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30 05:50 (화)
공연, 워크숍, 장터, 전시와 체험… 시민청 풍성한 프로그램 제공
상태바
공연, 워크숍, 장터, 전시와 체험… 시민청 풍성한 프로그램 제공
  • 최미리 기자
  • 승인 2021.04.14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 시민청 /서울시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서울문화재단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을 위로하기 위한 문화예술 프로그램 <봄, 시민청>을 운영한다. 시민청은 봄을 맞아 단계적으로 개방하면서정오의 콘서트, 참여형 워크숍, 시민 장터, 전시, 강연 등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시민 체험 프로그램을 4월부터 5월에 걸쳐 선보인다.

4월 14일(수)부터 5월 28일(금)까지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의 12시에 열리는 정오의 콘서트에서는 클래식·재즈·대중음악·국악 등 다양한 장르에서 활동하는 예술가 7팀의 무대가 펼쳐져 광화문 일대의 직장인과 시민들에게 활력을 줄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사전예약을 통해 현장에서 관람할 수 있으며 온라인 콘텐츠로도 제작돼 네이버 ‘시민청TV'를 통해서도 만날 수 있다.

버섯 캐릭터들을 3D모델링하고 이를 출력해 스탑모션 기법으로 촬영한 '여섯 개의 북소리' /시민청 

시민청 지하 1층에 위치한 ‘담벼락 미디어’에서는 66개의 모니터로 구성된 미디어 월을 통해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선보이지 못했던 작품을 순차적으로 공개한다. 4월에는 일상과 예술 행위의 경계에 대한 질문과 다양한 표정과 요소를 담은 김완수×성지연 작가의 <유랑화첩 in SEOUL>(4.14.~30.)이 펼쳐지며 5월에는 현대인의 불안함을 아름다운 자연풍경과 함께 애니메이션으로 표현한 장종완 작가의 <여섯 개의 북소리>(5.10.~28.)가 전시된다.

4월 16일(금)부터 5월 21일(금)까지 매주 금요일마다 펼쳐지는 참여형 워크숍 <몸으로 감각하고 감각하기>는 코로나19로 신체 활동이 부족한 서울시민을 위해 이윤정 안무가가 기획했다. 총 6회로 진행하는 워크숍을 통해 몸을 구성하고 있는 요소와 생각, 마음에 집중하는 시간을 선사한다. 이윤정 안무가는 한국 춤 비평가 협회 베스트 작품 <설근체조>, 우란문화재단 <이윤정 프로젝트>의 ‘댄스 프로젝트 뽑기’ 예술감독 등 여러 방면에서 기획력과 안무 구성을 인정받아 왔다.

하이브 '리프' /시민청 

누군가 남긴 메시지가 나에게 잎(leaf)으로 전달되는 인터랙티브 미디어아트 <리프>를 통해 낯선 이와 메시지로 연결되는 경험도 할 수 있다. <리프>는 관람객이 남긴 메시지가 하나의 잎이 되고 낙엽이 되어 바닥에 쌓이는 과정을 형상화한 미디어 작품이다. ‘잎’으로 전달받은 타인의 메시지는 불특정 다수의 관람객이 작품을 통해 서로 교감할 수 있는 장을 제공한다.

시민이 직접 참여해 수공예품을 자유롭게 판매하거나 구매할 수 있는 장터 <한마음살림장>은 사전예약제로 운영한다. 4월 30일(금)에는 쓰레기를 줄이고 제품의 재사용을 위한 ‘제로웨이스트’를 주제로 한다. ‘지구를 지키는 비누’로 인정받은 사회적 기업 ‘동구밭’이 플라스틱이나 보존제, 화학 성분을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제품을 선보인다. 5월 28일(금)에는 ‘꽃’을 주제로 한 플라워마켓과 봄맞이 플라워 클래스가 열린다. 

팀보이드 'Making Art-for Stock Market (2017)' /대전시립미술고나

시민청에 방문한 누구나 ‘드로잉 로봇’이 그려주는 자신의 초상화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 <드로잉 로봇>은 실제 사람처럼 태블릿 또는 도화지에 로봇이 그림을 그리는 작품이다. 로봇이 그린 초상화는 시민청을 방문한 시민에게 선물로 주어진다.

이밖에도 어린이날을 맞아 진행하는 온라인 시민참여 캠페인 <○린이 날, ☆린이 날, △린이 날>을 통해 새로운 도전을 하는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한  ‘○린이 챌린지’를 펼친다. 무언가 시작하는 자신의 모습을 담은 ‘ㅇ린이’ 인증사진과 함께 #시민청어린이날 #어린이를응원해 등의 필수 해시태그를 넣어 소셜미디어 계정에 업로드하면 된다. 추첨을 통해 총 180여 명에게 모바일 기프티콘을 증정한다.

<봄, 시민청>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시민청 누리집 또는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