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1 11:35 (목)
[세계의 핸드메이드 도시] 태국 치앙마이의 아기자기한 수공예 마을, 반타와이
상태바
[세계의 핸드메이드 도시] 태국 치앙마이의 아기자기한 수공예 마을, 반타와이
  • 김서진 기자
  • 승인 2021.04.26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타와이 /flickr

[핸드메이커 김서진 기자] 치앙마이에는 태국에서 가장 큰 목공예, 수공예 단지인 반타와이 마을이 있다. 각 공방마다 갖고 있는 특징들이 반영된 목재가구나 목공예 상품들이 구비되어 있다. 작은 액세서리부터 가게 크기만한 커다란 목공예품들도 판매한다. 태국 정부는 ‘OTOP(One Town One Product) 관광마을 프로그램’ 정책에 따라 일정 지역을 정해 놓고, 한 마을마다 한 가지의 수공예품 생산을 장려하고 있다.

특히 반타와이의 목공예품들은 유럽 지역에서 인기를 끌고 있으며 상품을 선택하고 계약하면 항궁까지 운반, 배편으로 배송해 목적지까지 전달해주는 서비스도 있다. 지금은 코로나19로 인해 방문이 어렵지만 관광 시즌이 되면 대형버스에 몰려드는 관광객들로 반타와이는 항상 북적거렸다. 


반타와이의 목공예와 장인들 

반타와이의 거리 /flickr

태국 현지인들과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높으며 치앙마이의 주요 문화 명소로 알려져 있는 반타와이는 치앙마이의 도심에서 조금 떨어져 있다. 교통편도 불편한 편이지만 가구, 조각품, 골동품을 구입하기 위해서라면 갈 가치는 충분하다.

반타와이에 도착하면 나무 조각으로 만드는 최고의 품질과 싼 가격으로 이루어진 공예품들을 만날 수 있다. 반타와이 수공예관과 여러 공방에서는 목공예품뿐만 아니라 은그릇, 칠기, 바구니, 토기 등 다양한 재료로 만든 공예품들을 구경할 수 있다. 많은 가게들 한켠에는 일하는 장인들을 직접 지켜보는 것도 가능하다. 

치앙마이 목각 산업의 본고장인 반타와이는 오늘날 제품의 가치와 품질 면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 반타와이는 100년 이상 된 마을로, 람푼 도시에서 출발해 수레를 타고 마을을 지나던 자마데비 공주에게 은그릇 등의 물건을 바치던 데에서 도시의 이름이 유래했다고 전해져 온다. 

작업중인 장인의 모습 /flickr
공예작업 중인 장인 /flickr

태국 첫번째 OTOP 관광단지로서 목공예로 유명한 곳이지만 커다란 앤틱 가구와 라탄 직물, 바구니와 도자기 등 다양한 수공예품을 판매한다. 나이트바자나 주말 시장의 많은 수공예품들 또한 이곳 반타와이에서 생산된다. 몇몇 상인들은 평일엔 반타와이, 주말엔 주말 시장에서 일하며 반타와이와 주말 시장 모두 샵을 갖고 있는 사람들도 있다. 

40여년 동안 이 마을에는 대대로 목각 공예가 전수되었다. 반타와이를 떠난 세 명의 사람들이 조각하는 법을 배웠고, 새로운 기술을 습득해 반타와이로 돌아왔다. 이 마을은 곧 전문 목각 공예로 유명해졌다. 원래 태국인들은 목각 기술에 능했고 이것은 부처상, 사원의 문, 교회의 건물, 깔끔하게 조각된 벽돌과 목각 그림 등 다양한 역사를 통해 알 수 있다. 

이국적인 지붕의 모습 /flickr
나무로 조각한 불상의 모습 /flickr

반타와이의 목각 공예는 조각의 한 형태로, 태국 문화의 아름다움과 깔끔함을 표현하는 데에 쓰였다. 태국 법에 따르면 목각은 태국의 10대 공예품 중 하나였다고 한다. 목각은 정부에서 앞장서서 장려했고 대학의 한 예술학과로도 자리잡고 있다. 목각 공예의 순서는 우선 작업 패턴을 설계하고, 이후 쓸 목재를 고른다. 나무를 골랐으면 목재에 작업 패턴을 복사하고, 섬세하게 조각한다. 끝으로 장식을 해 주면 공예품이 완성된다.

