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1 09:10 (일)
진도 명량대첩로 해역의 유물 330여 점을 '수중발굴조사 보고서'로 만난다.
상태바
진도 명량대첩로 해역의 유물 330여 점을 '수중발굴조사 보고서'로 만난다.
  • 이진 기자
  • 승인 2018.11.29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핸드메이커 이진 기자]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이 오는 30일에 그동안의 발굴조사 성과를 바탕으로 「진도 명량대첩로 해역 수중발굴조사 보고서Ⅱ」를 발간한다.

진도 명량대첩로 해역은 조류가 빠르게 흘러 항해가 힘든 곳이다. 하지만 정유재란 당시 4km 떨어진 올돌목에서 명량대첩이 벌어졌으며 예로부터 중국과 일본 등 여러 나라와 교류하는 무역 통로의 거점이기도 했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지난 2011년 이곳의 유물을 불법 매매하려던 도굴범 검거를 계기로 이 해역의 잠재적 가치를 확인하고 2012년부터 2014년까지 3년간 세 차례의 수중발굴조사를 진행하여 다양한 종류의 유물 650여 점을 발굴하였다. 2016~2017년에 4‧5차 발굴조사를 진행해 330여 점의 유물을 추가로 발굴하였다. 앞서 3차에 걸친 조사 내용은 2015년에 이미 보고서로 발간하였으며, 이번 보고서는 4‧5차 조사 결과를 소개하고 있다.

보고서에 수록된 주요 유물은 도자기류와 전쟁 관련 유물 등이다. 특히 고려청자로 전체 발굴 유물 중 약 80%를 차지하고 있으며, 대부분 12~13세기경에 강진이나 해남 등지에서 만들어졌던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상형(象形)청자나 청자 잔과 같은 양질의 청자들은 강진에서 제작된 것이다. 이런 다양한 청자들은 앞으로 도자사 연구를 위한 좋은 자료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무기의 경우, 지난 1~3차 조사를 통해 소소승자총통, 석환, 돌포탄, 노기 등의 전쟁 유물이 발견되었고 이번 4‧5차 조사에서도 석환과 노기가 추가로 발굴되었다. 이러한 전쟁 관련 유물들이 꾸준히 확인되는 것은 임진왜란 해전 당시 사용된 무기들에 대한 중요한 정보를 제공해 줄 수 있다.

조사해역의 일부 구간에서 집중적으로 출수되는 닻돌(닻에 매다는 돌)들도 주목된다. 닻돌은 전체 조사 기간 총 50여 점이 약 200×200m의 구역에서 모두 발견되었는데, 이는 당시에 이 해역이 배들이 쉬어가는 정박지나 피항지의 역할을 했던 증거이다. 특히, 지난 2차 발굴조사에서 중국식 닻돌이 확인된 점은 명량대첩로 해역이 국제 교류를 위한 해상통로로도 활용되었음을 짐작하게 해준다.

이번에 발간될 보고서는 전국의 박물관, 대학도서관, 문화재 조사기관 등 관련 기관에 배포하여 널리 활용하도록 할 예정이며,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볼 수 있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명량대첩로 해역을 수중문화재의 보고로 판단하고, 지속적인 발굴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으로 다양한 연구와 조사를 통해 해양사, 도자사, 해전사 등의 연구에 귀중한 자료를 제공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