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9:15 (금)
코로나로 막혔던 하늘길 뚫고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체코 인형'이 온다
상태바
코로나로 막혔던 하늘길 뚫고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체코 인형'이 온다
  • 김서진 기자
  • 승인 2021.05.07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무 인형의 비밀-체코 마리오네트 /서울시

[핸드메이커 김서진 기자]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이자 200여년 역사와 전통을 이어오고 있는 ‘체코 인형극’이 코로나19로 막혔던 하늘길을 뚫고 서울에 온다. 서울역사박물관은 <나무 인형의 비밀-체코 마리오네트> 전시를 오는 6월 4일(금) 개막한다고 밝혔다. 국내 최대 규모의 체코 인형극 전시로, 체코 문화부 소속의 유일한 국립 인형극 박물관인 흐루딤인형극박물관과 공동 개최한다.

이번 전시를 위해 체코 흐루딤인형극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인형 등 관련 유물 156점이 오늘(5.7) 새벽 2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들어왔다. 전형적인 체코 인형극의 대표 주인공 ‘카슈파레크(Kašpárek)’를 포함한 체코의 인형과, 무대배경, 소품, 포스터, 음향 기구에 이르는 인형극 관련 전시품 일체다.

이번 전시는 당초 한-체코 외교 수립 30주년이 되는 작년 열기로 했지만 코로나19로 한 차례 취소된 바 있다. 올해도 전시 개최가 불투명한 상황이었지만 체코 흐루딤인형극박물관이 호송관 파견이 어려운 상황에서 유물만이라도 서울에 보내겠다고 전격적으로 합의('21.1.29)하면서 극적으로 성사됐다.

흐루딤인형극박물관에서 체험용 음향 기구를 포장하는 모습 /서울시

하늘길을 통해 유물이 체코에서 서울로 오는 여정도 쉽지 않았다. 흐루딤인형극박물관에서 현지 외무부로 이동(4.23), 비행기에 실려(5.4) 이스탄불을 경유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5.7)했다. 코로나가 아니었으면 편도 9시간이면 올 수 있었지만 비행편이 많지 않아 이스탄불을 경유하게 돼 이틀이란 시간이 걸렸다.

원격 회의 장면 /서울시

서울역사박물관과 체코 흐루딤인형극박물관이 직접 만나서 전시를 준비할 수 없는 상황인 만큼 전시 설계부터 작품 설치까지 전 과정을 화상 원격 시스템을 통해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19로 국제교류가 어려운 상황에서 이번 전시가 비대면 시대 새로운 실험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나무 인형의 비밀-체코 마리오네트> 전시는 6월 4일(금)~8월 29일(일) 서울역사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린다. 전시는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다채롭게 구성됐다. 체코 인형극의 시작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역사를 다룬다. 인형극의 주인공 인형을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17편의 인형극 실황 영상과 애니메이션도 상영해 현장감을 높였다. 체코 흐루딤인형극박물관에서 마리오네트 인형, 손가락 인형 등을 보내 인형을 직접 만져보고 체험할 수 있다.

전시의 주인공인 카슈파레크 /서울시
용 /서울시

전시는 사전예약을 통해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관람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공휴일을 제외한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배현숙 서울역사박물관장은 “체코 인형극은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도 친근한 주제이면서, 200여 년을 이어온 체코의 대표적인 여가 문화인 인형극을 배경으로 도시의 역사와 문화를 흥미롭게 보여줄 수 있는 전시라고 생각한다.”며 “다양한 모습의 인형과 흥미진진한 이야기로 만들어진 이번 전시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이 체코인들이 인형극으로 얻었던 즐거움을 공감하고 큰 위안을 얻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