나무의 질감에 집중하는 경우는 자연적 결 그대로의 아름다움을 살리기 위해 굳이 자르거나 덧칠하지 않는다. 나무 질감에 집중하지 않는 경우는 도안의 패턴, 페인트 등 장식하는 재료에 초점을 맞춰 작업한다. 고대 장식을 모조품으로 만드는 경우도 있는데 부처의 이미지, 춤추는 꼭두각시, 천사나 거인 등 여러 모티브로 한 작품들을 만든다.

목각 공예는 이 지역의 예술로도 꼽힌다. 태국의 북부 지역은 공예품을 만들 때 제일 많이 쓰는 나무로 티크를 사용한다. 티크는 꽤 고가이지만 사람들은 이 나무를 다양한 방식으로 이용해 목각을 만들었다. 티크는 치앙마이의 상징과도 같았다. 옛날에는 나무 조각가가 커다란 티크로 된 통을 만드는 데 필요한 재료를 갖고 숲으로 들어가곤 했다. 티크로 만드는 목각은 지금도 인기가 많아 목각 장인들은 작품을 위해 티크를 구입하고, 이것은 공예품의 가격을 더 높게 만든다.

목각 공예로 만든 간판 /chiangmai-photos

반타와이 마을에 들어서면 상점들이 여러 구역으로 나뉘어 있는 걸 볼 수 있다. 각 구역은 저마다의 공방으로 나눠져 있으며 주로 조각품, 직물, 도자기 등을 판다. 관광객들은 친구들을 위한 기념품이나 자신을 위한 추억의 물건으로 공예품들을 구입할 수 있다. 특별한 건 공방들이 대부분 태국식 스타일로 꾸며져 있다는 것이다. 지붕과 창문, 현관문 등의 이국적인 외관과 어디선가 흘러나오는 태국의 전통 노래는 진열되어 있는 공예품들을 더 특별하게 만든다.

특히 이 거리는 젊은이들이 가기에도 좋은 장소이다. 항상 컴퓨터와 스마트폰, 게임을 접하며 살고 있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은 문화적 가치가 있는 이 수공예품에 별로 관심이 없을 거라 생각할 수 있다. 실제로 현대적인 기술에만 관심이 있어 막상 흥미로운 이 볼거리를 접할 기회가 별로 없었던 것이다. 태국 현지인들의 생활 양식이 어떤지, 목공예품이 얼마나 멋진 아이템인지 한번쯤은 아이들에게 직접 구경을 시켜 주는 것도 좋다는 뜻이다. 

반타와이에서는 매년 목각 박람회가 열린다. 목각의 예술성을 구경하고, 배우고 싶은 방문객들을 위한 체험으로 구성되어 있다. 반타와이 목각 박람회는 수공예품들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여 자신들의 작품을 내보인다. 목공예품 판매뿐 아니라 공연, 목각경연대회 등 여러 문화 행사들도 열린다. 방문객들은 장인들이 어떻게 이런 복잡한 제품을 만들고, 공예품에 장식을 하는지를 보며 한층 더 목각 공예에 가까워질 수 있다.  

목각을 배우는 모습 /shopart

목각 공예를 직접 참여하는 것도 가능하다. 2-3명의 그룹으로 이루어지며 미리 예약한다면 더 좋다. 자신의 능력을 표현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참가자들은 약간의 손재주 기술만 있으면 된다. 장인들은 대부분 나무 앞에 앉아 조각하지만 배울 수 있는 공방에는 큰 작업대가 설치되어 있어 편한 대로 작업할 수 있다. 작업한 물건은 집에 가져갈 수 있다. 

코끼리 조각 /flickr

목공예품 중에서도 많이 보이는 건 불상 모조품과 갖가지 동물들의 모양을 한 가구와 공예품이 대부분이고 태국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동물은 코끼리이다. 반타와이를 한바퀴 도는 동안 엄청난 크기의 대형 코끼리 조각에서부터 작은 크기의 코끼리들이 몰려 있는 풍경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반타와이 입구 /flickr

반타와이는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영업하지만 아침 일찍 시간을 맞춰 갔다가는 대부분의 가게 문이 닫혀 있는 것을 볼 수도 있으니 되도록이면 오전 11시 이후에 가는 것을 추천한다. 몇 시간을 둘러봐도 시간이 모자랄 정도로 수공예품들로 가득한 매력적인 도시지만 딱 하나, 교통 문제다. 

치앙마이 시내에서 다니는 미니버스가 있고, 버스 시간표도 있지만 버스가 제시간에 오지 않거나 아예 안 오는 경우도 있으니 택시를 따로 불러 가는 것이 편하다. 반타와이까지 가는 길이 이렇듯 조금 험난한 걸 감수한다면 도착하자마자 아름다운 목재 공예품들에 마음을 뺏길지도 모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