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2 22:55 (화)
제 45회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수상 작품, 14일부터 온라인 전시
상태바
제 45회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수상 작품, 14일부터 온라인 전시
  • 최미리 기자
  • 승인 2020.12.11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봉현 '은제 고부조 타출 봉황문 주전자'(대통령상) /문화재청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제45회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 수상 작품의 온라인 전시가 오는 14일 오후 2시, 무관객 개막식과 시상식을 시작으로 18일부터 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 누리집과 유튜브 채널 전승공예 TV에서 진행된다. 

이번 전시는 우리 전통 공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올곧은 전승과 전통의 의미를 다시금 되새기고자 진행되는 전시이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하여 부득이 현장 전시가 아닌 온라인으로 공개된다.

대통령상 수상 작가 박봉현 씨의 ‘은제 고부조 타출 봉황문 주전자’를 비롯해 국무총리상에 배광우 씨의 ‘건칠상감 포류수금문 정병’,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에는 김송희 씨의 ‘팔상도’, 문화재청장상에 손완옥 씨의 ‘남이흥 방령포’, 국립무형유산원장상에 류오형 씨의 ‘길상도 8폭 자수 병풍’,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상에 노영재 씨의 ‘청화백자 용문호’, 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이사장상에는 김강희 씨의 ‘지승 자라병’이 선정되었다. 

이 밖에도 총 12개 종목별 다종다양한 작품의 향연을 만나볼 수 있다. 1분과(소목, 소반 분야), 2분과(죽, 목조각(각자, 떡살 등) 분야), 3분과(자수 분야), 4분과(매듭, 염색 분야), 5분과(도자, 옹기 분야), 6분과(지 분야), 7분과(금속 분야), 8분과(단청, 불화, 민화, 무속화 분야), 9분과(악기 분야), 10분과(옥, 초고, 관모 등 기타분야), 11분과(옻칠(나전, 채화, 건칠 등)분야), 12분과(직물, 침선 분야)의 작품을 한 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다. 

이번 전시로 관람객들은 묵묵히 전통의 길을 고수하고 있는 전통공예 작가들의 참된 전승의 의미와 장인정신으로 일궈낸 작품들을 만날 수 있는, 의미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시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사)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 사무국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