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30 10:15 (월)
[현장스케치③] 새로움‧독특함으로 공예를 이끄는 여성공예가 60인 – 섬유/우드/기타
상태바
[현장스케치③] 새로움‧독특함으로 공예를 이끄는 여성공예가 60인 – 섬유/우드/기타
  • 전은지 기자
  • 승인 2020.11.04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서울여성공예창업대전 차세대 여성공예가 작품 전시 탐방기Ⅱ

[핸드메이커 전은지 기자] ‘뉴 노멀(New Normal)’은 과거를 반성하고 새로운 질서를 모색하는, 시대 변화에 따라 새롭게 부상하는 표준을 말한다. 우리나라 사자성어에 ‘온고지신(溫故知新)’이라는 말과도 의미가 같다. 서울여성공예센터에서 열린 ‘2020 서울여성공예창업대전’의 슬로건에도 뉴노멀이 등장하는데, 공예의 미래를 위해서 꼭 필요한 단어다.

서울여성공예창업대전에는 뉴 노멀의 의미를 고스란히 담은 여성공예가 57인의 작품이 공개됐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전시된 공예품들은 코로나를 뚫고도 보러올 만큼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전시가 끝나는 하루 전인 지난 3일, 본 기자도 찾아가서 본 공예품들은 ‘새로움’과 ‘독특함’으로 무장한 공예의 힘을 보여주는 것들로 가득했다.


섬유(FABRIC) - 실과 원단이 주는 따뜻함

최근 쏘잉(Sewing)이 트렌드가 된 것처럼, 섬유 분야에는 가장 많은 15개 브랜드가 참여했다. 뜨개질부터 바느질로 만든 가방, 앞치마, 인형 등의 패브릭 제품은 실용적이면서도 감각적인 느낌의 디자인을 하고 있다.
 

토토얀, 소작, 뜨개야 뜨개야 / 전은지 기자
토토얀, 소작, 뜨개야 뜨개야 / 전은지 기자

토토얀은 손뜨개로 만드는 인형이다. 귀여운 소녀가 근심을 덜어주는 걱정 인형, 애니메이션에서 본 듯한 비비몬스터, 애착 인형 포니 해리 등 다양한 디자인의 인형을 만들고 있다. 정은주 작가는 “작은 실뭉치에 생명을 불어넣으며 삶의 보람과 기쁨을 느낀다”고 말한다.

소작의 소현주 작가는 매듭과 뜨개를 활용해 장식품과 생활소품을 만들고 있다. 소작의 작품을 봤을 때 독특하다고 느낀 것은 ‘이걸 뜨개질로 만들었나’하는 의문을 품게 하는 고정관념을 깨는 디자인 때문이었다. 도자기 등 그릇은 플라스틱이나 흙으로 만든다고 생각했지만, 호리병 형태의 장식품을 손뜨개로 만든 제품이나 열기구를 떠오르게 하는 등 독특한 형태의 패브릭 모빌 등은 따뜻한 느낌을 전해준다.

뜨개야 뜨개야는 ‘젊은 감성 손뜨개’를 지향하며 직접 디자인한 가방, 숄, 목도리 등 DIY 패키지를 판매하고 있다. 보통의 손뜨개 제품이라고 볼 수도 있겠지만, 윤은정 작가는 코바늘 고무단 변형 짧은뜨기 기법, 코바늘로 뜨는 라탄무늬 등 새로운 뜨개 기법을 만들기도 했다.
 

포실 마크라메 / 전은지 기자
포실 마크라메 / 전은지 기자

포실 마크라메는 인테리어로 벽면에 전시해놓고 감상하는 마크라메 제품을 가방 등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제품을 만들고 있다. 무엇보다 특이한 점은 신혜윤 작가가 마크라메와 관련된 일상을 직접 만화로 그리는 인스타툰을 제작하고 있다는 점이다. 손으로 즐기는 마크라메에서 눈으로 즐기는 마크라메라는 새로움을 만들고 있는 포실 마크라메는 패브릭백에 마크라메를 엮는 마크라메 패브릭백을 제작해 지난 7월에는 텀블벅 펀딩에 성공하기도 했다.
 

