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스터마이징 기획기사
[세계의 이색 축제] 다양한 가면과 함께 하는 화합의 축제! '베네치아 카니발'
  • 김강호 기자
  • 승인 2019.01.18 11:29
  • 댓글 0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이탈리아 북동부의 베네치아는 도시 곳곳에 물길이 가득 차 '아름다운 물의 도시'라고도 부른다. 수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는 관광 도시인 베네치아는 이미 역사적으로도 유럽의 상업과 예술을 이끄는 중심도시 역할을 해왔다.
 

Dantadd

베네치아 카니발

이 베네치아에서는 매년 특별한 전통 축제도 열린다. 바로 '베네치아 카니발'이다. 베네치아 사육제, 베네치아 가면 축제라고도 불리는 이 축제는 주님의 은혜를 기억하며 금욕과 기도 의식을 치르는 사순절을 앞두고 음주가무를 즐기는 전통 기독교 카니발의 일종이다.

베네치아 카니발(Carnevale di Venezia)의 유래는 12세기 중반 베네치아 공화국 당시에서 시작된다. 아퀼레이아 대주교와의 전쟁에서 승리한 베네치아인들은 대주교가 바친 공물과 함께 산 마르코 광장에서 춤추고 즐기던 것에 비롯된 것이다.

매년 약 3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는 이 축제는 1월 말~ 2월에 시작하여 사순절 전날에 끝낸다. 10여 일 동안 화려한 가면과 의상을 차려입은 시민들과 관광객이 다양한 공연과 축제를 즐긴다.
 

산 마르코 광장 @pixabay

축제 주요 행사

축제의 주요 행사를 살펴보면 먼저 ▲'황소 목 자르기'가 있었는데 축제의 시작 때부터 전통적으로 치러진 행사이다. 대주교가 바친 공물인 돼지와 소를 도살하는 행사였으나 잔인함을 이유로 현재는 중단됐다. 하지만 이것 말고도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이 열리고 있다.

▲마리아 축제는 선발된 12명의 소녀들이 전통 의상을 입고 산 피에트로 디 카스텔로 성당에서 산 마르코 광장까지 행진한다 ▲ 이 축제에서 관중에게 선발된 소녀는 다음 해 축제에서 마르코 광장 종탑에서 줄을 타고 내려오는 천사의 강림 의식을 치른다.

베네치아 카니발을 유명하게 만든 것은 역시 독특한 '베네치아 가면'이다. ▲ 전통 베네치아 가면을 쓴 사람들이 산 마르코 광장에서 무도회를 열며 ▲가면 경연 대회를 통해 자신의 개성 넘치는 가면과 의상을 출품해 개성을 뽐낸다.

▲ 축제 마지막 날에는 광장에서 가면과 전통 의상을 쓴 사람들뿐 아니라 축제에 참여한 모든 군중이 모여 환희의 대무도회를 치르며 아름답게 마무리한다.
 

@pixabay

베네치아 가면의 유래와 종류

베네치아 가면은 13세기 십자군 원정 당시 포로로 잡힌 무슬림 여인들이 쓴 베일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기 시작했다. 베네치아 가면은 전문 장인들이 맡아 섬세한 수공예 작업으로 제작했다. 이들은 길드를 결성하고 금속, 종이, 가죽, 도자기, 유리 등 다양한 재료를 사용했다.

재료에 따라 제작 방법은 달라진다. 종이 가면은 석고틀에 종이를 바르기도 하며 가죽은 모양에 맞게 자르고 틀 또는 사람의 얼굴에 맞추고 잘 건조한 다음, 색칠을 하거나 깃털 등 장식품을 붙여 만든다.
 

콜롬비나 @pixabay

종류도 다양하다. 대표적인 종류를 보면 먼저 ▲콜롬비나(Colombina)가 있다. 이 가면은 얼굴의 반만 가리는 가면인데 금, 은과 같은 귀금속으로 화려하게 장식하기도 하며 막대와 리본을 달아 고정한다.
 

메디코 델라 페스테 @Norbert Nagel, Mörfelden-Walldorf, Germany

▲메디코 델라 페스테(medico della peste)는 얼굴 중앙의 기다란 새 부리가 특징이며 동그란 눈구멍에 투명 유리를 끼운다. 17세기 루이 13세의 주치의이었던 샤를 드 롬이 흑사병을 예방하기 위해 만들었다고 한다.
 

가토 가면 @jolisoleil js-winetours js-citytours

▲가토는 고양이를 의미하는 이탈리아 단어로 고양이 얼굴의 반쪽 가면이다. 이 밖에도 아를레키노, 브리겔라, 바우타 등 아주 다양한 가면들이 만들어지고 있다.

베네치아 가면의 의미

베네치아 가면은 신분제가 확고하던 당시 중세 시대에 중요한 의미가 있었다. 사람들이 가면을 쓰면서 모두가 평등해졌던 것이다. 그리하여 축제 기간 동안에는 잠시 신분의 굴레에서 벗어나 서로가 마음껏 어울리고 즐길 수 있었다.

우리의 '하회탈' 역시 비슷한 역할을 했다. 서민들이 탈을 쓰고 즐겁게 양반들을 풍자하고 조롱했었던 것이다. 베네치아 가면과 하회탈은 모두 오랜 서민들의 애환이 담긴 물건이었다고 볼 수 있다. 그래서 그 의미가 더욱 특별해지는 것은 아닐까?

이탈리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라면 꼭 한번 베네치아 카니발에 참석하여 오랜 전통과 화합의 장을 느껴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2019년의 베네치아 카니발은 2월 16일부터 3월 5일까지 열린다.

김강호 기자  cpzm78@handmk.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비밀의 정원' 성락원, 200년 만에 공개
'비밀의 정원' 성락원, 200년 만에 공개
콜러노비타, 마크라메 클래스 진행
콜러노비타, 마크라메 클래스 진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