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8 21:05 (월)
국립현대미술관, 2021년 다채로운 '전시 계획' 공개
상태바
국립현대미술관, 2021년 다채로운 '전시 계획' 공개
  • 최미리 기자
  • 승인 2021.01.26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현대미술관 2021 전시계획 언론공개회 캡쳐 /국립현대미술관

[핸드메이커 김서진 기자] 국립현대미술관(MMCA)은 1월 6일(수) 언론공개회를 열고 2021년 ‘전시 계획’을 발표하였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지난해 전 지구적 코로나19 위기 상황 속에서도 온라인 전시 개막 중계, 집에서 만나는 미술관 교육연작영상 등으로 새로운 미술 문화를 선도하여 국내·외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미술관은 2021년‘코로나이후 미술관’의 새로운 방향성을 설정하고 새해 전시 계획을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2021년 전시 기조를 ‘사회적 소통, 융합의 시대정신, 균형과 조화’로 설정하고 다음과 같이 관별 특성에 맞는 전시로서 이를 구현하고자 한다. 첫째, 시대정신을 성찰하여 사회적 소통을 추구하며, 코로나19가 가져온 개인의 고통과 사회적 재난 속에서 급변한 삶의 모습과 사회의 구조적 변화상을 보듬는 ‘치유의 예술’, 기후변동으로 나타나고 있는 전 지구적 위기를 성찰하는 ‘생태 예술’, 개인과 집단, 국가와 국가간의 공존과 상생의 길을 찾는 ‘평화 예술’ 등의 주제들을 통하여 재난과 환경 파괴, 폭력 등 현대 사회의 모든 문제에 대한 관심을 환기한다. 

또한 융합의 시대 정신을 구현한다. 21세기는 영역간의 경계를 허무는 다원적, 다학제적 융합의 시대이며 국립현대미술관이 새롭게 선보이는 전시들은 아날로그와 디지털, 온라인과 오프라인, 실재와 가상현실, 중심과 주변 등의 경계를 허문다. 미술과 문학, 전통과 현대, 과학과 예술 등의 영역을 넘나드는 다원주의 관점으로 융합의 시대정신을 구현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한국미술 정체성을 확장하는 균형과 조화를 추구한다. 한국의 미술문화는 시대별로 정체성의 확립과 새로운 모색을 지속하며 진화해 왔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이러한 한국미술의 성장을 견인하는 한편, 소외 분야를 발굴해 육성하는 균형의 관점과 거장과 신인을 고루 배치하는 조화를 추구함으로써 한국미술의 정체성을 확장하는 데 주력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세대와 지역, 장르, 사조 등에 있어 더욱 다양한 전시를 선보일 예정이다. 박수근, 정상화, 최욱경, 황재형 등 다양한 영역의 거장들을 조명하고 MMCA 현대차 시리즈, 올해의 작가상, 젊은 모색 등의 정기전을 개최하여 한국미술의 역동성과 다양성을 보여줄 것이다. 또한 중국 거장 아이 웨이웨이 개인전, 독일 칼스루헤 미디어아트센터(ZKM) 김순기 순회전 등으로 세계 미술계와 긴밀히 호흡할 것이다. 



사회적 소통

 

안드레아 지텔 Untitled(To live within or without society? (2013) /국립현대미술관

▲ 코로나19, 재난과 치유 Pandemic – Catastrophes and Cure 

일정/장소: 5~8월 / 서울
참여작가 : 무진형제, 써니 킴, 이배, 노은님, 허윤희, 안드레아 지텔, 에이샤-리사 아틸라, 리우 와, 타츠오 미야지마 등 국내외 40여 작가/팀 
담당자 : 양옥금, 이수연, 홍이지 학예연구사

'코로나19, 재난과 치유'는 사회적, 미술사적으로 시의성 있는 주제와 화두를 동시대적 관점에서 다루는 주제기획전이다. 본 전시는 현재진행형으로 전 인류가 겪고 있는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하여 팬데믹이 개인과 사회 삶 전체에 미친 영향과 이후 세계에 대한 고민과 성찰을 폭 넓은 현대미술 작품을 통해 보여준다.

