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0:00 (금)
이동형 문화기술 전시관 ‘어스뮤지엄’ 운영…파주 등 6곳 순회
상태바
이동형 문화기술 전시관 ‘어스뮤지엄’ 운영…파주 등 6곳 순회
  • 최나래 기자
  • 승인 2021.10.22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전시관 외형 /경기도

[핸드메이커 최나래 기자]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이 문화기술(CT)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는 이동전시관인 ‘어스뮤지엄’을 파주시 헤이리 예술마을 등 6곳에서 순차대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문화기술은 문화 콘텐츠에 디지털 기술을 적용해 유·무형의 부가가치를 높이는 기술로 홀로그램과 인공지능 등을 활용한 문화 콘텐츠가 대표 사례다.

도는 도민들이 손쉽게 문화기술을 접할 수 있도록 이동전시관인 ‘어스뮤지엄’을 구축했으며 전시는 ▲파주 헤이리 예술마을 10월 21~31일 ▲부천 상동 호수공원 11월 4~14일 ▲11월 중순 이후 북부지역 1곳과 수원시 1곳 등을 각각 찾아가 진행한다.

도는 면적 12~50㎡의 전시관 3개를 공상과학 영화 속 화성기지처럼 돔 형태를 갖춰 어스뮤지엄으로 제작했다. 전시관마다 거리두기 단계별 적정 수의 관람객(10명 미만)이 돔 내부로 들어가 문화기술 작품을 볼 수 있으며 전시 기간이 끝나면 전시관은 해체 후 다음 전시장으로 이동된다.

이동전시관 전시 작품 중 일부 /경기도

전시 주제는 ‘기후 위기를 경고하기 위해 미래에서 온 메시지’다. 전시 작품은 ▲빛과 소리로 감정을 표현한 미디어 아티스트 그룹 디지털 세로토닌의 ‘Knospe III’ ▲미디어 아티스트로 유명한 김창겸 작가의 작품에 홀로그램을 접목한 ‘찰나’ ▲식물과 기계와의 결합 및 진화를 표현한 소수빈 작가의 ‘신-생태계의 휴리스틱’ ▲키네틱 아트(움직이거나 움직이는 부분이 포함된 예술작품)를 주로 선보이는 정동암 작가의 ‘노마드-스페이스W’ ▲미래의 인류에게 남기는 지구의 모습을 표현한 김준명 작가의 ‘인피니트 네이쳐’ 등 총 5개로 구성됐다. 

경기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지친 도민들이 문화기술 작품들을 통해 지친 마음을 치유하고, 나아가 문화 생활과 함께하는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동전시관 운영정보는 경기콘텐츠진흥원 누리집 내 알림마당 ➝ 교육 및 행사 게시판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