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만들어가는세상 정책
문화재청 '2018 문화유산 보호 유공자' 선정 및 시상
  • 최상혁 기자
  • 승인 2018.12.06 13:56
  • 댓글 0


[핸드메이커 최상혁 기자] 문화재청은 ‘2018 문화유산 보호 유공자 포상’ 대상자로 문화훈장 6명, 대통령표창 6명, 국무총리표창 1단체 등 13명(단체)을 선정하였으며 6일 오후 2시 덕수궁 석조전 대한제국역사관(1층 중앙홀)에서 시상식을 개최한다.

올해 ▲은관문화훈장은 630여 종의 곤충 신종 발표와 비단벌레의 천연기념물 지정에 주도적 역할을 수행하는 등 자연유산 보존·연구에 힘써온 박규택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이사, 팔만대장경을 세계 최초로 디지털 대장경으로 전산화한 박동량(종림스님) 및 (사)장경도량고려대장경연구소 이사장 등 2명이 받는다.

▲보관문화훈장은 국립문화재연구소장을 역임한 이후 남한산성 행궁 복원공사, 서울 사대문 안 주요 발굴조사 등 문화재 보존연구에 이바지한 장경호 전(前) (재)한울문화재연구원 이사장과 매듭 작업에 평생을 헌신하며, 전통공예의 보존과 창의적 전승에 이바지한 정봉섭 국가무형문화재 제22호 매듭장 보유자 등 2명이 받는다.

▲옥관문화훈장은 방짜 유기 금속공예품의 우수성을 알리고 전통 제작기술과 전승의 맥을 잇는데 공헌한 이봉주 납청유기 대표와 간송미술관 등을 통하여 우리 문화의 아름다움과 우수함을 알린 고(故) 전성우 전(前) 간송미술문화재단 이사장 등 2명이 받는다.

대통령표창 중 ▲보존‧관리 부문에서는 전국 최초 문화재 훼손신고센터 운영, 각종 저비용 안내판의 개발 등을 통하여 문화재 보존·관리에 공헌한 윤용완 (사)인천문화재보존사업단 단장과 선농단역사문화관 조성과 선농대제 복원에 힘써온 이경장 선농단보존위원회 위원장 등 2명, ▲학술‧연구 부문에서는 한국 전통건축에 대한 교육과 연구, 봉사활동을 통해 한옥의 보존과 활용에 기여한 남해경 전북대학교 교수와 멸종된 따오기 복원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등, 천연기념물 보존에 노력한 이일범 대전도시공사 대전오월드 전문위원 등 2명이 수상한다.

또한, ▲봉사‧활용 부문에서는 문화재 전반의 폭넓은 촬영 경험과 전시활동, 첨단 기술을 접목하여 문화재 사진의 대중화와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는 서헌강 서헌강사진연구소 대표와 백제 역사 문화 교육활동과 백제문화유적지 찾기 운동 전개, 향토사 연구와 백제문화제 선양 등 지역 문화유산에 대한 다양한 활동을 이어온 임병고 백제사적연구회 회장 등 2명이 수상한다.

올해 처음 수여하는 ▲ 국무총리표창에는 2005년부터 문화재 지킴이 활동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문화자원봉사 활동 등을 통해 지역문화 보존과 활용에 기여한 강릉문화원 부설 임영문화재보호회(단체)가 수상한다.

최상혁 기자  hurray2@naver.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추운 겨울 속, 업싸이클로 탄생한 누비의 지혜
추운 겨울 속, 업싸이클로 탄생한 누비의 지혜
서울 각지 한강공원서 철새들을 맞이해 다양한 생태학습 프로그램 운영
서울 각지 한강공원서 철새들을 맞이해 다양한 생태학습 프로그램 운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