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2 11:45 (금)
‘1300℃로 느끼는 도자기의 멋, 2020 경기도자 온라인 페어 27일 개막
상태바
‘1300℃로 느끼는 도자기의 멋, 2020 경기도자 온라인 페어 27일 개막
  • 김서진 기자
  • 승인 2020.11.27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도자기' 희망 접시와 종지세트 /한국도자재단

[핸드메이커 김서진 기자] 경기도 주최, 한국도자재단이 주관하는 '경기도자 온라인 페어'가 27일 화려한 개막을 연다. '경기도자 온라인 페어'는 도자문화 트렌드를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대한민국의 유일한 도자박람회로, 이번 행사부터 영역을 넓혀 처음으로 온라인에서 개최된다. 

12월 6일까지 ‘1300℃의 온(溫)택트’를 주제로 진행되는 경기도자 온라인 페어는 1300℃에서 구워지는 도자기를 온라인을 통해 만난다는 의미와 도자를 통해 거리두기를 넘어 시민들에게 일상의 따뜻함을 전달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 행사에는 123개 요장의 2,300여 개 도자상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경기도 이천과 여주, 광주 도자기 업체를 중심으로 신진 작가와 도예 명장 등도 함께 참여한다. 생활 도자부터 전통 도자, 장신구, 오브제 등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는 이번 페어는 기획전을 통해 날짜별 이벤트 상품 할인 쿠폰 등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혜택도 주어진다. 페어 기획전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리빙윈도 내 창작공방 > 도자기거리 카테고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가마지기 식기 세트 /한국도자재단

12월 6일까지 오전 11시부터 1시간 동안 진행되는 네이버 ‘쇼핑라이브’를 통해 생활주방도자부터 원예도구, 전통도자, 차 도구, 인테리어 소품, 장신구까지 활용도가 높은 도자 제품도 구경할 수 있다. 쇼핑라이브 채널은 경기도자페어 공식홈페이지의 이벤트 페이지나 네이버 검색창에 ‘쇼핑라이브’를 입력하면 된다.

개막 첫 날인 27일 오후 1시부터 6시까지는 국내 바이어 초청 비대면 구매상담회가 열린다. 초청된 유통 바이어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 수도권역 컨벤션 공간에서 화상을 통해 참여요장과 상담회를 연다. 이번 화상 상담회는 바이어가 직접 상품을 못 보고 상담을 해야 하는 단점을 보완해 경기도자 온라인 페어 ‘도자기 거리’ 판매 스토어에 있는 상품을 보고 상담회에 참여한다. 참가요장의 유통 진출 희망 분야와 바이어의 선호도를 상호 반영해 매칭할 계획이다.

최연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경기도자 페어는 2016년 첫 개최를 시작으로 매년 새로운 도자 트렌드를 선보이고 있다”며, “올해는 더 많은 분들이 시공간의 제약 없이 우리 도자의 매력을 즐기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