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30 06:35 (화)
전국 각지에서 온 가족과 함께 즐기는 5월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 개최
상태바
전국 각지에서 온 가족과 함께 즐기는 5월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 개최
  • 최미리 기자
  • 승인 2021.04.30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무형문화재 북청사자놀음 /문화재청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국가무형문화재의 보전과 진흥을 위해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이 지원하는 5월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가 한국문화재재단의 진행으로 전국 각지에서 펼쳐진다.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는 무형유산의 대중화와 보전·전승 활성화를 목적으로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5월에는 전국에서 총 26건의 공개행사가 예정되어 있다.

다만, 코로나19의 지속적 유행과 사회적 거리두기 이행 등에 따라 부득이하게 기능 종목은 전시 위주로, 예능 종목은 무관객 혹은 최소관람 공연으로 진행된다. 정부혁신의 하나로 코로나19로 인한 제한된 성과를 공유하고 국민이 일상에서 누릴 수 있는 문화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제공하고자, 무관객 공연은 행사 종료 후에 약 한 달 전후로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에서 온라인으로 영상을 공개할 계획이다.

2020 종묘대제 /문화재청

서울특별시에서는 총 10건의 공개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종묘에서는 「종묘제례악」과 「종묘제례」(5.2.)의 공개행사가 함께 진행된다. 서울놀이마당에는 「송파산대놀이」(5.29.)가 진행되며, 국가문형문화재 전수교육관에서는 「매듭장」(보유자 정봉섭, 5.1.~4.), 민속극장 풍류에서는 「북청사자놀음」(5.2.) 「서도소리」(보유자 김경배, 5.8.) 「발탈」(보유자 조영숙, 5.15.) 「가곡」(보유자 김영기, 5.16.) 「서도소리」(보유자 김광숙, 5.19.) 「대금산조」(보유자 이생강, 5.28.) 공개행사가 진행된다. 

경기도 고양시 번와장 전수교육관에서는 지붕의 기와를 잇는 ▲ 「번와장」(보유자 이근복, 5.12.~14.) 공개행사가 열린다. 이번 공개행사를 통해 한국 전통건축의 중요한 특성 중 하나인 곡선미를 가장 잘 보여주는 기와지붕 잇기의 정수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은율탈춤-8목중춤 /문화재청

인천광역시 수봉민속놀이마당에서는 단오, 그리고 석가탄신일 등에 행하는 탈춤으로서 서민 생활상을 잘 보여주며 풍자적인 성격이 짙은 「은율탈춤」(5.19.) 공개행사가 열린다. 

강원도 강릉에서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역사가 깊은 축제로 마을의 평안과 농사의 번영, 집안의 태평을 기원하는 ▲ 「강릉단오제」(5.16.), 충청북도 충주시 택견원에서는 우리나라 고유 무술로 섬세하고 부드러운 곡선의 몸놀림이 특색인 ▲ 「택견」(5.29.) 공개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전라북도 지역에서는 5건의 공개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완주군 전수교육관에서 ▲ 「소목장」(보유자 소병진, 5.7.~9.), 전주시 우진문화공간에서 ▲ 「가야금산조 및 병창」(보유자 강정열, 5.8.), 전주부채문화관에서 ▲ 「갓일」(보유자 박창영) ▲ 「윤도장」(보유자 김종대) ▲ 「선자장」(보유자 김동식) 3명의 연합공개행사(5.20.~22.)가 진행된다.

전라남도 지역에서는 2건의 공개행사가 열린다. 곡성군 낙죽장도 전수교육관에서는 몸에 지니는 자그마한 칼로 일상 호신용 혹은 장신구로 사용되는 장도를 만드는▲ 「장도장」(보유자 한상봉, 5.21.~24.), 진도군 무형문화재전수관에서는 축원하기 위한 민속극적 성격이 짙은 상여 놀이인 ▲ 「진도다시래기」(5.22.) 공개행사가 진행된다.

엄태조 작 '낙동머릿장' /아양아트센터

경상북도 갤러리 오모크에서 ▲ 「소목장」(보유자 엄태조, 5.28.~30.)의 공개행사가 열린다. 소목장은 무늬가 있는 나무를 사용하여 건물의 창호, 목기, 목가구 등을 제작하는 전통 목공예기법으로 자연스러운 미를 최대한 살려내는 데에 민속공예사적 가치가 있다.

경상남도 지역에서는 2건의 공개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양산시 통도사 사명암에서는 다섯 가지 색을 기본으로 하여 궁궐, 사찰 등에 여러 무늬와 그림을 그리는 ▲ 「단청장」(보유자 유병순, 5.17.~20.), 고성군 전수교육관에서는 다섯 마당으로 이루어진 탈춤놀이인▲ 「고성오광대」(5.21.) 공개행사가 진행된다.

제주도 지역에서는 2건의 공개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갓 전수교육관에서는 옛 성인 남자들이 필수적으로 갖춘 예복 중 하나인 갓을 만드는 ▲ 「갓일」(보유자 장순자, 5.4.~6.), 제주 성읍마을에서는 제주 토속적인 민요로서 구슬프고 한스러운 느낌을 푸념하는 듯한 느낌이 특색인 ▲ 「제주민요」(5.12.) 공개행사가 열린다.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온 가족이 함께 보고 느끼며 즐길 수 있는 5월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문화생활의 답답함을 느낄 수 있는 국민들에게 전통사회의 생활풍습과 공동체 문화를 직‧간접으로 경험할 기회로 유의미한 시간을 선사할 것이다.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는 앞으로도 매월 전국 각지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공개행사에 관한 세부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을 방문하거나, 한국문화재재단으로 문의하면 일정, 장소 등을 자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