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1 08:35 (월)
[기자체험기] 곱게 말린 부케, 유리돔 조명 만들기
상태바
[기자체험기] 곱게 말린 부케, 유리돔 조명 만들기
  • 전은지 기자
  • 승인 2020.09.07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핸드메이커 전은지 기자] 봄 다음으로 결혼하기 좋은 계절이 바로 가을이다. 물론 지금은 코로나 때문에 모두에게 축하받는 결혼식을 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누군가의 행복을 빌어주는 마음만은 그대로다. 그런 결혼식에서 꼭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장면이 있다면, 신부가 부케를 던지는 모습이다. 요즘은 생략하기도 한다지만 부케 던지기는 하객들까지 즐겁게 만들어주는 작은 이벤트다.

신부에게 받은 부케를 100일 동안 말려 돌려주면 잘 산다는 의미가 담겨있다. 말린 부케를 유리돔에 담아 만든 모습 / 전은지 기자
신부에게 받은 부케를 100일 동안 말려 돌려주면 잘 산다는 의미가 담겨있다. 말린 부케를 유리돔에 담아 만든 모습 / 전은지 기자

시대 변화에 따라 부케를 받는 의미도 달라졌다. 부케를 받으면 6개월 안에 결혼해야 한다는 속설이 있지만, 요즘은 받은 부케를 100일 동안 잘 말린 뒤 신부에게 돌려주면 잘 산다는 의미를 가진다. 그래서 말린 부케를 액자나 병에 담아 돌려주기도 하지만, 기왕이면 다홍치마라고 예쁘게 유리돔에 담아보았다.

다시 모두가 즐겁게 참석해 축하하는 결혼식이 오길 빌며. (사진은 모두 코로나 이전인 지난해 9월 촬영한 것입니다)


‘행운’이 담긴 꽃다발

부케(bouquet)는 프랑스어로 ‘다발’, ‘묶음’이라는 뜻이 담겨있다. 흔히 신부가 결혼식 때 들고 있는 꽃다발을 말한다. 두산백과에 따르면, 부케는 결혼식 전 신랑이 직접 꺾어온 꽃으로 다발을 만들어 신부에게 주었던 것에서 비롯되었다고 한다. 여기서 신부가 사랑과 답례의 뜻으로 신랑에게 한 송이를 주는데, 이것이 신랑이 꽂는 부토니에(boutonniere)다.

pixabay
pixabay

부케는 단순히 신부의 아름다움을 돋보이게 만드는 도구가 아니다. 풍요와 다산을 나타내는 의미를 담아 곡물로 만들었다고 한다. 새로운 인생을 꿈꾸는 신부를 귀신이나 질병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함이었다. 결혼식을 지키는 목적으로 들꽃이 더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 곡물에서 꽃다발로 바뀐 것이라고 한다.

다양한 부케의 모양 / pixabay
다양한 부케의 모양 / pixabay

그 모양도 다양하다. 요즘에는 대부분 동그란 원형 모양의 부케를 들지만, 간혹 타원형이나 삼각형 등 특이한 모양도 있으며, 옛날 부모님 세대는 폭포가 쏟아지는 듯한 모양의 폭포형 부케를 들기도 했다. 꽃의 색도 예전엔 순백을 의미하는 흰색의 꽃이 많았지만, 최근에는 화려한 꽃을 사용하기도 한다.

pixabay
pixabay

‘부케 던지기’에도 나름의 의미가 있다. 부케는 ‘행운’과 ‘결혼’을 의미한다. 그래서 옛날에는 서로 부케를 잡으려고 경쟁이 붙기도 했다고 한다. 현대에 들어서는 결혼을 앞두고 있거나, 결혼할 상대가 있는 사람에게 부케를 던진다. 결혼이 줄어든 요즘, 부케를 받는 것조차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부케 유리돔 만들기