라이크모노 핸드메이드, 코지옐로우와우, 몽가모실 / 전은지 기자
라이크모노 핸드메이드, 코지옐로우와우, 몽가모실 / 전은지 기자

라이크모노 핸드메이드는 이사하는 친구에게 특별한 선물을 하고 싶은 김유경 작가의 고민에서 출발했다. 당시 직접 만든 동물 쿠션을 받고 좋아하던 친구의 모습을 잊을 수 없었다는 작가는 그 감동을 고스란히 담은 패브릭 소품을 만들고 있다.

코지옐로우와우(COZYELLOWOW)는 귀엽고, 편안한 새로움을 추구하는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다. 마치 어린 시절을 떠오르게 하는 아기자기한 소품은 잠시 추억에 잠기게 한다. 이이지 작가는 ‘내 안의 고향’이라는 컨셉을 가지고 고향에서 볼 수 있는 정감 가는 건물, 동식물 등을 패브릭으로 만들어냈다.

몽가모실은 ‘몽소랑’이라는 사춘기 소녀 캐릭터, 반려묘 ‘몽캣’을 중심으로 가방, 와펜, 인형 등을 만들고 있다. ‘손으로 만드는 즐거움’을 슬로건을 내걸고 힐링을 할 수 있는 핸드메이드 소품을 지향한다. 인형 등은 강좌를 통해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다고 한다. 그래서 노원시니어클럽 등에서도 만들기 교육도 진행하고 있다.
 

이내스튜디오, 명썸 / 전은지 기자
이내스튜디오, 명썸 / 전은지 기자

이내스튜디오는 젊은 층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는 생활한복을 만드는 브랜드다. 전통의 한복 형태를 하고 있으면서도 레트로 감성과 무채색이 조화롭게 어울린다. 이내스튜디오의 한복과 함께 전시된 브로치 등의 소품을 보고 있으면 ‘새로운 한복 문화’를 지어간다는 이들의 모토가 올바른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음을 짐작하게 한다.

명썸은 전통의 조각보를 활용해 가방, 스카프, 복가방, 머프백, 별밤백 등을 만들고 있다. 정교한 꽃과 호랑이 자수는 한국의 전통미가 넘치면서도 도시적인 느낌을 주기도 한다. 전통을 밝게(明) 꽃피운다(blossom)라는 이름과 알록달록한 조각보 가방은 ‘기분 좋은 설렘’과 ‘소소한 행복’을 느끼게 한다.
 

사부작, 비아크래프트, 봄의 언덕에서 기다리다 / 전은지 기자
사부작, 비아크래프트, 봄의 언덕에서 기다리다 / 전은지 기자

사부작(sabuzac)은 버려지는 자투리 천을 활용해 다양한 제품을 만들고 있다. 자투리 천에 패치워크 기법을 사용했기 때문에 제품마다 사용된 소재, 컬러, 모양이 모두 달라서 세상에 하나뿐인 제품이 탄생할 수 있을 것 같다. 친환경을 생각하는 박세아 작가의 의도가 담겨있다.

비아크래프트는 실을 엮어 만드는 위빙 공예를 기반으로 파우치, 가방, 지갑, 손거울, 브로치 등 다양한 소품을 만들고 있다. 엮는 것에 의미를 두고 있지만, 황미선 작가는 단순히 엮는 기법에만 집중하는 것이 아니라 섬유의 부드러움, 자연스러움을 컬러와 텍스쳐에 집중해서 추상적이면서도 자유로운 감성을 표현하고 있다.

봄의 언덕에서 기다리다는 데님(DENIM)을 활용해 페인팅, 퀼팅 기법으로 여러 소품을 만들고 있다. 보통 퀼팅은 규칙적인 디자인을 하고 있지만, 김동은 작가는 틀을 벗어난 비대칭의 형태를 가방에 표현했다. 이를 통해 나만의 것을 찾는 소수, 누구나가 아닌 누군가가 원하는 것을 추구하는 것이다.
 