더하여 포스트 휴먼, 인류세, 재난을 통한 철학적 개념과 연결하여 인류의 역사적, 사회적 전환기에 관한 사유를 다양한 시각에서 조망한다. 초국가적인 팬데믹이 전 지구적인 차원의 초연결 시대를 도래하게 했지만 동시에 물리적인 교류가 거의 불가능한 모순된 상황 속에서 공통의 문제에 대한 국제 미술계와의 교류와 연결을 위한 모색을 시도해 본다.


평화예술: 온 Peace Art : ON

일정/장소 : 9월~2022년 2월 / 서울
참여작가 : 선정 중 
담당자 : 이지회, 배명지 학예연구사

한국미술을 전지구에 발신하는 K아트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서울관 야외 공간에서 열리는 주제기획전이다. 이 전시는 또한 MMCA 서울프로젝트로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이 점유하고 있는 터에 온전히 드러나지 않았던 근대 이전의 흔적들을 조명한다. 종친부 주변 우물터, 보호수와 복개되어 보이지 않는 중학천 등 주변적 요소로 치부된 공간에 대한 사유를 다룬다.

숨어 있는 땅의 흔적과 역사적 증거로서의 사물들, 그들의 장소적 서사를 현대미술의 언어로 일깨우며, 미술관 소장품과 장소특정적 신작을 통해 미술관의 대지가 품은 평화적 서사 및 공존의 동시대적 의미를 고찰하고자 한다. 겨울철 야외 전시로 관객과 접촉의 기회를 늘리고 미술관의 환경을 다중-감각적으로 경험하게 하는 야외 설치 프로젝트이다. 
 

OAA '근원, 원형, 바램' (2017) /국립현대미술관

▲ 생태예술: 대지의 시간  Eco Art: Time of the Earth

일정/장소 : 9~11월 / 과천 
참여작가 : 김주리, 장민승, 정소영, 백정기, 아닉카 이, 피에르 위그, 크리스티앙 볼탕스키 등 / 국내외 작가 약 15팀 
담당자 : 김경란 학예연구사

한국미술을 전지구에 발신하는 K아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과천관에서 열리는 주제기획전. 20세기 후반부터 중요 현안으로 떠오른 생태학적 세계관을 보여주는 작업들을 통해 인간 중심적 사고에서 벗어나 환경과의 상호의존 체계 속 하나의 존재임을 인식하는 생태적 관점과 태도를 공유한다.

다양한 대안적 삶의 하나가 아니라, 공진화를 위해 모두가 의식적으로 생활 속에서 실천해야 하는 필수적인 삶의 태도라는 메시지를 던진다. 이와 더불어 1980년대 이후 국내에서 활발히 진행된 지역기반 공공프로젝트의 성과를 추적하고 소개함으로써, 생태미술을 사회 전반의 변화를 견인하는 새로운 장르의 공공미술로 제안한다. ‘자연 속 미술관’을 넘어 ‘생태미술관’을 표방하는 과천관의 주요 의제인 ‘생태’는 중장기적 연구와 전시로 다양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신현중 '뿔 있는 우제류를 위하여' (1995) /국립현대미술관

▲ 미술원, 함께 사는 법 Art Garden, How to Live Together

일정/장소: 7~11월 / 청주 
참여작가 : 동물과 식물, 인간의 공존과 공유를 다룬 작가 약 20여 명
담당자 : 김유진 학예연구사

'미술원, 함께 사는 법'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는 인간 중심의 사고방식을 반성적으로 고찰하고 자연이라는 큰 틀 안에서 동물과 식물, 사람이 함께 사는 방식을 탐구하고자 한다.

