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3 05:20 (토)
[나의 그림 취향은?] 점으로 표현된 나무에 수행하는 마음을 담다 – 네오정 작가
상태바
[나의 그림 취향은?] 점으로 표현된 나무에 수행하는 마음을 담다 – 네오정 작가
  • 전은지 기자
  • 승인 2021.05.18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핸드메이커 전은지 기자] 초등학교 시절, 도형의 기본 요소라고 처음 배우는 것이 점, 선, 면이다. 이 세 가지만 있으면 표현하지 못하는 것이 없다. 이 중에서 우리와 가장 친숙한 것이 ‘점’이다. 신체에도 까맣게 생긴 것을 점이라고 하고, 글을 쓰고 문장을 끝내는 부호에도 점이 사용된다. 그림 그릴 때도 사용된다. 프랑스의 신인상주의 화가 조르주 쇠라도 점묘화를 자주 그렸다.

점묘화는 이름처럼 수백, 수천 개의 점을 찍듯 표현해 하나의 그림을 만드는 것이기 때문에 세세하면서도 정교하고,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 그만큼 작가의 정성과 의도가 가득히 담긴다. 네오정 작가도 마치 명상을 하듯 점을 찍어 자연의 풍경을 그리고 있다.

네오정 작가는 “자연은 참으로도 숭고하고 위대한 신의 영역의 예술 작품이다. 이것을 파괴하며 문명이 발전해 왔지만, 다시금 그 자연을 보존하기 위해 인류는 노력하고 있다. 나의 작품들은 그런 숭고한 자연이라는 대상을 색채와 점을 통해 재현하고 있다. 점으로 그리는 풍경은 한국 근현대 거장들의 동양적인 수행과 명상의 맥락으로 그렸다. 나는 내게 위로가 필요할 때 그림을 그린다. 그림은 작가의 생각을 시각적으로 표현하며 언어적 도출을 해 나가는 매체이지만, 가끔은 그냥 그림이 그저 그림으로서 위안을 받을 때가 있다”고 말했다.

 

한강에서 휴식, 32×32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한강에서 휴식, 32×32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한강 나무 터널, 38×45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한강 나무 터널, 38×45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사람들이 휴식을 위해 찾는 곳 중 하나인 한강이다. 최근에는 안타까운 사고도 있었고, 시국이 시국이니만큼 자유롭게 즐기기 어렵지만, 이전까지만 해도 돗자리를 펴고 치맥을 하는 일상적인 랜드마크다.

작가도 그런 한강의 풍경을 점묘화로 표현했다. ‘한강에서 휴식’이나 ‘한강 나무 터널’ 모두 벤치에 앉아 그 풍경을 바라보는 느낌이다. 그러나 독특한 점은 나무의 색이다.

보통 사실적으로 표현한다면 나무는 어두운 고동색으로 표현하는데, 네오정 작가는 검은 바탕에 남색에 가까운 파란색 점으로 색을 표현했다. 보통의 색을 사용했다면 단조로운 풍경이 될 수 있었지만, 추상적인 요소가 더해져서 멍하게 그림을 바라보게 된다. 이것이 작가가 표현하고 싶었던 ‘명상’과 ‘수행’일까.

나무에 달린 나뭇잎의 색으로 볼 때, 시간을 추측하는 재미도 있다. ‘한강에서의 휴식’은 노랑과 빨강으로 물든 것으로 보아 가을 낙엽이 질 때쯤 같고, ‘한강 나무 터널’은 나뭇잎이 짙푸르게 진해지는 여름의 풍경을 그린 듯하다.

 

푸른 바다, 32×32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푸른 바다, 32×32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백운호수 낮과 밤, 30×30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백운호수의 낮과 밤, 30×30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에메랄드 바다 시리즈 1, 2, 3, 4, 24×24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에메랄드 바다 시리즈 1, 2, 3, 4, 24×24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휴식을 위해 많이 찾는 장소로는 물가가 빠지지 않는다. 한강도 그렇고, 바다, 호수, 계곡 등 멈추지 않는 물의 움직임은 자연도 나도 살아있음을 느끼게 한다. 휴식의 하나로 떠오른 ‘물멍’의 유행이 있기도 하다.

