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18 19:25 (토)
‘꽃과 식자재, 물감이 되다’ 작가 메이우드(Maywood)
상태바
‘꽃과 식자재, 물감이 되다’ 작가 메이우드(Maywood)
  • 윤미지 기자
  • 승인 2021.06.21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품 속에서 펼쳐지는 알록달록한 꽃과 식재료의 향연

[핸드메이커 윤미지 기자] 일반적으로 그림을 완성하는 요소로 캔버스와 그 위에 사용되는 물감을 흔히 떠올린다. 작가들은 물감의 색상과 텍스쳐 등을 활용해서 작품의 이미지를 표현하기도 하고 때로는 다른 재료들을 혼합하여 자신의 예술 세계를 그림 속에 담는다.

메이우드 작가는 색다른 물감을 활용해서 작품을 완성한다. 색색의 아름다운 꽃과 과일, 채소 같은 각종 식자재를 물감 삼아 그림을 그린다. 꽃이나 식자재를 그림의 재료로 삼는다는 것이 언뜻 의아하게 느껴질 수 있다. 하지만 생명력을 담은 재료들을 통해 표현해내는 메이우드 작가의 그림은 우리가 흔히 접할 수 있는 꽃이나 식자재의 활용으로, 익숙한 일상을 아름답게 표현해내는 것으로 우리의 마음을 이내 사로잡는다.
 

417 자연의 초상화, STUDIOMAYWOOD
417 자연의 초상화, STUDIOMAYWOOD

메이우드 작가의 그림에는 계절감과 함께 작가만이 가진 특별한 감성이 담겨있다. 그 계절에 만날 수 있는 다양한 꽃과 식자재들이 화폭 안에서 자유자재로 구성되는데 시각적으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소재의 배치를 통해 작가 고유의 예술성이 표현된다. 색다른 그림에 매료되고 싶은 이들이라면 독창적인 소재를 활용한 메이우드 작가의 그림을 감상해보면 어떨까.


메이우드 작가님에 대한 소개 부탁드립니다.

과일과 채소, 파스타, 꽃을 물감 삼아 그림을 그리는 메이우드라고 합니다. 저는 일상에서 접하는 소재들, 그중에서도 꽃과 각종 식자재를 통해 작품을 완성하고 있어요. 이 재료들은 우리가 아는 것보다 훨씬 다양한 면모와 자신만이 품은 이야기가 있다고 생각하는데요. 저는 그들의 이면을 새롭게 다시 보고 그들이 들려주는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는 작업을 해오고 있습니다.
 

453 Flower Fossil 1, STUDIOMAYWOOD
453 Flower Fossil 1, STUDIOMAYWOOD


작가님의 작품을 보고 낯선 재료와 작업 방식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에 관해 설명해주시겠어요.

우리 주변에서 흔히 만날 수 있는 재료들인데, 어쩌면 늘 그들이 해오던 역할만을 우리가 봐온 게 아닌가 싶어요. 그들의 다른 가능성을 제가 좀 발견해서 꺼내주고 싶었어요.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그림을 그리는 모습을 상상할 때 당연히 물감과 붓 등의 재료가 있어야 하잖아요. 서로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식재료를 조합해서 그림을 표현하는 것이 조금 독특하게 느껴질 수 있을 것 같아요. 종종 작업하면서 저도 색다른 작품이 나올 때 신기함을 느낄 때가 있거든요.

처음 식재료와 꽃을 재료로 작업하시게 된 이유가 있으신가요?

몇 년 전 어느 날 오후에 딸아이에게 줄 과일이나 식재료 등을 손질하면서, 이 재료들로 재미난 작업을 해보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퍼뜩 떠올랐습니다. 그 당시에는 영상으로 먼저 촬영을 해봤었어요. 얼마 뒤 휴대폰과 카메라로 찍기 시작했고요. 주로 주말 낮에 작업을 많이 하는데, 주중에는 머릿속에서 어떤 재료들을 조합해볼까 계속 구상하는 편입니다.


작품 주제를 선정하고 그에 맞는 재료를 찾으실 때 어떤 과정을 거치시는지 궁금합니다. 작업 과정에 대해서 말씀해주실 수 있으신가요.

작업 순서를 생각해보니, 제일 먼저 재료들의 조합을 보는 편이네요. 무수한 경우의 수를 생각하지요. 그중 가장 의외성을 띠는 결과물이 나오면 참 반갑습니다. 예를 들어 <Fried Egg Lover>라는 작품처럼, 떨어진 목련 꽃잎과 금귤, 이 두 재료만 가지고 작업을 했을 뿐인데 예상외로 그 효과가 강렬한 경우를 들 수 있습니다.
 

469 Fried Egg Lover, STUDIOMAYWOOD
469 Fried Egg Lover, STUDIOMAYWOOD


작가님의 작품에서 강한 생동감이 느껴진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식재료와 꽃으로 만드는 그림만의 매력은 무엇인가요.

생동감이 느껴지는 이유는 아무래도 재료가 가진 생명력에서 오는 거겠죠. 그 생명력을 제대로 표현했다 싶을 때 사진 촬영을 합니다. 촬영 후 그 재료들을 다시 재료함에 담을 때는 좀 묘한 느낌이 들어요. 제가 좀 전에 한 작업은 어디로 간 걸까? 사진으로 남아 있기는 하겠지만, 제가 했던 행위들이 모두 저의 기억 속에만 남게 되잖아요. 그런 부분에서 아쉽게 느끼기도 하지만 또 그것이 이 작업만이 가진 특성 중의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380 Red String Instrument, STUDIOMAYWOOD
380 Red String Instrument, STUDIOMAYWOOD
448 Flower Boat, STUDIOMAYWOOD
448 Flower Boat, STUDIOMAYWOOD


작업에 주로 쓰이는 식재료와 꽃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어떤 재료가 가장 다루기 편하신지 궁금합니다.

