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2 12:15 (금)
서울시, 코로나 영웅들을 위한 신진 미술인 전시회 열어
상태바
서울시, 코로나 영웅들을 위한 신진 미술인 전시회 열어
  • 김서진 기자
  • 승인 2020.11.24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시회를 관람하는 서울의료원 직원들 /서울시 


[핸드메이커 김서진 기자] 서울시가 신진 미술인 651명의 작품을 구입, 병원과 소방서, 문화센터 등 곳곳에서 전시회를 연다.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예술인을 지원하면서, 시민과 코로나 영웅들에게 문화 예술을 통한 위로를 전하는 취지로 진행된다. 

이번 전시회는 코로나19로 휴관, 전시가 취소되는 등 창작 활동은 물론 생계의 위협까지 받고 있는 신진 미술인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의 일환으로, 서울시는 올해 약 1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651점의 작품을 구입했다. 먼저 병원, 소방서, 문화센터 등 공공기관 등에 '일상 공간 속 미술관'으로 운영이 된다. 나중에 시민들이 요청하는 장소에서도 원하는 콘셉트로 전시를 추진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지난 7월 분야별로 작품을 공개 모집해 총 2,019명의 작가가 작품 5,562점을 제출했다.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를 거쳐 최종 651점을 선정, 구입 계약까지 마쳤다. 당초 한 작가당 3점 이내, 약 300명의 작가를 선정할 계획이었으나, 선정 예정 작가의 7배에 달하는 작가들이 작품을 제출하여 많은 작가들에게 기회를 주기 위해 1인 1점, 총 651명 작가의 작품을 구매했다.

선정 작품은 전시 장소의 이용 대상과 콘셉트에 따라 큐레이팅해 시민들에게 공개된다. 현재 ‘서울문화센터 서교(11.03.)’, ‘서울의료원(11.11.)’, ‘양천소방서(11.19.)’에서 전시를 진행하고 있으며, 오는 12월까지 ‘서울자유시민대학’(강동구), ‘창업허브’(마포구) 등 13개소에 ‘일상 공간 속 미술관’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이번 ‘일상 공간 속 미술관’은 코로나19로 창작 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신진 미술인을 지원하는 동시에 미술관을 방문하기 어려운 시민들에게 수준 높은 전시를 선보여 문화예술을 통해 따뜻한 위로를 건네고자 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