‘푸른 바다’의 가장 큰 매력은 바닷가의 모래와 맞닿아 부서지는 파도를 표현한 부분이다. 마찰로 하얀 거품이 일어나는 모습을 표현해 정적인 그림이면서도 역동적인 느낌을 풍긴다. 멀리 보이는 육지와 수평선, 점으로 표현된 하늘이 어우러져 날씨 좋은 바닷가의 어느 날을 그리고 있다. 보기만 해도 힐링이 된다.

‘백운호수의 낮과 밤’은 시간의 흐름을 색으로 표현해서 선명하게 보여준다. 같은 호수와 나무와 하늘도 낮이냐 밤이냐에 따라 달라진다. 낮에는 햇빛이 호수에 반사되어 반짝반짝 빛나듯, 물 위에 노란빛이 있다면, 밤에는 어두운 나무의 그림자만이 비춘다.

‘에메랄드 바다’ 시리즈는 이름처럼 투명한 바다를 그대로 표현했다. ‘푸른 바다’와 비슷하게 표현됐지만, 한 가지 다른 점이라면 맑아서 바닷속까지 비치는 풍경을 표현하기 위해 파도 뒤로 모래의 갈색빛을 점묘법으로 그려낸 점이다. 수평선으로 갈수록 에메랄드의 색이 진해지면서 바다의 깊이도 가늠하게 된다. 한 컷으로는 표현하기 어려운 바다의 광활함이 4개의 캔버스에 나뉘어, 같으면서도 다른 풍경을 표현한 것도 매력적이다.

 

나무, 50×40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나무, 50×40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나무, 45.5×33.5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나무, 45.5×33.5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황금 나무, 60×72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황금 나무, 60×72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네오정 작가가 자연을 소재로 그리다 보니, 작품 중에는 나무가 많다. 하지만 모든 나무가 다 똑같지 않다. 사실적인 나무와는 거리가 조금 멀고, 작가가 자연을 보며 느낀 감정이 색으로 나타나는 듯 추상적이다.

첫 번째 ‘나무’는 노란색과 에메랄드색 배경 위로 분홍색과 파란색 가지를 가진 나무가 대비된다. 노란색은 왠지 단풍이 든 은행나무의 모습을 표현한 듯하다. 전체적으로 밝은 느낌의 나무다.

두 번째 ‘나무’는 전체적인 톤이 어둡다. 녹색이 짙은 나뭇잎과 베이지색의 나뭇가지와 나무가 어우러졌다. 보랏빛이 섞인 나뭇가지는 오묘한 느낌까지 난다. 색의 대조 때문에 자세히 보지 않으면 나무라고 바로 알아보기 힘들다.

‘황금 나무’도 비슷한 스타일로 표현되었다. 황금색 물감을 찍어 나무와 나뭇가지를 표현했고, 나무에 붙은 나뭇잎도 초록색을 중심으로 노란색과 빨간색이 섞여 있다. 그 밑 배경은 파란색과 하얀색이 섞여 맑은 날을 표현한 듯하다. 가까이서 본다면 색맹 검사를 하는 느낌이 나는 색 조합이지만, 멀리서 보면 노란색과 빨간색 점은 잘 눈에 띄지 않고 녹색과 어우러져 입체적인 느낌을 준다.

 

석조전 앞 수양벚나무, 60×72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석조전 앞 수양벚나무, 60×72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정동 회화나무, 60×72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정동 회화나무, 60×72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다른 나무를 그린 작품도 추상적인 색감이 인상적이다. ‘석조전 앞 수양벚나무’는 봄날의 느낌을 표현하듯 핑크빛으로 물든 나무가 서 있다. 나뭇가지의 굵기를 다르게 표현한 부분과 석조전을 그린 모습은 사실적이나 나무와 나뭇잎을 표현한 핑크빛은 작가의 상상이 더해진 느낌이다. 또 하나 특별한 점은 나무와 석조전 뒤로 비치는 산의 능선이 일치되었다는 점이다. 벚나무에 가려졌겠지만, 그 선만 보면 산의 곡선이 그대로 느껴진다. 산에도 초록색과 붉은색 점이 어우러져 입체적인 느낌을 준다.

