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만들어가는세상 생활
고창서 조선의 비밀병기 비격진천뢰 등 다양한 유물 발굴
  • 이진 기자
  • 승인 2018.11.15 11:44
  • 댓글 0


[핸드메이커 이진 기자] 전라북도 고창에 있는 고창 무장현 관아와 읍성은 1417년(태종 17년) 왜구의 침입을 방어하기 위해 축성되었다. 조선 시대 읍성 가운데 제작 연대가 정확하게 알려진 읍성으로, 행정과 군사의 요충지 역할을 담당했다.

고창군에서는 2003년 복원정비 기본계획을 수립한 후 사적 제346호 고창 무장현 관아와 읍성 발굴조사를 연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건물지와 시설물, 성벽, 문지, 해자 등이 확인되었다. 또한 발굴조사 성과와 고지형 분석을 바탕으로 읍취루, 동헌의 담장과 삼문, 연못과 정자 등이 복원되었으며, 북·서벽의 정비 등도 꾸준히 시행 중이다.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발굴 조사 중인 호남문화재 연구원은 이번에 조선 시대 훈련청과 군기고로 추정되는 10여 동의 건물지와 수혈(구덩이), 도로시설 등을 발견했다. 또한 화약 무기인 비격진천뢰 11점, 자기류, 기와류도 함께 출토되었다. 호남문화재연구원은 15일 오후 2시 발굴 현장에서 이번에 출토한 유물들을 공개하고, 현장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에 수혈에서 출토된 비격진천뢰는 조선 선조 연간에 발명되었으며, 목표물에 날아가서 천둥번개와 같은 굉음과 섬광, 수많은 파편을 쏟아내면서 폭발하는 작렬(炸裂) 우리나라 최초의 시한폭탄으로, 완구라는 화포에 장전해서 사용하였다.

이번 조사에서 나온 비격진천뢰는 모두 11점으로 비교적 온전하며 크기는 지름 21㎝, 무게 17~18㎏ 정도이다. 현재까지 비격진천뢰는 국립고궁박물관 소장품인 보물 제860호를 비롯하여 모두 6점에 불과하다. 그렇기에 이번에 11점이나 새롭게 출토된 점이 크게 주목된다.

또 비격진천뢰가 나온 구덩이 주변에서는 포사격 시설로 추정되는 포대가 조사됐다. 평면이 원형 형태로 규모는 지름 170㎝이다. 돌을 편평하게 깔아 견고하게 만든 후 흙을 다져 바닥면을 마련하였다. 또한, 포의 거치대로 추정되는 2개의 기둥구멍이 포대 남쪽에서 확인되었다.

호남문화재연구원은 고창 무장현 관아와 읍성이 왜구의 방어를 위해 축성된 점으로 보아, 훈련청‧군기고 등 건물지, 비격진천뢰와 포대 시설 등은 무장읍성의 군사적인 성격을 고고학적으로 밝히는데 중요한 자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진 기자  jin2ya2002@naver.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추운 겨울 속, 업싸이클로 탄생한 누비의 지혜
추운 겨울 속, 업싸이클로 탄생한 누비의 지혜
서울 각지 한강공원서 철새들을 맞이해 다양한 생태학습 프로그램 운영
서울 각지 한강공원서 철새들을 맞이해 다양한 생태학습 프로그램 운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