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3 15:55 (토)
겨울 방구석 동반자 귤, 역사와 의미를 다시보다
상태바
겨울 방구석 동반자 귤, 역사와 의미를 다시보다
  • 이미림 기자
  • 승인 2020.12.23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시대 진상품이었던 귀한 귤, 홍콩에서는 설날 선물로도 각광
핸드메이커가 제안하는 귤 활용법

[핸드메이커 이미림 기자] 겨울에 떠오르는 과일을 묻는다면 주저없이 귤이라 답할 것이다. 귤은 사람들의 불호가 적은 과일로 먹기 시작하면 멈출 수 없다. 온난한 기후의 지역에서 재배되며, 우리 나라에서는 대부분 제주도에서 자라고 있다.

flickr
flickr

귤은 85~90%정도가 수분, 섬유질, 칼슘, 인, 철분 등이 다량 함유되어 있을 정도로 어느 하나 버릴 것이 없는 과일 중 하나이다. 새콤달콤한 알맹이만 먹고 껍질을 버리는 경우가 대다수이지만 껍질에 풍부한 영양소가 함유되어 있다는 사실을 놓쳐서는 안된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귤피(귤껍질)는 성질이 따뜻하고 맵고 쓰며 독이 없다고 한다. 또한 가슴에 기가 뭉친 것을 치료하고 음식 맛을 나게 해 소화를 잘 시킨다. 비위를 보하려면 흰 속을 긁어 버리지 말아야 하며, 흰 속이 그대로 있는 것은 위를 보하고 속을 편안하게 한다고 나와 있다. 몸에 좋고 맛도 좋은 귤이지만 귤껍질의 경우, 씁쓸한 맛으로 선호도에 대한 차이가 생길 수 있다. 껍질을 얇게 잘라 말린 뒤 차로 마시거나 망에 넣어 입욕제로 사용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감귤봉진/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
감귤봉진/ 제주도청제공

귤의 재배 시작에 대한 명확한 연대는 기록되어 있지 않지만 고려사 기록에 의하면 옛날부터 제주도에서는 감귤이 재배되고 있었음을 추측할 수 있다. 1052년(문종 6년) 3월에는 『탐라국에서 매년 바치는 귤의 양을 100포로 정하기도 하였다』로 당시 상황을 간접적으로 유추할 수 있다. 또한, 공물(貢物)로 바친다는 것으로 보아 이는 농민들에 의해 재배되었으며 귤은 고위층이 먹을 수 있는 귀한과일이라는 점도 추측 가능하다.

제주에서 오랫동안 재배되던 재래 감귤로는 감자, 유자, 청귤 등으로 이는 조선시대 임금에게 올리는 진상품의 목록이기도 하다. 백성들은 매년 제주도의 특산물인 귤이 진상(進上)되는 시기, 성균관과 사학 유생을 대상으로 특별한 과거 시험인 ‘황감제’가 열렸다. 이를 통해 귤을 나눠주며 과일의 진상을 축하했다고 한다.

고위층에 바치는 수량이 부족한 경우 농민에게 그에 대한 책임을 묻기도 했다. 화가 난 농민들은 나무를 통째로 뽑거나 뜨거운 물을 부어 귤나무를 죽이기도 했다. 결국 나무에 해를 입힌 백성은 형벌을 받았다. 당시의 귤은 백성의 기쁨이 아닌 고통이지 않았을까.

이 후 재래감귤은 점차 사라지면서 일제강점기 이후 일본에서 재배 감귤(온주밀감)이 도입되었으며 1960년 초기부터 재배지가 확장되어 현재는 그 면적 및 생산량이 급증하였다. 현재는 통영, 고흥, 남해 등으로 분포해 있으며 우리가 섭취하고 있는 98%의 종은 온주밀감이다.


‘귤’을 선물하는 홍콩의 설

귤은 행운의 의미를 포함하고 있는 과일이기도 하다. 우리나라에서는 설에 긍정적인 기운을 비는 과일선물 하거나 가족들에게 세배 하고 떡국을 먹는다면 홍콩에서는 귤을 선물한다고 한다.  

홍콩에서 귤은 행운은 물론 부와 번영, 재물을 상징하는 의미가 좋은 선물로 활용되고 있다. 설날 시작 전 정리가 마무리된 실내에 복을 주거나 한 해를 잘 보내자는 의미로 꽃이나 나무를 들인다고 한다. 그 중 귤나무는 대길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구매하는 소비자가 많은 편이다.

소원비는 나무/flickr
소원비는 나무/flickr

Lam Tsuen Wishing Tree라는 나무가 있는 광장은 한 해의 소원을 빌기 위해 적지 않은 사람들이 모이는 곳이다. 이 곳을 모이는 이유는 귤에 붙은 끈에 묶인 종이 위에 각자의 소망과 염원을 작성 후 나뭇가지에 던져 걸기 위함이다. 던진 귤이 떨어지지 않고 나무에 걸리면 소원이 이루어진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어 새해에 놓칠 수 없는 홍콩의 관광지 중 하나이다.


방구석 핸드메이드 클래스

겨울철 간식거리인 귤을 냉장고에서 꺼내 다양하게 활용해보자. 귤의 활용법은 SNS와 동영상 플랫폼 등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가장 흔하게 만들어 볼 수 있는 귤 청은 설탕대신 요리를 할 때에도 사용이 가능하다. 한 방송에서는 뼈 건강에 좋은 귤 청 멸치볶음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와 궁합이 좋은 채소인 브로콜리를 넣어 더욱 영양가 높은 반찬을 만들었다. 브로콜리는 철분함량이 높아 몸에 흡수되려면 비타민C의 도움이 필요하다. 따라서 체질에 따라 브로콜리와 귤을 함께 섭취할 경우 효과는 배가 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주의할 점이 있다면 당도가 높아 적당량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귤피 입욕제
귤피 입욕제/@____m.kim 인스타그램

귤껍질을 망에 넣어 욕조에 담궈 입욕제로도 사용할 수 있다. 귤향이 우러나와 상쾌한 반신욕이 가능하다. 몸의 보온 유지에 도움을 줘 수족냉증이 있다면 한번 사용해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귤 아트도 잊지 말자.  다양한 캐릭터, 동물 디자인은 물론, 글자까지 표현력이 무궁무진한 아트는 도전 욕구를 부른다.

귤을 이용한 아트/이미림 기자
귤을 이용한 아트/이미림 기자

SNS를 통해 입문단계부터 난이도 있는 디자인을 확인 가능하고 그 외에도 각자 표현하고자 하는 작품 만들기도 할 수 있다. 섬세한 작업을 하기위한 이쑤시개와 가위 또는 칼을 이용해도 좋다. 시작할 땐 몰라도 어느새 아트에 집중하고 있는 나를 발견하게 될 지도 모른다. 만들기 시 얇은 껍질에 정교한 작업을 할 때 손이 베일 수 있으니 주의해야한다.

조선시대 임금의 진상품부터 홍콩의 설날선물 그리고 아트에서 식탁위에 올리는 반찬까지 다양한 변화를 보여준 귤. 곁에 있어 귀중하다고 느끼지 않다고 느낄 지도 모른다. 하지만 알맹이부터 껍질까지 그 하나 버릴 것이 없다. 올 겨울 집콕생활 동반자가 되어 줄 귤을 다양하게 즐겨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