고 상업이 발달하기 시작하면서 점차 경공장 체제가 붕괴하고 사공장이 성행하게 된다. 부를 축적한 부농층이 생겨나면서 장인들 역시 이들에게 물건을 만들어 판매하면서 돈을 버는 일이 늘어난 것이다.
 

@pixabay

조선시대 수공업의 문제점들은 여러 가지가 있었다. 당시 사회 풍조는 기술자를 천시했고 실제로 장인들에 대한 관아의 횡포가 심했다고 한다. 또한 적절한 보수를 지급하지 않았고 대우도 형편없었다.

이 때문에 장인들의 생산의욕도 적을 수밖에 없었고 관아에서 일하는 것을 기피했다고 한다. 실제로 임진왜란 때에 납치된 도자기 장인들은 일본에서 좋은 대우를 받자 고국에 돌아가지 않는 경우도 있었다.

수공예의 과거와 현재

오늘날에는 산업화의 물결 속에 전통 수공업이 거의 잊히고 쇠퇴했다. 그래서 정부는 전통기술을 보존 및 계승하기 위해 무형문화재로 지정하여 장인들을 보호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하지만 현대 역시 장인들에게 제대로 대우를 하고 있는 것인지 자문해볼 필요가 있다.

사람이 직접 혼을 담아 만들어내는 작품의 매력은 시대가 흘러도 빛을 잃지 않는 것 같다. 개성을 중시하는 현대에 들어 핸드메이드는 다시 대중에게 각광받고 있으며 단순 공장 상품들보다 고부가가치를 지닌 산업으로서의 잠재력을 갖추고 있다.

현재 우리 핸드메이드 시장이 어떻게 발전해나갈 수 있을까? 지난 수공업에 대한 역사를 되돌아보면 많은 시사점을 얻을 수 있을 것 같다.

김강호 기자  cpzm78@handmk.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무형문화재 전통 장인] '새로운 공예로 재탄생한 그림과 책들' -배첩장 icon[무형문화재 전통 장인] 아름다운 문양을 새기는 장인들 '조각장'과 '입사장' icon[무형문화재 전통 장인] '한땀한땀 어머니의 바느질 솜씨를 선보이다' -침선장 icon[무형문화재 전통 장인] '나를 지켜주고 표현해주는 칼을 만들다.' -장도장 icon[무형문화재 전통 장인] 아름다운 전통 꽃신을 만든 장인 '화혜장' icon[무형문화재 전통 장인] 우리 민족의 활쏘기 실력을 뒷받침한 장인들- 궁시장 icon[무형문화재 전통 장인] 불을 다루는 화가 '낙화장' icon[무형문화재 전통 장인] 독특한 우리의 전통 가구와 상을 만든 '소목장'과 '소반장' icon[무형문화재 전통 장인] 조선 사람의 필수 모자는 갓! 갓일하는 장인들 icon[무형문화재 전통 장인] 풀떼기로 모든 필수품을 만든 생활 장인 '초고장'과 '완초장' icon[무형문화재 전통 장인] 더위야 물렀거라~ 부채 만드는 장인 -선자장 icon[무형문화재 전통 장인] '금을 입힌 아름다운 옷을 만든다.' -금박장 icon[현장포토] 대한민국 전승공예대전에서 만나는 전통 장인의 작품 icon[무형문화재 전통 장인] '실용성과 예술성을 모두 겸비한 금속장식,' -두석장 icon[무형문화재 이색 전통장인] 한국인의 천연 냉장고, '전통 옹기'를 만드는 옹기장 icon[무형문화재 전통 장인] 건축물에 아름다움을 그린 장인, 단청장 icon[무형문화재 전통 장인] 은은하고 영롱한 동양의 상징, 옥을 다루는 옥공예 장인 icon[무형문화재 전통 장인] 전통 공예의 미래를 고민하며 icon전통 기와 만드는 '제와장' 보유자로 김창대 씨 지정 예고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비밀의 정원' 성락원, 200년 만에 공개
'비밀의 정원' 성락원, 200년 만에 공개
콜러노비타, 마크라메 클래스 진행
콜러노비타, 마크라메 클래스 진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