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8:40 (금)
'불이(不二) : 둘이 아닌 하나’전시 경주에서 개최
상태바
'불이(不二) : 둘이 아닌 하나’전시 경주에서 개최
  • 최미리 기자
  • 승인 2021.05.20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이(不二) : 둘이 아닌 하나’ /문화재청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와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박물관은 5월 27일부터 9월 30일까지 ‘불이(不二) : 둘이 아닌 하나’ 전시를 연구소(유물전시)와 박물관(사진전시)에서 공동개최한다. 개막식은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박물관 앞마당에서 5월 27일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이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그동안 황룡사지, 분황사, 사천왕사지, 감은사지 등 경주지역 내 신라 절터 발굴을 통해 화려했던 불교문화를 조명하고자 노력하였다. 이번 전시는 연구소가 직접 발굴한 유물을 한자리에 모아 화려했던 신라불교문화를 국민에게 다시 한 번 전달하는 기획하였다.

이번 전시는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작년부터 동국대 경주캠퍼스와 함께하고 있는 문화유적 공동 발굴조사를 확장한 프로그램이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지방대학교의 어려운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고고학ㆍ미술사학 등 문화재 분야의 교육과정의 일부를 지원하는 ‘지역대학 교육 활성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금동봉황장식자물쇠 /문화재청

전시는 2개의 주제로 나눠져 있으며, ▲ 제1부 <흙 속에서 찾은 신라불교문화>는 신라 사찰의 생활, 장엄, 의례와 관련한 유물을 새롭게 공개하는 자리이다. 신라 왕경의 중요사찰 유적 중 하나인 분황사, 사천왕사지, 인왕동사지에서 발굴한 통일신라 치미가 공개되며, 2020년에 황룡사지에서 출토되어 주목된 바 있는 금동봉황장식자물쇠도 처음 선보인다. 이 외에도 소형금동불상, 소탑, 석조비로자나여래좌상 등 경주지역 절터에서 발굴한 200여 점의 유물도 함께 공개될 예정이다.

치미 /문화재청

제2부 <신라불교문화에서 찾은 청춘>에서는 1부 전시에 출품한 유물이 가진 본연의 아름다움을 작가의 시각으로 재해석한 개성 있는 사진과 영상 작품을 공개한다. 전시에 참여한 사진작가는 모두 20~30대로 젊은 작가가 1300년 전의 신라불교문화를 직접 보고 느낀 감정과 여운을 개성 있게 표현했다. 

특히, 2부에서는 미래의 고고학자․미술사학자․문화재 연구자로 활약할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대학생들이 직접 촬영한 작품도 함께 소개한다는 점에서 보다 큰 의미가 있다. 지난 4월에 연구소는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고고미술사학과 등 재학생 9명을 대상으로 문화재 사진 촬영 교육을 진행한 바 있는데, 이번에 출품한 사진은 당시 교육을 받은 대학생들이 직접 촬영한 유물 사진이다.

이번 전시는 무료이며, 별도 예약 없이 관람할 수 있다. 관람 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며(4시 30분까지 입장), 주말과 공휴일은 휴관한다. 코로나19 방역지침을 고려해 전시실 동시 관람인원은 15명으로 제한하며 모든 전시 일정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해 운영할 예정이다.

더 자세한 내용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누리집을 참조하거나,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학예연구실,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박물관으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대학 등 교육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문화재 관련 분야 전문 인력 양성과 문화유산의 사회적 가치 구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