특히 끝없는 찬반 논쟁의 대상이며 인간 중심적 사고의 전형과 같은 동물원, 식물원에 대한 역사적 흐름과 인식의 변화 등을 전시의 소재로 삼아 동·식물, 인간이 함께 살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에 대해 고민하고 미술은 어떤 방식으로 고민을 시각화하는지 살펴볼 것이다. 동식물학, 생태학, 인류학 등 다학제적 연구를 바탕으로 특히 청주관 앞 생명을 잃은 세 그루 나무에 대한 진단 과정과 이들이 신작 커미션을 통해 미술 작품으로 새롭게 탄생되는 과정을 소개한다.


덕수궁 프로젝트 2021 Deoksugung Project 2021 

일정/장소 : 8~11월 / 덕수궁 
담당자 : 박혜성 학예연구사

'덕수궁 프로젝트 2021'은 조선시대 왕궁인 덕수궁을 근대적 개념의 정원으로 재구조화 한 근대기의 역사적 과정과 그 결과를 성찰하는 야외 프로젝트이다. 한국의 전통 속에는 정원이라는 개념이 존재하지 않지만, 식민지 시대를 지나면서 일제에 의해 덕수궁에 정원 개념이 도입되었다.

전통과 근대, 동양과 서양, 자연과 인공(문명, 문화), 현실과 이상향이 교차하는 덕수궁 공간을 매개로 일제강점기에 훼손되고 해방 후에는 급격한 도시화로 인해 변형, 상실된 전통 속의 공간의 미학과 상징을 돌아보고 이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덕수궁을 촉매로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는 정원에 대한 상상적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현대인에게 있어 정원이 지니는 의미를 반추하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다. 


융합의 시대정신

 

권하윤 '잠재적인 마법의 순간을 위한 XX 번째 시도' (2021) /국립현대미술관

▲ 'MMCA 다원예술 2021' MMCA Performing Arts 2021

일정/장소: 2~12월 / 서울
참여작가 : 권하윤, 김치앤칩스, 서현석, 안정주/전소정, 정금형, 후니다 킴
담당자 : 성용희 학예연구사

《MMCA 다원예술 2021》은 하나의 우주가 아닌 여러 개의 우주, 즉 다중우주(multi-verse) 개념을 주제로 가상 현실과 인공지능의 가능성을 실험하는 프로젝트이다. 그것은 기술 발전으로 급격하게 변화하는 사회 양상을 다양한 형식의 예술과 기술을 통해 질문하고 사유해 보는 장이다. 이 프로젝트는 첨단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거나 비판적으로 접근하면서 지금의 기술, 사회 그리고 예술이 제시하는 시각성, 시간성, 신체성 그리고 공간성을 실험해 본다.

권하윤, 김치앤칩스, 서현석, 안정주/전소정, 정금형, 후니다 킴 6팀이 참여하며, 이들은 가상현실, 인공지능, 드론, 자율 주행, 라이다(LiDAR) 센서, 로봇 등의 기술을 퍼포먼스, 설치 등으로 선보인다. 월별 프로그램으로 진행되는 이 프로젝트는 최근의 기술을 미술관으로 도입하여 현대미술이 꾸준히 다뤄왔던 실제와 가상의 문제, 감각과 인식의 간극, 현행과 잠재의 관계 등을 기존과는 다른 관점에서 질문할 것이다.  


움직임을 만드는 움직임 Movement making Movement 

일정/장소: 4~9월 / 서울
참여작가 : 로테 라이니거, 카렐 제만, 노만 맥라렌, 렌 라이 등 
담당자 : 이수정 학예연구사

지금은 디즈니와 지브리 스튜디오와 같은 상업 애니메이션에 익숙해져 있지만, 그보다 훨씬 이전부터 종이와 펜, 인형, 유리공예 등 여러 매체를 활용한 실험적 애니메이션의 역사가 시작되었다. 디즈니의 백설공주보다 먼저 입체감 있는 애니메이션 표현을 시작한 실루엣 애니메이션의 선구자 로테 라이니거를 비롯하여, 상상력 넘치는 동화 속 세계를 드로잉과 실사 등 여러 기법을 혼합하여 오늘날의 컴퓨터 그래픽을 능가하는 특수 효과를 구현해낸 카렐 제만 등이 대표적이다.

