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1 18:30 (월)
[현장스케치] 제주 리틀 해녀전을 가다
상태바
[현장스케치] 제주 리틀 해녀전을 가다
  • 권희정 기자
  • 승인 2021.02.17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틀해녀/ 권희정 기자

[핸드메이커 권희정 기자] 제주 리틀 해녀전 오프라인 전시가 지난 14일을 끝으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전시는 ‘해녀’의 이미지를 귀엽고 아기자기한 느낌으로 남녀노소 누구에게도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구성됐으며, 제주를 사랑하는 작가들이 대거 참여하여 더욱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제주리틀해녀전 오프라인 전시/ 권희정 기자
제주리틀해녀전 오프라인 전시/ 권희정 기자
작고 소중한 포토존
작고 소중한 포토존

일반 전시회와 달리 제주의 오래된 구옥을 새롭게 고쳐 활용한 민박집을 전시관으로 삼아, 방마다 특색 있는 아기자기한 모습으로 오는 이들로 하여금 미소를 짓게 만든다. 초록 대문을 통과해 좁은 길을 지나면 포토존이라 할 수 있는 작지만 소중한 무대가 나온다. 

신승훈 작가의 그림이 마당을 가득 채우고 있다/ 권희정 기자

50년간 버려져 있던 폐가는 많은 이들의 정성이 모여 '리틀제주'로 새롭게 태어났다. 주변 골목 벽에도 제주의 꽃들이 만발하다. 도시재생의 일환으로 시작된 이 곳에서 제주를 대표하는 해녀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감각인네 권선미 작가 테마방 / 권희정 기자
감각인네 권선미 작가 테마방/ 권희정 기자
권선감각인네 권선미 작가 테마방/ 권희정 기자
감각인네 권선미 작가 테마방/ 권희정 기자
감각인네 권선미 작가 테마방 /  권희정 기자
감각인네 권선미 작가 테마방 / 권희정 기자

제주도의 삶을 인형 옷으로 표현하고 있는 권선미 작가의 작품은 한땀 한땀이라는 수공예의 매력이 듬뿍 묻어난다. 제주 해녀의 옷을 다양한 인종의 인형에 입힘으로써 세계적인 제주를 표현하고 있다.

또한, 오래 전 해녀들이 입었던 해녀복과 더불어 작가의 상상이 녹아 든 의상을 입은 인형들이 노란 벽지와 어우러져 포근하고 따스한 기운을 준다. 

미야즈클로젯 전통해녀복 체험사진/ 권희정 기자
미야즈클로젯 전통해녀복 체험사진/ 권희정 기자
미야즈클로젯에서 제작한 해녀복/ 권희정 기자
태왁만들기 키트/ 권희정 기자
체험키트를 통해 만들어진 태왁/ 권희정 기자

미야즈클로젯이 진행 한 해녀옷 체험전 사진도 볼거리다. 전통해녀옷을 바탕으로 제주를 상징하는 감귤과 오름 색상의 옷고름을 추가해 재해석한 해녀복을 입고 가족, 친구, 연인 등 다양한 이들이 제주의 청정 바다를 풍경삼아 각자의 인생샷을 남겼다.

조문숙 작가가 진행한 해녀들의 생명줄인 태왁 만들기 또한 제주의 자연환경과 역사 문화를 스토리텔링으로 엮어 많은 이들에게 제주의 추억을 선사했으며, 해녀의 삶과 의미를 다시 한번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다.

굿즈판매도 진행했다/ 권희정 기자
그림과 도서가 전시중인 또 다른 방/ 권희정 기자
해녀를 바다 속 발레리나로 표현한 해녀리나 니카 作 / 권희정 기자
폴란드어로 출판된 해녀 소설 올리비아인 作 / 권희정 기자
열두 살 해녀 김신숙 作/ 권희정 기자

수공예, 미술작품 뿐만 아니라 도서도 따로 전시 중 이었다. 눈에 띄는 것은 외국인 작가들의 책이다. 그들의 눈에 비친 해녀의 모습은 마치 바다 속에서 춤을 추는 듯한 발레리나와 자유롭게 바다를 누비는 인어의 모습이었다. 특히 올리비아인 작가의 소설은 폴란드어로 출판 되어 한국보다 먼저 폴란드에서 판매 될 예정이다.

김신숙 작가의 '열두 살 해녀'는 우도에서 태어나 열두 살에 해녀가 된 어머니의 구술을 바탕으로 지은 이야기를 시로 담았다.  박들작가의 삽화와 함께 감상하면, 어린 해녀의 눈에 비친 그 시절 생활사와 물질모습을 짐작케 한다.  

제주 동화작가들의 동화책 김란, 김정배, 김보라 作/ 권희정 기자

제주 동화작가들이 낸 따끈한 신간도 함께 만나 볼 수 있다. 작가의 상상력이 녹아든 동화들은 유쾌하고 익살스럽다. 해녀의 모습을 새롭게 해석한 그들의 이야기를 아이들과 함께 읽어가는 것도 좋은 방법일 듯 하다.

매거진 김재이 作/ 권희정 기자
달빛 속으로 김재이 作/ 권희정 기자

젊고 당당한 이미지의 해녀를 현대적으로 화폭이 담는 김재이 작가의 작품은 미술 컬렉터들의 사이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감각적인 채색과 과감한 유화 기법으로 할머니 해녀의 젊은 시절에 초점을 두고 화폭의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유영 나강 作/ 권희정 기자
바다 이야기 나강 作/ 권희정 기자
유리태왁을 자세히 들여다 보면 저마다 다른 스토리가 펼쳐진다/ 권희정 기자

그림과 오브제를 통해 살아 숨쉬는 제주를 담아내고 있는 나강 작가의 작품은 제주의 자연풍광을 가족이라는 틀 속에서 다양한 형태로 흥미롭게 표현하고 있다. 제주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소라와 조개껍데기, 제주 해녀의 유리태왁은 3차원적인 구성으로 보다 공간을 꽉 채워 보는 이로 하여금 새로운 영감을 준다.  

이번 전시를 기획하고 진행한 (주)더플래닛제주 이상헌 대표는 "팬더믹 상황에서도 많은 작가들의 참여로 이렇게 멋진 전시를 진행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 말하며, "향후 서울과 해외에서도 제주 해녀의 모습을 알릴 전시회를 계획하고 있다. 이 작은 전시를 시작으로 한국의 해녀를 널리 알릴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해녀문화가 다음 세대에게 어떤 가치로 이어져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과 성찰이 필요함을 느낄 수 있는 전시였다. 어쩌면 사라질지도 모를 소중한 문화유산을 우리는 얼마나 알고 있고, 관심을 가지고 있을까.

오프라인 전시는 막을 내렸지만, 온라인 전시는 오는 28일까지 진행된다. 제주해녀 콘테츠 온라인 작은 전시는 https://www.littlehaenyeo.com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