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8:35 (금)
국립고궁박물관, 이달의 추천 유물로 '보소당인존장' 소개
상태바
국립고궁박물관, 이달의 추천 유물로 '보소당인존장' 소개
  • 최미리 기자
  • 승인 2021.06.04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소당인존장 /문화재청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인장(도장)에 각별한 애정을 가지고 있던 헌종(재위 1834~1849)이 자신의 인장들을 보관했던 <보소당인존장>을 6월의 ’큐레이터 추천 왕실 유물‘로 정해 국립고궁박물관 상설전시장에서 소개하고, 3일부터 온라인(유튜브)으로도 공개한다.

학문과 예술에 대한 열정이 남달랐던 헌종은 ’우천하사(友天下士, 세상의 선비와 벗하다)‘, ’연향(硯香, 벼루의 향기)‘ 등과 같이 자신의 생각이나 취향을 담은 문구를 인장으로 새기고 보관하였다. 120센티 정도의 높이에 전체적으로 단정한 느낌의 외관을 가진 이 목제 가구는 조선 제 24대 왕인 헌종의 인장을 보관했던 장이다.

사람들이 조선의 왕들을 기억할 때에는 주로 즉위 과정이나 중요한 정치적 사건들을 먼저 떠올리게 되는데 국왕의 개인적인 면모나 생활을 대해서는 기록이나 유물이 많지 않아 알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헌종의 경우는 여덟 살이라는 어린 나이로 왕위에 올라 외척들간의 세력 다툼 같은 일들을 주로 떠올리게 되는 왕이다. 이번에 소개하는 <보소당인존장>은 잘 알려지지 않은 헌종의 개인적인 취향과 인간적인 면모를 들여다볼 수 있는 유물이기도 하다.

인장(전각) /문화재청 유투브

예로부터 인장은 이름이나 의미있는 문구 등을 새기며 자신의 생각과 취향을 드러낼 수 있는 예술 분야였다. 주로 전서체로 문자를 새겼기 때문에 전각이라고도 부른다. 헌종은 문예에 관해 남다른 열정과 재능을 가졌던 것으로 잘 알려져 있는데 책을 읽거나 서화를 감상하며 명사들의 학문과 예술 세계를 동경했고 그런 뜻을 인장으로 새겨 자신의 생각을 담았다고 한다. 헌종은 소장했던 인장들을 정리해 보소당인존이라는 책을 펴낼 정도로 인장에 대해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보소당인존장>의 '보소는 '소식을 보배로 여긴다'라는 뜻으로, 소식은 중국의 북송시대, 11세기 경 활동했던 시인이다. 우리에게는 소동파라는 이름으로 더 잘 알려져 있으며 중국 청나라의 학자이자 서예가인 옹방강은 소식에 대한 동경의 마음을 담아 자신의 서재를 보소재라고 이름 붙였다고 한다. 옹방강의 학문과 예술 세계를 좋아했던 헌종은 이를 따라 창덕궁 낙선재의 한 켠에 보소당이라는 당호를 내건다. 

보소당인존장 /문화재청 유투브

<보소당인존장>은 보소당인존이라는 책으로 정리된 헌종의 인장들을 보관했던 장이다. 두 개의 장이 짝을 이루고 있는데 하나는 보소당인존 전집, 다른 하나는 보소당인존 후집이라는 이름이 새겨져 있다. 장의 문을 열면 좌우에 5개씩 모두 10개의 서랍이 들어가는 서랍장 형식을 갖추고 있다. 문의 안쪽에는 각각의 서랍 위치마다 종이를 붙여 "전집 제 1층 제1방부터 제40방까지 합40방" 이런 식으로 각 서랍에 보관했던 인장들의 순서와 수량을 표시했다.

마치 책을 입체화시켜 놓은 것처럼 장절을 나누듯이 서랍을 구성했고 서랍의 안쪽에는 부드러운 천으로 완충재를 둘러 인장들이 손상되지 않도록 했다. 만듦새에서 유물의 주인이었던 헌종의 관심과 애정이 담겨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헌종의 인장들은 안타깝게도 궁궐의 화재로 많은 수가 소실되었지만 2014년 미국 오바마 대통령이 방한하며 국새와 인장 등을 반환했는데 보소당인존에 수록된 헌종의 인장 5점이 이때 들어오며 주목을 받기도 했다. 

보소당인존장 /문화재청 유투브 

<보소당인존장>은 국립고궁박물관 ’궁중서화실‘에서 헌종의 인장들과 함께 실물로 볼 수 있으며 박물관 입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한다. 국립고궁박물관은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국민 누구나 볼 수 있도록 박물관 누리집과 문화재청·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에서 국영문 자막과 함께 해설 영상도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