'움직임을 만드는 움직임' 전은 초기 실험 애니메이션 대가들의 작품을 MMCA 필름앤비디오에서 상영하는 동시에 제작 과정에 대한 원리를 소개하여 영상의 ‘소비자’로서가 아니라 ‘창작자’의 시각에서 애니메이션을 더 깊이 이해하고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이중섭 '시인 구상의 가족' (1955) /국립현대미술관

▲ 미술이 문학을 만났을 때 Encounters Between Korean Art and Literature in the Modern Age

일정/장소: 2~5월 / 덕수궁
참여작가 : 이상, 구본웅, 박태원, 정현웅, 이태준, 김용준, 황술조, 김광균, 김환기, 유영국, 이중섭 등 문학가 및 미술가 50여명
출품작: 작품 140여 점, 자료 200여 점, 사진 및 각종 시각자료 300여 점
담당자 : 김인혜 학예연구관

한국 근대미술을 다양한 시각에서 새롭게 바라보는 작업의 일환으로, 1930~40년대를 중심으로 풍요로웠던 미술과 문학의 상호관계를 집중 조명하는 전시이다. “시를 그림과 같이, 그림을 시와 같이”라는 명제 하에 ‘문예 운동’의 차원에서, 20세기 전반 한국의 근대 미술은 문학과 밀접한 상호 관계를 통해 지적 연대를 구축했다.

미술가와 문학가의 친밀했던 개인적 관계 (이상과 구본웅, 김기림과 이여성, 이태준과 김용준, 김광균과 최재덕, 이중섭과 구상 등) 뿐만 아니라, 이러한 네트워크가 가능했던 환경·제도적 장치(다방 문화, ‘언론사’라는 제도 등)에 대해서도 주목한다. 이를 통해 일제 강점기의 불운한 시대 상황 속에서도 함께 ‘문예(文藝)’를 꽃피우기 위해 열정을 불태웠던 근대 지식인들의 의식의 흐름을 추적해 간다.
 

이광호 '놀이하는 사물' (2012) /국립현대미술관

▲ 놀이하는 사물 Playing Objet

일정/장소: 6월~2022년 2월 / 과천
참여작가 : 이헌정, 신혜림, 이광호 등 
담당자 : 도화진 학예연구사

공예작품의 제작 과정을 ‘손을 활용한 다양한 놀이’로 보고, 작품 제작 활동의 사회적 가치와 역할을 조명하는 전시. 놀이는 세대를 아우르는 활동이며, 인간이 살아가는 원초적 이유이자 그 자체로 목적이 되는 활동이다. 공예가들의 일련의 작품 제작 과정은 재료를 다루는 것에서부터 창조적으로 제작하는 행위까지 손을 통해 세상을 모방하고 창조해 나가는 유희적 놀이와 닮아 있다. 이 전시에서 관람객들은 유희적 활동으로 재해석된 다양한 공예 제작의 과정에 직접 참가해 봄으로써 공예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 창조의 즐거움에 동참하는 기회를 얻을 것이다.


한국미술, 전통과 현대 The Traditional and Contemporary Korean Art

일정/장소: 7~10월 / 덕수궁
출품작: 달항아리, 고려청자, 조선백자, 금속 공예, 불상 등 고미술품과 이도영, 김환기, 도상봉, 김인승, 김기창, 손응성, 박생광, 백태원, 백남준 등의 근현대미술 작품 200여 점 / 사진 및 각종 시각자료 100여 점
담당자 : 배원정 학예연구사

전통미술과 현대미술이 덕수궁관에서 조우하고 대면하는 전시이다. 근대의 대표적인 미학자 고유섭, 최순우, 김용준, 야나기 무네요시, 세키노 타다시, 디트리히 젝켈 등의 한국 미론을 통해 한국의 대표 문화재들을 정리하고, 그렇게 만들어진 전통 미술이 우리 근현대 미술에 미친 영향은 무엇인지 추적한다.

