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작가의 손 작가 인터뷰
'다채롭게 변신하는 은의 매력에 대하여' -실버아트 김은경 작가
  • 김강호 기자
  • 승인 2019.01.07 17:38
  • 댓글 0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독특한 형태와 무늬를 지닌 악세사리가 유난히 눈에 띈다. 조약돌 같기도 하고, 연꽃이 지고 남은 연자방같기도 한 작품들은 모두 은을 이용해 제작한 것이다. 금속인 은으로 어떻게 이렇게 자연스럽고 유연한 무늬들을 만들었을까?

은은 예전부터 공예 용품으로 많이 사용된 금속재료이다. 좋은 기운을 내뿜는 인체친화적인 금속이며 또한 특유의 순백하고 은은한 빛깔을 내뿜으며 귀한 매력을 선보인다.

이러한 은의 매력에 푹 빠져 은을 마음껏 표현해보고 싶다는 은공예 작가가 있다. 
 

김은경 작가

작가님을 소개해주세요.

안녕하세요! 은을 자유롭게 표현하고 싶은 작가 김은경입니다.

현재 ‘Argent:Eun(아르젠트:은)’이라는 이름의 개인 공방에서 은, 금, 도자기 등을 활용한 주얼리 작품을 만들고 있어요 또 다양한 주얼리 관련 페어 및 전시에도 참여하고 있습니다.


은공예를 시작하게 된 계기

어렸을 때부터 손으로 하는 작업을 좋아했어요. 그래서 요리, 꽃꽂이, 도자기 만들기, 커피 만들기 등 손으로 하는 다양한 작업들을 배우고 취미로 갖게 되었죠.

그렇게 도자기 작업을 꾸준히 하던 중 우연히 은공예를 배울 수 있는 기회가 생겼어요. ‘은’이라는 재료를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는 일본의 실버 아트 클레이 기법이 도자기와 비슷한 듯이 달라 굉장히 매력적으로 느껴졌어요. 자연스럽게 은공예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 뒤로 자격증을 준비하여 취득한 뒤, 바로 공모전에 입선하게 되었어요. 이후 본격적으로 은과 금을 활용한 금속 공예를 공부하며, 저만의 디자인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은과 금을 콜라보한 브로치

은의 특징과 매력에 대해

은은 다양함이 가장 큰 매력이라고 생각해요. 사실 은이 다른 금속에 비해 반짝임이 덜하고 은은한 색감을 가지고 있기에, 자연스럽지만 단조롭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은은한 색감 덕분에, 디자인과 형태에 따라 반짝임, 컬러 등을 다양하게 표현할 수 있어요. 또 시간이 흐르면서 다채로운 빛을 내기도 하고요. 구상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다채롭게 변하는 은의 모습이 정말 큰 매력이라고 생각합니다.


인체의 무해성에 대해서

예로부터 우리 한의학에서는 독을 검출하기 위해 은을 사용했어요 또한 은을 몸에 지니고 있을 때에 은이 어떻게 변색되느냐에 따라 건강 상태를 체크할 수 있다고 해요

유럽에서 역시 귀족들은 식중독 예방을 위해 은 식기와 잔을 사용했다고 합니다. 이렇듯 은은 인체에 무해할 뿐만 아니라, 향균 및 살균 효과도 뛰어납니다.
 

금과 은, 진주를 콜라보한 브로치

은으로 작품을 만드는 과정들을 설명해주세요.

먼저 ① 어떤 색감과 소재를 활용하여 어떤 디자인의 주얼리를 만들지 구상합니다. (보통 그림으로 스케치를 해요)

② '아트 클레이 실버'라 불리는 은 점토를 손으로 반죽하여 디자인한 모형을 만듭니다.

③ 이를 하루 정도 상온에 건조하면, 석고처럼 단단해집니다.

④ 단단해진 점토를 줄이나 내수 페이퍼, 스폰지 연마제 등의 도구로 표면을 다듬고 정리합니다. (이 단계까지는 가벼운 충격에도 깨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⑤ 그리고 전기가마에서 800℃로 10분간 소성합니다 (굽습니다). 이때 모양의 변형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세라믹 울(wool)로 모형을 감싸줍니다.

⑥ 마지막으로 스테인리스 브러시 (stainless brush)와 연마헤라로 닦아 광을 냅니다.
 

라피스라줄리(청금석)과 콜라보한 액세서리

'아트 클레이 실버'에 대해서 좀 더 설명 부탁드려요

아트 클레이 실버는 순은의 미세한 분말과 물로 구성된 결합체를 점토 상태로 개발한 신소재에요. 이 점토를 손으로 찰흙을 빚듯이 모양을 만들어 가마에 구워내면, 99% 순은으로 변하게 됩니다.

부드러운 점토 형태이기 때문에 표현에 거의 제한이 없고, 초보자도 손쉽게 제작할 수 있도록 은공예 제작 방법을 간편화한 획기적인 소재입니다.