더삶디자인, 플레이위드컴퍼니, 밀리언 / 전은지 기자
더삶디자인, 플레이위드컴퍼니, 밀리언 / 전은지 기자

더삶디자인은 엄마의 정성이 떠오르는 패브릭 제품을 만들고 있다. 아이들이 쓰는 모자, 묶지 않고 입는 웨어프런(wear+apron)을 만들고 있다. 이름처럼 ‘삶’과 연관 있어서 불편함이 없도록 제품 개선에도 신경 쓰고 있다. 신현 작가는 ‘사람을 살피고 디자인한다’며 제품을 통해 삶이 활짝 피었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플레이위드컴퍼니의 제품은 ‘유니크’ 그 자체다. 선물 포장을 할 때 쓰는 보자기에는 알파벳이 새겨져 있으며, 가방, 파우치 등에 사용된 컬러는 네온사인을 떠오르게 할 정도로 강렬하고 화려하다. 하지만 실용적이면서도 편안한 느낌을 주는 제품이다.

밀리언은 많은 사람이 언제, 어디서, 어느 상황(anytime, anywhere, any situation)에서 사용할 수 있는 가죽 소품을 만들고 있다. 때문에 밀리언의 오거나이징백은 ‘따로 또 같이’ 쓸 수 있도록 가죽과 자석을 사용했다는 점이 독특하다. 각각의 가죽 소품은 개별로도 쓸 수 있지만, 가방에 붙이면 정리가 쉽다는 장점이 있다. 새로운 정리의 패러다임이 될 수 있을 듯하다.


목공(WOOD) - 나무도 독특한 소품이 될 수 있다

공예창업대전에 참여한 목공 브랜드들은 ‘독특함’을 표현하고 있지만, ‘일상’이라는 모토를 모두 담고 있다.
 

일로디자인, 나무창작소 도토리, 앤트리, 천방지축 / 전은지 기자
일로디자인, 나무창작소 도토리, 앤트리, 천방지축 / 전은지 기자

일로디자인(Hilo-D)은 반려동물은 물론 사람이 모두 쓸 수 있는 가구를 만들었다. 고양이들이 사용할 수 있는 캣타워를 기반으로 조명을 달고, 화장대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 수납장과 거울을 달았다. 또한, 코너 공간을 최대한 살렸다는 점에서 요즘 많아진 1인 가구도 실용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일로디자인의 김은선, 허목련, 김용미 작가는 여러 가닥이 모인 실(hilo)타래처럼 엮인 생각과 고객을 위한 마음을 합쳐 공간을 활용한 가구와 소품을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나무창작소 도토리 협동조합은 이승정, 명미영, 김명선 작가가 자연소재를 활용해 생활에 쓰임이 있는 가구와 디자인 소품을 만들고 있다. 나무 본연의 따뜻한 느낌과 실용성 있는 디자인이 가득했다.

앤트리(&TREE)는 자투리 나무를 활용해 자투리 공간을 살리는 업사이클링 가구를 만들고 있다. 특히 이번 출품작인 ‘별이 빛나는 밤(조명 가구)’은 전통과 현대적인 느낌의 조화를 주면서 부드러운 곡선과 정갈한 직선이 만났다.

천방지축은 미니멀 캠핑 세트를 제작하고 있다. 세트 디자인은 신세대 니즈를 파악해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넣어 게임이 가능하도록 제작했으며, 원하는 디자인으로 변경할 수 있다. 박태희 작가는 “코로나로 인해 매출이 하락한 카페 재생 프로젝트로, 카페뿐만 아니라 개인에게 판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休:휴, 이채영 / 전은지 기자
休:휴, 이채영 / 전은지 기자

休:휴의 공현재 작가는 이름처럼 ‘사람과 나무가 함께 쉬어가는’ 소품을 만들고 있다. 옻칠 공예를 활용해 다기 세트부터, 수저 세트, 컵 등을 만들었다. 그 실력을 인정받아 한목디자인 공모전, 대한민국명장회 나전 기능대회, 옻칠 기능대회 등에서 수상하기도 했다.

이채영 작가는 목공예를 활용해 독특한 형태의 가구와 오브제를 작업하고 있다. 이번 창업 대전에 출품한 작품들은 모두 검은색으로 채색되어 무거운 느낌을 주지만, 현대적 감각이 살아있어 가까이서 작품을 살펴보게 했다.


