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09:35 (금)
남산 한옥마을서 '전통 성년례' 유튜브 생중계‥누구나 관람 가능
상태바
남산 한옥마을서 '전통 성년례' 유튜브 생중계‥누구나 관람 가능
  • 최미리 기자
  • 승인 2021.05.17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자 - 갓쓰기 /서울시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우리 민족의 중요한 문화유산이자 개인적으로는 인생을 살아가며 거치게 되는 관혼상제(冠婚喪祭) 가운데 첫 ‘관(冠)’을 의미하는 ‘전통 성년례’를 성년의 날인 17일(월) 실시간 비대면(유튜브) 송출되어, 시민 누구나 만나볼 수 있게 된다. 관혼상제는 갓 관(冠), 혼인할 혼(婚), 죽을 상(喪),  제사 제(祭)로 예부터 혼례를 올리기 전에는 반드시 관례나 계례를 먼저 치르는 것이 일반적인 관습이었다.

서울시는 제49회 성년의 날을 맞아 17일(월) 오전 10시부터 오후 13시까지 남산골 한옥마을 천우각 광장에서 올해로 만 19세가 되는 2002년생의 청소년들을 축하하는 기념식과 전통성년례 재현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소규모 인원(20명)만 성년례에 참석해 성년례 재현을 진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서울시’ 공식 유튜브 채널과 '유스내비'를 통해 실시간 행사 영상을 송출하여, 행사에 참석하지 못하는 성년자들 및 시민 누구나 행사를 같이 즐길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성년의 날은 이제 막 성년이 되는 젊은이들을 축하하는 날로, 서울시는 매년 우리 전통의 성년례 의식을 진행함으로써 성인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의식과 자부심을 일깨워 줄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1987년 처음 성년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한 이래 매년 5월 셋째 주 월요일, 성년의 날을 맞이하여 전통 성년례를 재현함으로써 사라져 가는 성년의 날 전통을 되새기는 의미도 담고 있다.

계자 - 족두리와 비녀 /서울시

17일(월) 진행되는 행사 순서는 성년이 됨을 알리는 고천의식을 시작으로, 성년의 결의 및 가례(의복 및 족두리 착용), 초례(차와 다과), 수훈례(수훈첩 증정), 감사의례(부모님께 큰절)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성년이 될 젊은이들이 아름다운 전통 성년 의상인 도포와 당의를 입고 성년이 갖춰야 할 ‘의복례’와 ‘성년자 결의’ 등을 통해 정신적으로 성숙한 어른으로서의 마음가짐을 다진다. 

올해 ‘성년자 결의’는 농구선수 최서연(삼성생명)과 가수 남승민(내일은 미스터 트롯 출전)이 대표로 나서 성년이 된 소감을 전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부대행사로 전통놀이 체험이 진행되며, 행사에 참여한 청소년들에게 즐겁고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 줄 것으로 보인다. 이외 자세한 사항은 (사)'꿈이루는사람들'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고석영 서울시 청소년정책과장은 “전통 성년례는 가족의 일원에서 사회의 일원으로써의 자격을 획득하는 의미를 갖는 중요한 행사” 라며 “이번 전통 성년례 재현 행사를 통해 성인으로 인생의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될 청소년들을 축하하며, 성인된 긍지와 보람을 갖고, 책임있는 사회인으로 우뚝 서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