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18 19:40 (토)
무형문화유산 공예품, 생활의 온기를 담다
상태바
무형문화유산 공예품, 생활의 온기를 담다
  • 최미리 기자
  • 승인 2021.09.02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iving Heritage,(리빙 헤리티지) 생활의 온기를 담다> /문화재청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과 한국문화재재단은 오는 9월 2일부터 8일까지 한국의집 문향루에서 <Living Heritage,(리빙 헤리티지) 생활의 온기를 담다> 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과거에 머물러있지 않고, 현대에 맞게 변화하며 전승되는 ‘살아있는 유산(Living Heritage)'인 무형문화유산 공예품을 선보이는 전시다. 국립무형유산원에서 공예종목 활성화를 위해 추진해오고 있는 전통공예에 현대적인 디자인을 입혀 쓰임새를 높이는 ‘전승공예품 디자인개발 사업’, 전승공예품 국가 인증 사업인 ‘전승공예품 인증제’, 무형문화재 이수자들의 전시를 지원하는 ‘이수자 지원사업’의 결과물을 만나 볼 수 있다.  

채상-스툴 2020(채상장 보유자 서신정, 백석대학교 교수 박성철) /문화재청

대나무를 엮어 상자를 만드는 채상 기술을 스툴에 접목하여 실용성을 살린 ‘채상-스툴 2020’(채상장 보유자 서신정, 백석대학교 디자인영상학부 조교수 박성철), 책상 위의 서류나 소품을 수납할 수 있도록 제작한 ‘문갑_명시’(소목장 이수자 유진경), 족자에 액막이 부적과 같은 세화를 담은 ‘세화 부적 족자’(각자장 이수자 이맹호)를 포함하여, 일상생활에서도 쓰임새 있는 장신구, 식탁용 식기, 가구, 생활잡화 등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자들의 공예작품 총 60여 종이 전시될 예정이다. 

 세화 부적 족자(각자장 이수자 이맹호) /문화재청

<Living Heritage, 생활의 온기를 담다>는 9월 2일부터 9월 8일까지(토요일 휴관) 운영된다. 관람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이며, 관람료는 무료다. 관람 신청은 네이버를 통한 사전예약과 한국의집 문향루에서 현장접수를 받는다. 더 자세한 내용은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이번 전시와 온라인 판매를 통해 더 많은 국민들에게 국가무형문화재 전통공예의 소중함을 알리고, 나아가 활발한 전승공예품 판매 기반 조성과 효용성 있는 다양한 전승공예 지원 사업들을 지속해서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