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4 09:20 (화)
내가 만든 화분과 다양한 식물들, 도시에서의 소확행을 실천해보자
상태바
내가 만든 화분과 다양한 식물들, 도시에서의 소확행을 실천해보자
  • 최상혁 기자
  • 승인 2018.12.21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핸드메이드 이색 공예에 대하여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핸드메이커 최상혁 기자]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최근 개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이마저 여러 가지 여건으로 인해 여의치 않는 경우들이 있는데 그런 사람들에게 반려 식물이 인기를 얻는다고 한다.

식물을 곁에 두고 기르면 우울감과 외로움을 감소시켜 주어 정서적 안정을 주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또한 집안의 공기 정화에도 탁월하며 열매와 잎은 요리 재료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집안 인테리어를 식물로 가꾸는 '플랜테리어'로도 적극 활용할 수 있다. 플랜테리어는 다양한 식물과 화분으로 실내 분위기를 생기있게 연출하여 자연과 함께 하는 나만의 공간을 일굴 수 있다. 플랜테리어는 삭막한 도시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많은 각광을 받고 있다.
 

@ecology-2985781_960_720

플랜테리어에 주로 활용되는 식물은 ▲자리를 비교적 좁게 차지하고 초보들도 쉽게 기를 수 있는 다육식물, ▲흙없이도 공중에 매달아 키우는 공중식물(에어플랜트), ▲햇빛없이도 잘 자라는 관엽식물 ▲집안 해충들을 잡아주는 식충식물 등이 있다. 물론 이외에도 나의 취향과 용도에 맞는 여러가지 아름다운 식물들을 선택할 수 있다.

또한 식물들 뿐만 아니라 식물의 보금자리인 화분을 직접 만들어보는 경우도 늘고 있어 독특한 핸드메이드 공예로 주목받는다. 이러한 공예를 다육공예 또는 도우아트, 원예아트라고도 한다.

유리, 도자기, 시멘트, 목재 등 여러 독특한 재료와 형태로 수제 화분을 만들어볼 수 있으며 또한 자연의 흙만이 아닌 식물이 자생할 수 있는 다양한 다른 원료로 만든 배양토로도 화분을 채워넣는다.
 

@pixabay

화분 흙의 재료는 다양한 친환경 광물질 등을 이용할 수 있다. 특히 많이 쓰이는 재료는 넬솔이 있다. 붙는 흙이라고도 부르는 넬솔은 흙과 바다에서 나는 해조류에서 채취한 원로를 섞어 찐득찐득한 흙을 말한다.

넬솔 흙에 물을 섞으면 더욱 점성이 높아져 식물을 지탱할 수 있게 된다. 이 외에도 플로랄폼, 수태(이끼), 탄화코르크, 톱밥, 퇴비, 알갱이흙 등 다양한 재료로 화분흙을 꾸밀 수 있다.

다육공예는 요즘 전문적인 자격증 과정들이 있으며 직접 강의를 통해 배우는 경우도 있지만 간단하게 집안에서도 만들어볼 수 있다. 특히 우유팩 등 주변에서 흔하게 구할 수 있는 간단한 재료로도 재활용하여 만들어 볼 수도 있어 업싸이클링에도 활용된다.
 

@pxhere

다육공예와 플랜테리어는 손의 감각을 발달시켜 주고 창의력과 집중력을 길러주는 것뿐 아니라 정서적 안정과 함께 자연에 대한 이해를 돕기 때문에 어르신 및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알맞는 취미가 될 수 있다.

점차 사회가 삭막해지고 혼자 사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도시에서 '소확행'을 실천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지친 심신을 위로하고자 한다면 새로운 핸드메이드 취미로 한번 식물들과 교감을 나눠보는 것이 어떨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