그 과정에서 전통을 마주한 근현대 작가들의 태도와 방식들을 맥락화함으로써 전통과 현대가 각기 따로 존재하는 것이 아닌, 과거의 작품이 현재의 전통이 되고, 현재의 작품이 미래의 전통이 될 수 있음을 보여주고자 한다. 국립중앙박물관 등 주요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고미술과 현대미술이 서로 교감하고 융합하는 양상을 그려낸다. 이를 통해 시공간을 초월한 한국 美의 새로운 패러다임과 아이디어를 모색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다.


한국미술 균형과 조화

 

황재형 '황지330' (1981) /국립현대미술관

▲ 황재형 Hwang Jai Hyoung 

일정/장소: 4~8월 / 서울
참여작가 : 황재형
담당자 : 우현정 학예연구사

1980년대 현실을 그린 대표 작가로서 노동자의 삶 속에서 예술적 실천을 직접 해 온 황재형(1952~)의 개인전이다. 황재형은 1980년대 초반 태백, 삼척, 정선 등지에서 광부로 일한 경험을 바탕으로 사회 참여적 유화 작품과 목판화를 선보였고, 1990년대 이후 풍경으로의 확장과 매체적 실험을 거듭하면서 ‘현실을 형상화’하는 한국의 대표적인 리얼리즘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황지330>(1981), <광부>(1984), <탄천의 노을>(1990), <어머니>(2006), <아버지의 자리>(2011~2013)와 같은 대표작을 통해 작가의 조형 세계 근간에 자리하는 휴머니즘의 발전 양상을 확인한다. 또한 작가가 제기하는 예술과 삶에 대한 문제 의식 및 그간의 성취가 한국 미술사 내에서 차지하는 의미를 확인해 보고, 동시대 우리에게 유효한 인간과 자연에 대한 화두를 고찰한다.
 

정상화 '무제' (1970) /국립현대미술관

▲ 정상화 Chung Sang Hwa

일정/장소 : 5~9월 / 서울
참여작가 : 정상화 
담당자: 김형미 학예연구사  

한국 모더니즘 회화 흐름의 대표적인 화가 정상화(1932~)의 개인전이다. 한국 단색조 회화의 출현에 있어 주요 작가임에도 불구하고 오랜 해외 체류와 활동으로 인해 미술사적 재정립이 필요한 작가의 작품 세계를 펼쳐 보이고자 한다.

1969년 이후 9년간의 일본 고베 시기, 1977년부터 1992년 귀국에 이르기까지의 프랑스 파리 시기, 그리고 이후 국내에서의 활발한 활동을 추적하고 작업 초기 앵포르멜에서 단색조 작업으로의 이행과 그 맥락을 살펴보고자 한다. 이를 통해 한국 미술사의 발견된 공백을 확인하고 메우는 작업을 진행할 것이다. 안료를 이용한 회화 작업과 더불어 판화, 프로타주, 드로잉 등 작가가 활용한 다양한 기법과 독창적 작품 세계를 통해 정상화 작가의 위상을 확인하고 재평가한다.


최욱경 Choi Wook Kyung

일정/장소: 9~11월 / 과천
참여작가 : 최욱경 
담당자 : 전유신 학예연구사

최욱경(1940-1989)전은 미술관의 여성미술가 연구를 위한 전시 기획 정책에 따른 회고전이다. 최욱경은 김기창과 박래현, 김창열과 문학진을 사사하고 미국유학 시기를 거쳐 1989년 작고할 때까지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개인전과 수많은 그룹전을 통해 활발히 활동했다.

윌렘 데 쿠닝, 마크 로스코, 로버트 라우센버그 등 다양한 작가들의 영향과 귀국 후 단청과 민화적 모티브, 한지 등 전통에 대한 관심을 담은 여성주의적 추상 세계를 조명하고자한다. 특히 당대의 기록과 영상 등 다양한 아카이브를 함께 소개함으로써 미술사의 페미니즘 논의 변화를 반영하여 작가의 삶과 작품 세계를 조망한다.
 

