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7 14:50 (금)
과거와 현대의 융합 '시대교감-천년을 넘어 만난 일상과 예술' 특별전 개최
상태바
과거와 현대의 융합 '시대교감-천년을 넘어 만난 일상과 예술' 특별전 개최
  • 김서진 기자
  • 승인 2020.10.22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유튜브 통해 전시영상 및 작가 인터뷰 공개
'시대교감-천년을 넘어 만난 일상과 예술' /문화재청 


[핸드메이커 김서진 기자]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23일부터 내년 2월 14일까지 수중 발굴 문화재와 이를 각 작가들이 현대적으로 해석한 작품을 선보이는 특별전 「시대교감-천년을 넘어 만난 일상과 예술」을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내 해양유물전시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문화유산이 단순히 과거의 것이라는 경계와 틀을 깨고 현재와 어떻게 융합하여 확장할 수 있는지를 다양한 시각으로 해석하고 새로운 가치를 발견하고자 기획했다. 보물 제1783호 청자 상감국화모란유로죽문 매병 및 죽찰을 비롯한 수중 발굴 문화재 28점과 이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여섯 작가의 작품을 한 자리에서 선보인다. 영상, 시각, 산업디자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작가들이 연구소와 협업해 창작했다.

특별전은 ‘시대교감’이라는 큰 주제 아래 시대미감, 시대조우, 시대영감, 미래문화유산 등 총 4부로 구성하였다. 

1부 ‘시대미감’에서는 바다에서 발굴된 도자기 28점과 발굴 과정이 담긴 영상을 함께 전시한다. 2~3부에서 소개하게 될 디자이너들의 작품에게 영감을 준 유물들로, 고려의 미의식과 당시의 생활 디자인을 살펴볼 수 있다.

2부 ‘시대조우’에는 권민호, 변지훈 작가가 참여한다. 먼저 권민호 작가가 발굴 장비와 유물을 새로운 조형으로 재구성한 소묘와 사진이 결합된 작품을 선보인다. 권 작가는 일러스트레이터이자 드로잉과 뉴미디어를 기반으로 일러스트레이션과 회화의 경계를 넘나드는 디자이너로 활동 중이다. 

변지훈 작가는 진도 해역에서 발굴된 고려 시대 청자인 청자기린모양향로를 주제로 관람객과 상호 작용하는 영상 미디어 작품을 전시한다. 변 작가는 프로그래밍 언어를 기반한 디지털 작업을 통해 현대 테크놀로지 미학을 탐색해 온 미디어 아티스트이다.

3부 ‘시대영감’에서는 아트디렉터 겸 그래픽디자이너로 활동 중인 문장현 디자이너, 송봉규×윤라희×백경원, 왕현민, 그래픽디자이너 박신우가 참여한다. 이들은 고려청자가 가지고 있는 형태와 색깔, 문양을 각자의 시각으로 해석한 작품들을 선보인다.

4부 ‘미래문화유산’은 관람객이 이전 전시에서 받은 감상과 영감을 글과 그림으로 자유롭게 표현해 보는 곳으로, 관람객의 참여로 전시가 비로소 완성되는 공간이다. 이번 전시의 주제처럼 과거의 일상이 현재의 문화유산이 되었듯 현재의 일상도 미래에는 문화유산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상기하는 마지막 교감의 장이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코로나19로 인해 전시장을 찾지 못하는 관람객을 위한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도 제공할 예정이다. 전시 개막일인 23일에 맞춰 연구소 누리집과 유튜브에 전시 영상과 작가 인터뷰 영상을 공개한다.

또한 오는 11월에는 온라인에서도 가상현실(VR) 전시 콘텐츠를 관람할 수 있도록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누리집을 통해 해당 자료를 공개하고, 다음 갤러리(카카오 갤러리)에서도 주요 전시 내용과 작품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담아 공개할 계획이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관람객의 관람객 마스크 착용 의무화, 입장 전 발열 확인, 한 방향 관람과 안전거리 유지(2m)등 안전수칙을 준수하여 전시를 운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