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09:25 (금)
덕수궁 차 없는 거리, 문화예술공연 온‧오프로 즐긴다
상태바
덕수궁 차 없는 거리, 문화예술공연 온‧오프로 즐긴다
  • 최미리 기자
  • 승인 2021.06.03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택트 차 없는 거리> /서울시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차도에서 경적대신 공연이 흐르고, 답답한 교통체증 대신 시민들의 웃음소리가 가득했던 “차 없는 거리”, 올해는 <온-택트 차 없는 거리>의 모습으로 새롭게 서울시민들을 찾아간다. 현장공연은 안전하게 즐길 수 있고, 온라인으로도 체험을 할 수 있도록 서울시가 다양한 콘텐츠를 마련한다.

“서울시 차 없는 거리”는 2013년부터 ‘자동차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도로를 본래 주인인 사람에게 돌려주자’는 취지에서 시작되었으며, 세종대로·덕수궁길·청계천로·대학로 등에서 성공적으로 운영되어 「걷는 도시, 서울」의 보행문화 확산에  크게 기여했다.

서울시가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온-택트 차 없는 거리>는 덕수궁 길 차 없는 거리에서 펼쳐지는 오프라인 행사와, 누구나 어디서든 차 없는 거리를 만날 수 있는 온라인 이벤트 방식으로 운영된다. 오프라인 행사와 공연은 덕수궁길 차 없는 거리에서 6월 7일부터  6월 30일까지 평일 11~14시, 토·일요일 12~17시에 만날 수 있다. 

수공예 상생마켓 /서울시

오프라인 차 없는 거리는 소규모 거리공연, 활력 포토존, 마음제작소, 활력부스 등 네 가지의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준비되어있으며,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안전하게 운영될 예정이다.

7월부터 오픈될 온라인 차 없는 거리에서는 스탬프 투어, 방구석 차 없는 거리 여행, 시민 사진·그림·브이로그 공모전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온라인 차 없는 거리 행사의 참여 방법 등 세부사항은 6월중으로 서울시 홈페이지와 차 없는 거리 SNS 채널에 안내될 예정이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차 없는 거리는 복잡한 도심에 특별한 쉼터를 조성하여 시민들에게 ‘보행자 천국’을 조성해드리는 것이 목적”이라며, “올해는 <온-택트 차 없는 거리>에서 안전하게 방역수칙을 지키며 문화공연을 즐기고, 온라인으로 7월부터 펼쳐지는 스탬프투어와 다양한 행사에도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