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7 15:20 (금)
돈의문박물관마을 레트로 감성으로 돌아오다
상태바
돈의문박물관마을 레트로 감성으로 돌아오다
  • 김서진 기자
  • 승인 2020.10.27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돈의문의 전차실(36번동) /서울시 

[핸드메이커 김서진 기자] 서울시 돈의문박물관마을이 코로나19로 인한 휴관기간 동안 준비한 공간별 콘텐츠 개편을 마치고 총 8곳의 신규 전시를 운영한다. 돈의문박물관마을은 도시재생방식으로 조성한 도심 속 마을단위 역사․문화공간으로 2019년 4월 새 단장 후 다양한 체험과 전시가 있는 공간으로 운영 중이다.

먼저, 새문안로와 접하고 있는 ‘돈의문박물관마을이야기관’은 마을의 전신인 새문안동네의 8~90년대 모습을 재구성한 전시 공간이다. 팝업북 속 마을을 열어보는 콘셉트로 구성한 이 공간은 인근 거주자·직장인들이 찾던 각종 식당, 여관 등을 추억할 수 있게 간판 등을 재현하였다. 그 옆 공간인 ‘돈의문의 전차’는 1915년 일제에 의해 돈의문이 철거되기 전 운영하던 전차를 재현한 공간이다. 의자에 앉아 사진도 찍어보고 전차의 소리도 들으면서 전차 관련 영상물도 시청할 수 있다.

6080감성공간으로 올라가는 오르막길 옆에는 ‘송월당 베이커리’라는 이름의 테마 전시공간을 열었다. 이 공간은 과거 단팥빵, 카스테라 등을 판매하던 옛 빵집의 모습을 보여주면서도 직접 요리체험을 할 수 있도록 공간을 제작하였다. 한편, 명인갤러리에서는 한국문화미술협회 종합대상, 원주대한민국한지대전 닥종이작품부문 대상 등을 수상한 박창우 공예가의 전시를 진행하는 등 마을 내 3곳의 갤러리(명인․작가․시민 갤러리 등)도 5개의 새로운 전시로 관람객을 맞이한다.

‘돈의문박물관마을’은 매주 화~일요일(월요일과 1월 1일은 휴관)10시에서 19시까지 운영하며 입장료는 무료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운영사무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다만 모든 관람객은 마을안내소에 먼저 방문하여 ‘생활 속 거리두기’에 따른 발열체크, 전자출입명부 작성 등의 절차를 거친 후 이용이 가능하다.

김경탁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이 마을 관람을 통해 위로받고, 안전한 여가활동으로 일상에 좀 더 다가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