박수근 '할아버지와 손자' (1960) /국립현대미술관

▲ 박수근 PARK Sookeun

일정/장소: 11월~2022년 3월 / 덕수궁
참여작가 : 박수근 / 작품 100여 점, 자료 200여 점 
담당자 : 김예진 학예연구사

한국의 국민화가 박수근(1914-1965)의 예술 세계를 조명하는 전시이다. 1950-60년대 한국 사회의 미술계 상황과 사회상의 변화를 조망하면서 박수근과 그의 시대를 씨줄과 날줄로 엮어본다. 1950년대 전후(戰後) 복구기, 현대미술 형성기라는 시대 상황 속에서 박수근 예술이 형성되는 과정을 살펴본다.

박수근이 활동하고 생활한 서울의 공간들(명동, 미군 PX, 창신동, 전농동)과 화가 박수근을 만들어 낸 주변의 인물들(가족, 동료, 화상, 후원자)에 주목하면서 박수근의 회화 세계를 탐구한다. 박수근의 공간, 시간, 인물에 대한 이해를 통해 ‘국민화가’, ‘서민화가’박수근 신화의 바탕이 된 토양과 정서가 무엇인지 찾을 수 있을 것이다. 


해외 작가 개인전 및 순회전

 

아이 웨이웨이의 Coronation 트레일러 /Alamo Drafthouse 유투브 캡쳐

▲ 아이 웨이웨이 Ai Weiwei

일정/장소 : 10월~ 2022년 2월 / 서울
담당자 : 이수정 학예연구사

설치 미술가이자 영화 감독이며 사회참여적인 실천가인 아이 웨이웨이(1957~)의 신작 및 회고전. 작가의 문제 의식이 담긴 대표작들을 소개한다. 대표작으로 2020년 코로나 바이러스로 폐쇄된 우한의 상황을 담은 영화 <Coronation>(2020)과 VR 기술을 활용한 영화 <Omni>(2019) 등을 선보인다.

또한 2021년 현재의 문제 의식을 담은 장소특정적 프로젝트도 실행하는데, 이 작품은 미술관 마당의 장소성을 살린 대규모 신작이다. 현대 사회에서 감시와 검열을 비롯한 민주주의의 문제를 비롯, 난민의 인권과 연대 등 동시대의 주요 사회적 이슈를 다뤄 온 아이 웨이웨이를 통해 사회 속에서 미술의 역할과 영향력을 살펴본다. 
 

김순기 'vide&O를 위한 드로잉' (1987) /국립현대미술관

▲ 김순기 순회전 Soungui Kim

일정/장소: 7월~2022년 1월 / 독일 ZKM
참여작가 : 김순기 
담당자 : 이수정 학예연구사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개인전을 통해 집중 조명한 한국 작가에 대한 해외 미술계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독일 미디어아트센터 ZKM에서는 2019년 국립현대미술관이 주최한 《김순기: 게으른 구름》 순회전을 제안했다.

이에 따라 ZKM과 국립현대미술관은 지난해 2월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였고, 독일에서는 김순기전을, 서울에서는 2019년 ZKM에서 개최된 피터 바이벨(Peter Weibel) 회고전을 준비한다. 2021~2022년 사이에 진행되는 양 기관 교류전은 코로나19로 작품 운송 등 전시 진행 방식이 달라졌다는 점에서 뜻을 모아 새로운 국제교류전 형식을 구현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논의 중이다.   


2021년에도 국립현대미술관은 덕수궁, 서울, 과천, 청주 각 관별로 특성화 전략에 맞춘 차별화된 전시 및 야외 프로젝트를 통해 관별 핵심 기능을 강화하고 코로나 이후 문화예술향유권 확대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덧붙여 국립현대미술관은 지난해 4월부터 선보인 누리집 온라인미술관을 ‘디지털미술관’으로 확대 개편하여 코로나19가 촉발한 비대면접촉 사회의 달라진 문화예술 향유 방식에 적극 대처한다. 지능형 큐레이션 기능을 도입한 온라인 이용환경 개선을 통해 전시 감상과 교육, 소장품, 참여형 문화이벤트에 이르기까지 이용객 맞춤형 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