‘정동 회화나무’는 3개의 나무가 얽힌 듯하지만, 실제는 하나의 나무다. 이 나무는 정동에 있는 캐나다 대사관 앞에 있는 나무로 보호수로 지정되어 있다. 수령 500여 년이 넘는 나무로 거대한 자태를 자랑한다. 그런 나무의 모습을 주황, 자주, 보라 등의 색으로 다르게 표현했다. 혹은 작가가 이 회화나무를 감상할 때, 혼란스러운 감정이 아니었을까 싶다. 무언가를 고민하며 복잡한 심경이 부조화한 색감을 통해 느껴진다.

 

백송, 60×72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백송, 60×72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산과 나무, 130×97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산과 나무, 130×97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백송’은 나무의 느낌을 그대로 표현했다. 나무껍질이 하얗게 벗겨져 회색빛에 가까운 나무를 황토와 베이지 톤으로 찍어냈기 때문이다. 이 역시 하나의 나무지만, 여러 개의 나무가 모여있는 듯이 표현한 점이 매력이다.

‘산과 나무’에서 나무는 파란색을 띠고 있다. 나뭇잎 없이 길게 뻗은 가지가 추운 겨울이 아닌가 싶지만, 푸른 잎이 자란 땅을 보면 봄이 다가오는 시기가 아닌가 추측된다. 나무 뒤로 보이는 산도 가지각색으로 표현됐다. 실제 산이 보여주는 색과 다르게 그려져 한참을 쳐다보게 된다.

 

낮과 밤이 함께 있는 일월오봉도, 117×80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낮과 밤이 함께 있는 일월오봉도, 117×80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실제 일월오봉도는 해와 달이 모두 떠 있는 다섯 개의 산봉우리를 그리고 있지만, 네오정 작가는 해와 달로 표현되는 시간의 차이를 색감으로 다르게 표현했다. 색감의 차이를 통해 그림을 더욱 재미있게 나타내고 있다. 낮에는 햇빛 때문에 산까지 붉게 물들었다면, 밤에는 달빛이 밝게 비추어 녹음이 짙은 산과 나무를 표현했다. 양쪽의 대비 때문인지 그림이 더욱 입체적으로 보인다. 마치 데칼코마니로 찍어낸 듯 나무가 양쪽에 서 있는 구도는 나무는 가까이, 산은 멀리 보이듯이 표현해냈다.

 

해바라기, 45×53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해바라기, 45×53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해바라기의 꿈, 91×117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해바라기의 꿈, 91×117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자연 풍경하면 꽃을 빼놓을 수 없다. 금전운을 가져다준다고 해서 인기 있는 해바라기는 점으로 표현하니 그 매력이 더해진다. ‘해바라기’는 여러 색의 배경 위로 노랗게 피어있는 꽃잎이 도드라진다. 퍼즐을 맞추듯 조각조각이 이어진 분명한 경계가 있다.

반면, ‘해바라기의 꿈’은 이름처럼 몽환적인 배경이다. 여러 가지 색이 사용됐지만 ‘해바라기’보다 채도가 낮은 색이 사용되어 이미지가 불분명한 꿈의 느낌을 고스란히 전해준다. 그 꿈속에서 유일하게 선명한 것은 해바라기뿐이다. 해바라기의 꿈인지, 꿈속의 해바라기인지 모를 오묘한 느낌을 준다.

