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8:20 (금)
대한제국 순종의 투구를 새긴 기념장, 온·오프라인 전시
상태바
대한제국 순종의 투구를 새긴 기념장, 온·오프라인 전시
  • 김서진 기자
  • 승인 2021.02.04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종 즉위 기념장 /국립고궁박물관 

[핸드메이커 김서진 기자]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지난 1월 19일부터 개최하고 있는 ‘조선 왕실 군사력의 상징, 군사의례’ 특별전과 연계하여 대한제국의 서양식 군복과 훈장 제도를 엿볼 수 있는 유물인 ‘대한제국 순종 황제의 즉위를 기념하기 위한 기념장’을 2월의 큐레이터 추천 왕실 유물로 정해 2월 2일부터 박물관 대한제국실에서 실물을 전시하고, 온라인(유튜브)으로도 소개한다. 

기념장은 1907년 순종이 황제로 즉위한 것을 기념해 만든 것으로, 대한제국 때에는 국가적인 큰 행사가 있을 때 기념장을 만들고 행사에 참석한 사람이나 행사를 준비한 사람 등에게 나누어 주었다고 한다.

대한제국은 1895년 처음 서양식 군복의 착용을 법제화하고 서양식 문무관복을 도입해 훈장 제도를 마련했으며, 황제의 즉위나 황실 결혼 같은 국가적인 행사가 있을 때 기념장을 만들었다. 대한제국 황실 인물들과 문무관원은 공식적인 자리에서 예복을 갖추어 입을 때 훈장과 기념장을 달았다.
 

훈장과 기념장을 달고 있는 순종 /국립고궁박물관 유투브 

해당 유물은 1907년 순종 황제의 즉위를 기념하여 만든 것으로, 국가행사 때 황실 인물들과 문무관원이 예복에 훈장과 함께 매단 기념장이다. 기념장의 앞면에는 기념하고자 하는 행사나 대상을 상징하는 무늬를, 뒷면에는 기념하는 내용과 기념 날짜를 새기는 것이 보통이었다.

순종 황제 즉위 기념장의 뒷면에는 '대한제국 대황제폐하 즉위예식 기념장', 그리고 '융희 원년 팔월 이십칠일'이라고 씌어 있어 황제 즉위 예식을 기념하는 기념장임을 알 수 있다. 그래서 융희 원년은 곧 순종이 즉위한 1907년을 의미한다. 
 

오얏꽃 바탕 위에 서양식 투구가 새겨진 기념장 /문화재청

순종 황제 즉위 기념장 앞면에는 대한제국 때 대한제국 황실과 국가를 상징하는 문양으로 널리 사용되었던 오얏꽃, 즉 토종 자두꽃을 형상화한 것이 새겨져 있다. 가운데 자리한 투구는 대한제국 황제가 썼던 서양식 투구로, 동서양을 막론하고 왕이나 황제가 쓰는 관은 그 자체로 국왕권이나 황제권을 나타냈다.

이 기념장도 순종의 황제 즉위를 기념해 만든 것인 만큼 황제가 쓰는 투구를 통해 황제권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려고 했던 것임을 알 수 있다. 대한제국 황제가 서양식 군복을 입을 때 갖추어 썼던 이 투구의 모습은 실제 투구가 남아 있지 않은 상황에서 그 모습을 전해주는 중요한 유물이다.
 

대원수복을 입은 고종과 순종 /문화재청

그렇다면 왜 서양식 투구였을까. 근대 국가로 나아가고자 했던 대한제국은 서양 문물을 적극 수용했고 군사와 국방 분야는 그 중에서도 특히 강조되던 부분이었다. 1899년에는 원수부를 중심으로 군대조직을 재편하고 황제는 전체 군대 조직을 통솔하는 대원수가 되었다.

이때 대원수가 입는 대원수복을 정했는데 양복 상의와 바지, 투구로 구성된 서양식 의복이었다. 하지만 현재는 유물로서는 전해지는 것이 없고, 대원수복을 입은 고종과 순종의 사진으로나마 그 모습을 일부 확인할 수 있다.
 

투구에 보이는 꽃무늬 /국립고궁박물관 유투브 

투구 앞면의 이 꽃무늬 역시 대한제국을 상징하는 오얏꽃이다. 황제의 서양식 군복은 전체적인 구성과 형태는 서양식 군복을 따르고 있지만 오얏꽃처럼 대한제국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요소와 문양을 가미하고 서양의 제도와 조선의 전통을 절충하는 특성을 보였다. 
 

새 모양의 장식 /국립고궁박물관 유투브 
투구에 달린 봉황 장식 /국립고궁박물관 유투브 

또한 투구 정수리에는 새 모양의 장식이 달린 것을 볼 수 있는데 이 장식은 조선시대 갑옷에 갖추어 쓰던 투구에 달린, 옥으로 만든 봉황 장식과 유사한 모습이다. 
 

투구 /문화재청 

덧붙여 고종과 순종이 투구를 착용하고 있는 모습을 보면 투구에 투각된 챙이 달려 있었던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조선시대의 투구에도 금속을 투각해 만든 챙이 달려 있었는데 서양식 투구를 수용하면서도 조선 시대의 전통을 채용했음을 알 수 있다.

이는 대한제국 황제 투구의 갖춤새를 통해 서양의 제도와 전통적 요소를 절충해서 근데 국가로 나아가고자 했던 대한제국의 소망을 엿볼 수 있다.
 

대한제국 황제의 투구를 새긴 기념장 /국립고궁박물관 유투브 

국립고궁박물관은 2019년부터 박물관 학예사들이 매달마다 상설전시실의 유물 중 한 점씩을 ’큐레이터 추천 왕실유물‘로 선정해 관람객과 국민에게 집중적으로 유물 정보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대한제국 순종 황제의 즉위를 기념하기 위한 기념장'은 국립고궁박물관 누리집과 문화재청·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를 통해 박물관을 직접 찾지 않아도 볼 수 있는 온라인 영상으로 감상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