작품을 구상하고 디자인할 때 아이디어를 얻는 방법이 있다면

시간이 날 때마다 국내외의 다양한 갤러리를 다니고 있어요. 각 갤러리마다 가지고 있는 다양한 그림, 구조물 및 색채를 보면서 영감을 많이 얻습니다.

특히 예술 작품을 볼 때에는 꼭 혼자 음악을 들으면서 작품을 감상하려고 해요. 음악이 주는 느낌에 따라 제 감정이 다르다 보니, 같은 작품을 보더라도 다양한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더라고요.

그리고 항상 어디서나 수첩을 들고 다니곤 하는데 아이디어가 떠오를 때마다 스케치해두고, 디자인할 때마다 참고하고 있습니다.
 

바다의 물결을 형상화한 '물결'

가장 기억에 남거나 좋아하는 작품이 있으신가요

올해 초에 완성한 ‘물결’이라는 작품을 특히나 좋아해요. ‘물결'은 바다의 물결을 형상화 한 작품으로, 딱딱하고 차가운 금속 소재인 은과 금을 활용하여 부드럽고 따스한 자연의 일부를 표현하고 싶었던 제 의도가 120% 드러나 제일 좋아하는 작품입니다.

사실 만들 때에는 힘들었어요. 은 페이스트로 천에 한 겹 바르고 말리는 작업을 반복하느라, 시간도 정성도 많이 들어갔죠. 하지만 그만큼 만족스러운 작품이 나온 것 같아요.


앞으로 실버아트와 함께 콜라보해서 작업해보고 싶은 분야가 있다면

도예를 배운 경험을 토대로 도자기와 은을 콜라보한 작품들을 계속해서 구상 중이에요. 은이 가지고 있는 은은한 색감 위에 다양한 색을 가지고 있는 도자기를 함께 덧대면, 각 소재의 단점을 보완하면서도 새로운 매력을 갖게 되거든요.

또 향후에는 금속 공예에 많이 활용되었던 ‘칠보 기법’도 함께 해보고 싶어요 은을 바탕으로 다양한 색깔의 유약을 바르는 칠보공예를 활용한다면 정말 무궁무지한 색깔과 아름다움을 가진 작품을 만들 수 있을 것 같아요!
 

칠보를 입힌 브로치

실버아트 자격증에 대해서

저는 일본 '아트 클레이 월드'라는 협회의 한국지사에서 해당 자격증을 취득했습니다. 자격증 시험 응시를 위해서는 이론 및 실기를 포함한 초급/중급/고급 수업을 먼저 수강해야 합니다. 이론 수업과, 도구 사용, 실제 액세서리 제작 등의 실기 수업 등을 모두 이수하면 응시 자격을 갖게 됩니다.

시험은 필기, 실기, 심사 과제로 이루어집니다. 필기는 수업에서 나온 내용을 바탕으로 이루어지고 실기는 시험 당일 제시하는 과제를 그 자리에서 만들어야 하고요 심사 과제는 사전에 공지된 내용을 바탕으로 작품 5점을 제작하여 제출합니다.

위 3가지 시험을 모두 통과해야 자격증이 발급되고요 자격증을 취득하면 강사로 활동하며 아트 클레이를 교육하고 또 공방 운영을 하며 다양한 은 작품을 만들어 판매, 작가 활동을 할 수 있어요


독자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를 해주세요

현대에 들어 대량 생산되고 기성화된 제품을 소비하는 데에 우리는 너무나 익숙해져 있습니다. 하지만 내 손으로 직접 나만의 작품을 만드는 것은 그만큼 그 자체로 굉장한 성취감과 재미를 주는 것 같아요.

완벽하지는 않을지라도 1부터 10까지 내 손으로 만든 작품에는 나만의 스토리가 담겨 있으니까요. 여러분들도 자신만의 스토리를 담아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나만의 것을 만들어보셨으면 좋겠습니다.(웃음)
 

금과 은을 섞어 제작한 목걸이

은점토를 마음껏 주물러주면 원하는대로 모양과 문양을 만들 수 있다. 마치 찰흙을 만지는 것 같다. 하지만 일단 구워내면 은은한 빛깔을 마음껏 뿜어내는 진짜 순은 작품으로 재탄생한다.  

은은 예전에는 귀족과 왕실에서만 주로 사용됐다. 하지만 오늘날에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핸드메이드 공예로서 이렇게 친밀하게 다가오고 있다.

김은경 작가의 은 작품들은 그러한 시대를 환영하듯 각각 자유롭게 물결을 그려가며 꿈틀대고 있는 것만 같다. 은의 표현은 무궁무진하고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

김강호 기자  cpzm78@handmk.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에서 인정받는 '의령 전통 한지', 경상남도 무형문화재된다
세계에서 인정받는 '의령 전통 한지', 경상남도 무형문화재된다
고려청자와는 다른 매력과 아름다움, '용천청자'
고려청자와는 다른 매력과 아름다움, '용천청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