말린 부케는 다양하게 만들 수 있지만, 유리돔에 넣어 꽃다발 형태 그대로 만들어 돌려주는 것이 가장 완성도가 높아보였다. 혹시 만들기가 부담스럽다면, 액자나 유리돔 등 다양한 형태로 만들어주는 업체도 있으니 찾아 이용해도 되겠다.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준비물은 많지 않다. 잘 말린 부케부터 유리돔, 글루건, 가위, 펜치, 철사, 리본 등이다. 이 외에 유리돔 안을 꾸미기 위한 것들도 있으면 좋다.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유리돔은 검색만 해도 다양한 크기가 많다. 부케를 말리면 원래 크기보다 줄어들기 때문에 적당한 사이즈를 택하면 된다. 보통 판매하는 L 사이즈가 적당한데, 말린 꽃의 개수나 상태에 따라 양이 적다면 조금 더 작은 M도 괜찮다. 사진에 보이는 유리돔은 M 사이즈. 선택의 폭이 다양한데 보통 전구가 달려있는 유리돔이 많다. 사전에 전구가 잘 작동하는지 확인해주면 좋다.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말린 부케 중에서 모양이 예쁜 것과 아닌 것을 구분한 뒤, 유리돔 높이에 맞게 꽃을 잘라준다. 다시 원래 부케 형태로 만들어주기 위해 필요한 과정이다. 길이를 가늠하기 어렵다면 자르면서 유리돔에 수시로 맞춰주면 쉽게 할 수 있다. 길이는 유리돔의 3분의 2정도 차지할 정도가 예쁘다. 물론 유리돔에 가득차게 만들어도 상관은 없다.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길이에 맞게 자른 꽃들을 다시 부케 형태로 만들어주기 위해 묶어준다. 이때 철사를 사용하면 편하다. 부케 모양을 잡아주기 위해 2~3송이씩 묶어주면 쉽게 만들 수 있다. 부케를 말리기 전 사진이 있다면 보고 만들면 좋다.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완성된 말린 부케 손잡이 부분은 보기 싫은 철사 등을 가릴 수 있게 리본으로 다시 묶어준다. 말릴 때 부케와 함께 있었던 리본을 버리지 않고 잘 보관하면 더 좋지만, 없다면 시중에 판매되는 리본으로 감싸주면 된다.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완성된 부케가 유리돔에 들어가는지 확인한다. 이 과정에서 말린 꽃이 부서지는 경우가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유리돔 밑판과 고정된 부케 / 전은지 기자
유리돔 밑판과 고정된 부케 / 전은지 기자

이제 유리돔 밑판 중앙 부분에 말린 부케를 붙여준다. 꽃다발을 세워 고정시켜주기 위해 글루건을 사용한다. 글루건으로 붙인 모양이 예쁘지 않아도 된다. 남은 꽃잎으로 가려주면 된다. 글루가 마를 때까지 잘 잡아주면 된다.

글루건으로 붙인 부분을 가려주기 위해서 각자 개성에 맞게 꾸며주면 된다. 본기자는 석고로 신랑신부의 이니셜과 결혼식 날짜를 만들었다 / 전은지 기자
글루건으로 붙인 부분을 가려주기 위해서 각자 개성에 맞게 꾸며주면 된다. 본기자는 석고로 신랑신부의 이니셜과 결혼식 날짜를 만들었다 / 전은지 기자

부케와 밑판이 붙으면 끝이지만, 유리돔을 더 예쁘게 장식하는 팁이라면 신랑신부를 상징하는 장식을 넣어주면, 글루건으로 고정시킨 부분을 가려주어서 더 예쁘다. 본기자는 석고를 이용해 신랑신부의 이니셜과 결혼식 날짜를 만들었다.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유리돔 밑판에 붙이기 전 장식을 붙여줄 자리가 여유로운지 확인한다. 유리돔 크기가 작으면 예쁘게 만든 장식품을 다 활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자리를 확인한 뒤에는 순간접착제로 하나씩 붙여준다. 신랑 이니셜, 하트, 신부 이니셜, 결혼식 날짜 순으로 붙여주었다. 붙인 뒤 남는 공간에는 남은 꽃잎을 넣어주면 된다.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마지막으로 유리돔 밑판에 붙어있는 전구를 부케를 감싸주듯이 둘러준 뒤에 유리돔을 덮어주면 끝이다. 전구를 둘러주는 과정이 어려울 수 있는데 적당히 둘러주기만 해도 전구의 빛이 반짝여 예쁘다.

완성된 부케 유리돔의 모습 / 전은지 기자
완성된 부케 유리돔의 모습 /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여러 개의 부케 유리돔 완성 모습.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좋으며, 전구도 꽤 밝아서 침대 옆에 두면 좋은 침구등 역할을 한다.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부케 유리돔을 만들 때, 가장 주의해야 할 점은 부케를 잘 말리는 것이다. 꽃을 제때에 잘 말리지 않는다면 썩어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부케는 받자마자 해체해 거꾸로 걸어서 말려주는 것이 좋다. 꽃에 남아있는 수분이 아래로 향하기 때문에 꽃을 원형 그대로 유지하며 예쁘게 말릴 수 있다.

꽃을 말리는 곳은 최대한 바람이 통하고 서늘해야 한다. 혹시나 잘 마르지 않는다면, 최후의 수단으로 식품건조기를 사용해주면 된다. 덜 말라서 습기가 있는 꽃도 건조기에 넣어 몇 초만 말려주면 바스락 소리가 날 정도로 건조된다.

유리돔 만들기는 꼭 부케가 아니어도 된다. 누군가에게 받은 소중한 꽃다발을 버리기 아깝다면 똑같이 말려서 이 방법을 활용해도 좋다. 또한, 부케를 이렇게 만들어 돌려주어야 하는 것도 아니다. 신부에게 받은 부케를 잘 말려 돌려주며 행복하게 잘 살기를 바라는 마음만큼은 그 어느 것과도 비교할 수 없기 때문이다. 유리돔 속에 담긴 부케와 그 속에 담긴 ‘행운’이라는 의미처럼, 매일매일 코로나와 싸우며 일상을 살아가는 우리에게도 삶을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행운이 다시 찾아왔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