 

봄의 유채꽃, 117×80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봄의 유채꽃, 117×80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Blooming, 90×72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Blooming, 90×72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flower, 100×65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flower, 100×65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파랑 수국, 60×72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파랑 수국, 60×72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봄의 유채꽃’은 노란 유채꽃 들판의 느낌을 그대로 표현했다. 까만 울타리가 경계를 이루고 있지만, 꽃이 주는 평화로움을 막을 수는 없다. 저 멀리 집이 보이고, 그 뒤로는 붉게 물든 산이 보인다. 유채꽃이 보통 제주도에서 많이 피는 꽃이라고 할 때, 높이 솟은 산은 산방산이고, 집 두 채는 산방산에 있는 보문사가 아닐까 생각된다. 점으로 표현했다기엔 부분부분의 경계가 뚜렷하다. 또한 한 가지 색만 사용되지 않아 입체감을 더해준다.

‘Blooming’과 ‘flower’는 꽃이 여러 송이 피어있는 모습을 그렸다. 꽃 줄기 외에 꽃잎과 수술 등은 모두 점으로 찍어 표현됐다. 이 역시 가까이 보기보다 멀리서 감상해야 온전히 감상할 수 있다. 꽃잎과 배경의 색이 대조적이어서 꽃이 먼저 눈에 들어온다. ‘파랑 수국’은 이와 다르게 수국이 빽빽이 피어있다. 수국이 무리 지어 피는 풍성한 모습을 표현하기라도 한듯하다. 수국 주변의 이파리가 수국을 안전하게 감싸는 느낌이다. 요람 속에 누워있는 아기처럼, 조용함과 편안함이 느껴지게 한다. 이것이 바로 작가가 말하고 싶은 명상의 느낌인 걸까.

 

벚꽃 휘날리며, 60×72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벚꽃 휘날리며, 60×72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홍매화 나무, 60×72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홍매화 나무, 60×72cm, Acrylic paint on canvas / 네오정 작가 인스타그램 @neo_jung

꽃이 핀 나무도 추상적으로 표현됐다. ‘벚꽃 휘날리며’에서는 핑크빛 벚꽃잎이 아름답게 떨어지는 모습을 그려냈다. 봄에 잠깐 피는 벚꽃을 본 사람들이라면, 마치 눈이 내리는 느낌을 받아봤을 것이다. 이를 점으로 표현하니 그 느낌이 극대화된다. 반면 나무는 청록색으로 그려져 현실과 동떨어진 느낌이다. 벚꽃을 더욱 돋보이게 하려는 작가의 의도인지 모르겠지만, 신비롭게 보이기도 한다.

‘홍매화 나무’도 비슷한 느낌이다. 붉은 매화꽃이 가득 피어있는 나무를 그렸지만, 나뭇가지는 파란색, 초록색 등으로 표현됐다. 동그란 점보다는 길쭉한 점선 느낌으로 표현해서 가늘고 긴 나무의 모습이 도드라진다. 나무에 꽃이 피면 나뭇가지보다는 꽃에 집중하는 사람들의 시선을 색으로 표현한 것이 아닐까. 외면받은 나뭇가지의 쓸쓸함이 차가운 색감을 통해 전해지는 듯하다.

나무를 그리라고 하면, 보통 초록색 나뭇잎과 갈색 나뭇가지로 표현한다. 하지만 네오정 작가는 그 색의 고정관념을 깨부수고 색다르게 표현했다. 자연 그대로의 색이 아닌, 남다른 컬러를 선택해 자연을 보며 느낀 나의 감정을 나타내거나, 표현하고 싶은 부분을 극대화한 것 말이다. 점으로 오묘하게 찍어내듯 그린 부분도 마찬가지다. 똑같은 일상에서 벗어나 자연 속에서 위로받고 싶은 현대인들의 감정이 나타나는 것 같아 네오정 작가의 그림이 더욱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나의 그림 취향은?] 시리즈는 독자들이 자신의 그림 취향을 알아가는 것을 돕기 위해 기획됐습니다. 자신이 좋아하는 그림의 색채가 어떤 느낌인지 알 수 있는 방법은 어찌 보면 많이 보는 것일지도 모릅니다. 본 시리즈는 색채가 뚜렷한 작가들의 작품 위주로 소개가 될 예정이며 작가들의 개인적인 삶보다는 작품에 집중한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