기타(ALL THAT CRAFT) - 여러 기법과 재료가 더해지다

기타 분야에서는 여러 가지 재료나 기법을 활용한 공예품이 많았다. 전통적인 기법을 활용하거나, 독특한 디자인을 선보인 경우다.
 

휘향찬란 나전칠기, 이서, 칠한 친구 / 전은지 기자
휘향찬란 나전칠기, 이서, 칠한 친구 / 전은지 기자

휘향찬란 나전칠기는 흔히 알고 있는 자개장에 사용된 나전칠기를 사용한 소품을 만들었다. 할머니, 어머니 세대에게 로망이었던 자개를 현대의 소녀들과 연결하려는 임현지 작가의 바람이 담겼다.

이서는 압화와 칠보공예를 활용한 술잔을 만들고 있다. 지난 핸드아티코리아에서도 선보였던 엽전을 담은 술잔도 선보였다. 칠보의 화려함이 술잔과 만나 ‘가장 아름답고 찬란한 술잔’이 된다.

칠한 친구도 나전칠기와 자개를 담은 다양한 소품을 만들고 있다. 소품이 가진 본연의 미를 살린 새로운 물건도 있지만, 오래된 친구 같은 물건을 칠과 나전으로 다시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
 

호래이, 지스민, 핸드 인 핸드 / 전은지 기자
호래이, 지스민, 핸드 인 핸드 / 전은지 기자

호래이는 옻칠 공예를 활용한 리빙오브제와 식기류를 만들었다. 오브제들은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를 활용했기 때문에 친환경적이라는 특징도 있다.

지스민의 전세미 작가는 전통 채색 방법을 활용해 길상 소재를 그렸다. 자수틀에 그려진 화려한 꽃과 그 밑에 달린 매듭은 걸어두기만 해도 행복과 행운을 모두 가져다줄 것 같은 느낌이다.

핸드 인 핸드는 우리나라의 한글과 전통 장신구인 노리개를 모티브로 한 소품을 만들었다. 핸드 인 핸드의 대표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기념품이 없다는 점에서 만들게 되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한글에서 영감을 담은 만큼, 장식을 만들 때 사용되는 원단은 한복 비단에서, 달린 장식은 전통매듭을 활용했다. 자신의 이니셜 자음을 선택해 아이텐티티를 나타낼 수 있다는 점도 독특하다.
 

로똥판매점, 30 plus project, vandaluz / 전은지 기자
로똥판매점, 30 plus project, vandaluz / 전은지 기자

독특한 디자인으로 주목할만한 브랜드도 있다. 로똥판매점은 토끼 형태를 한 캐릭터와 인생 역전을 상징하는 복권 ‘로또’를 결합한 소품을 만들고 있다. 일확천금을 기대하지만, 복권을 사면 항상 똥이 된다는 뜻을 담은 캐릭터 ‘로똥’은 공예뿐만 아니라 그래픽, 음악 등 다양한 기술과 분야에 접목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다.

30 plus project와 vandaluz는 유리를 활용한 유리공예로 다양한 소품을 만든다. 30 plus project는 유리가 빛에 따라 다르게 보이는 특징을 이용해 스테인드글라스 방법을 활용한 전등, 거울, 그릇 등을 제작하며, vandaluz는 램프 워킹 기법을 활용해 액세서리, 티 스틱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제품을 만든다. 두 브랜드 모두 유리이지만 다양한 컬러와 형태가 매력적이다.
 

은조 맨션, 몸의 손가락 / 전은지 기자
은조 맨션, 몸의 손가락 / 전은지 기자

은조 맨션은 모던 빈티지를 컨셉으로 한 라이프 스타일 제품을 만들고 있다. 달항아리를 닮은 캔들은 일상 속에서 아름다움은 물론 휴식까지 선물한다는 의미가 담긴 제품으로 하나의 온기 아래 담겨있는 수공예의 정성을 표현했다. 요즘 유행한다는 ‘불멍’을 하기에 안성맞춤이다.