아무래도 보관하기가 수월하고 다루기가 편한 식재료들을 주로 쓰게 되는 것 같아요. 파스타면들, 색감이 좋은 과일들, 장미와 허브 등을 가장 많이 사용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작업하시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부분은 무엇인가요.

첫 번째로는 배경을 상당히 중요하게 생각하는 편입니다. 계절감을 표현할 때나 작업 재료들을 좀 더 든든하게 뒤에서 받쳐주는 색감으로는 어떤 게 어울릴까 많이 고심하지요. 그다음으로는 되도록 우리 주변에서 흔히 만날 수 있는 재료들로 작업해보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특이한 재료, 눈에 띄는 재료들로 작업을 하면 톡톡한 효과를 볼 수 있지만, 평범함 속의 비범함을 발견하는 시간이 더 소중하다는 생각에서 일상적인 환경에서 만날 수 있는 재료들을 선택하려고 하는 편입니다.
 

435 Dancing Shine Muscat, STUDIOMAYWOOD
435 Dancing Shine Muscat, STUDIOMAYWOOD

 

일반 그림 작품과는 재료가 다르다 보니 작업할 때 그에 대한 어려움이나 고충도 있으실 것 같아요. 식재료와 꽃을 그림의 재료로 쓸 때 특별히 어려운 점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제가 작업하는 재료들 대부분 시간이 흐르면 시들어버리는 경우가 많거든요. 영원히 보존할 수 없다는 게 가장 아쉬워요. 잠시 그림으로 표현되었다가 사진으로만 남고 작품을 보관할 수 없다는 게 늘 마음 한편에서 아쉬움을 남기거든요. 그래서 작품을 사진으로 남길 때 더 열심히 카메라 셔터를 누르게 됩니다. 그들이 가장 찬란한 모습일 때 제 작품을 통해서 그림으로 구현되잖아요.
 

456 Islands between Flowers, STUDIOMAYWOOD
456 Islands between Flowers, STUDIOMAYWOOD
439 Chorals of Strawberries, STUDIOMAYWOOD
439 Chorals of Strawberries, STUDIOMAYWOOD


‘마이 핸드 갤러리’와 ‘마이 그린 테이블’, ‘파스타 페스타’로 작품의 스토리들이 나뉘어 있어요. 세 가지 분류 기준과 작품 스토리에 대해 소개해 주시겠어요.

가장 먼저 시작한 테마가 ‘마이 그린 테이블’이고요. 작업할 때 다양한 모양의 파스타면을 자주 활용하는 편인데, 이를 주요 소재로 활용해 작업한 것들을 ‘파스타 페스타’라는 카테고리에 넣어봤습니다. 그리고 최근에 시작한 작업이 바로 ‘마이 핸드 갤러리’에요. 핸드폰 배경화면을 표현하는 건데, 작업은 다른 두 테마와 같은 사이즈로 진행하되, 배경 화면용으로 괜찮겠다 싶은 부분을 트리밍해서 만들고 있습니다.
 

474 Journey of Butterflies, STUDIOMAYWOOD
474 Journey of Butterflies, STUDIOMAYWOOD
477 Wall of Flowers, STUDIOMAYWOOD
477 Wall of Flowers, STUDIOMAYWOOD
410 그대를 위한 꽃다발, STUDIOMAYWOOD
410 그대를 위한 꽃다발, STUDIOMAYWOOD


작가님께서 아직 다뤄보지 않으셨지만 앞으로 재료로 삼고 싶은 식재료와 꽃이 있다면 무엇이 있으신가요.

제가 여전히 알지 못하는 재료들이 이 세상에 얼마나 많을지 상상이 안 됩니다. 앞으로는 그런 재료들을 발견해 배워가고 싶어요. 시골 어느 오솔길 가에 있는 이름 모를 들꽃이나 열매들도 좋은 재료가 될 수 있겠고요. 소박하고 평범한 것들 속에서 숨은 매력을 찾아가는 여정을 계속 이어가려 합니다.
 

465 Whispering Spring, STUDIOMAYWOOD
465 Whispering Spring, STUDIOMAYWOOD
399 Calla lily Galaxy, STUDIOMAYWOOD
399 Calla lily Galaxy, STUDIOMAYWOOD


작가님의 작품을 엽서나 손거울로도 만나볼 수 있는데요. 앞으로 다른 콜라보에 대한 계획도 가지고 계신가요?

요즘 들어 제 작품에 다른 요소들(상품들)이 함께한다면 어떤 모습이 될까 상상하면서 작업에 임하고 있어요. 새로운 낯선 것들과의 만남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앞으로의 활동 계획이 궁금합니다.

꾸준히 하는 것이 가장 빠른 지름길임을 늘 되새기는 요즘입니다. 머릿속에서 상상했던 조합이 실제 작업대에서 구체적으로 구현될 때 묘한 즐거움을 느끼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좀 더 새로운 시도, 새로운 모험을 계속 이어나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