몸의 손가락은 혼천의 모양의 썬캐쳐가 인상적인 브랜드로, 마법같이 반짝이는 것을 만들어내는 곳이다. 올해 텀블벅 펀딩에 성공했으며, 썬캐쳐 외에도 해리포터 속 마법 지팡이도 다양한 소재로 제작하고 있다.
 

유희경, 쥬엘랑 / 전은지 기자
유희경, 쥬엘랑 / 전은지 기자

유희경 작가는 금속부터 도자, 섬유, 나전, 옻칠, 플라스틱, 보석 등 다양한 소재와 기법을 활용한 융합 장신구를 만들고 있다. 특히 유희경 작가의 작품이 돋보이는 이유는 ‘볼트, 너트형 보석 세팅’을 연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볼트와 너트의 원리를 사용했기 때문에 제작하는 작가들은 물론 일반 소비자들도 매번 다르게 새로운 조합의 주얼리를 만들어 착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쥬엘랑(JUELLRANG)은 ‘내가 주인공이 되는 주얼리’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여기에 이영미 작가가 직접 창작한 감성 캐릭터 ‘행복한 라마’를 스토리텔링 테마로 목걸이, 귀걸이, 키링 등 다양한 액세서리를 만들고 있다. 작가는 “행복을 전하는 메신저인 라마와 장미를 모티브로 한 공예의 귀여움과 아름다움의 새로운 시각으로 공감과 소통을 꿈꾼다”고 말했다.
 

쏘울잇개, 오지레더, 만듬체히가죽공방, 크래프트 매스, 하마공방 / 전은지 기자
쏘울잇개, 오지레더, 만듬체히가죽공방, 크래프트 매스, 하마공방 / 전은지 기자

가죽이나 옷감 등을 활용한 생활소품도 많았다. 쏘울잇개는 반려동물을 위해 놀이 훈련이 가능한 가죽공예 소품을 만든다. DIY 키트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강아지와 함께 만들면서 놀이 훈련을 할 수 있다. 여기에 마카쥬 기법을 사용해 반려견이나 반려묘의 모습을 직접 그릴 수 있다는 즐거움이 있다.

오지레더, 체히가죽공방, 크래프트 매스, 하마공방은 모두 가죽공예를 중심으로 한 브랜드다. 오지레더는 가볍고 실용적인 가죽소품을 만드는데, 김성은 작가는 가죽을 이용한 업사이클링 수업을 할 정도로 친환경을 생각하고 있다. 체히가죽공방과 크래프트 매스는 베지터블 가죽을 활용해 자유로운 보헤미안 감성을 담은 가죽 소품과 개성 넘치면서 실용적인 친환경 제품을 만든다. 하마공방은 가죽이나 천을 활용한 슬리퍼와 스니커즈를 만들어 ‘1인 1취향’을 만족시키는 제품을 지향하고 있다.

만듬은 No sewing, No pattern, No copy를 모토로 한 가방을 만들고 있다. 장미원 작가가 만드는 ‘Motif bag’은 구멍이 2개가 뚫린 고리 형태의 모티프를 가지고 연속 엮기 기법을 활용해 가방을 만든다. 1개의 가방에는 200여개의 모티프가 사용되는데, 봉제나 패턴이 필요 없이 엮기만 하면 가방이 만들어지기 때문에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다. 자투리 가죽을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어 친환경적이며, 같은 형태의 가방이 나올 수 없다는 점에서 카피할 수 없다는 특징도 있다.

본선에 진출한 57인의 여성공예가의 작품들은 57가지의 다른 색으로 표현될 만큼, 예술성과 실용성을 모두 갖추고 있었다. 그만큼 앞으로 공예의 미래를 이끌어가는 이들의 핸드 파워가 돋보이는 전시였다. 손으로 만들 수 있는 세계는 무궁무진한 만큼, 어떤 공예와 제품이 탄생할 수 있을지 상상하게 한다. 과거의 장점은 살리면서 새로움을 담은 공예품들이 여성들의 손에서 탄생하는 만큼 내년에 열릴 서울여성공예창업대전의 모습도 기대해봐도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