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9 05:00 (목)
전주 무형유산 복합문화시설 ‘예술인 행복주택’ 오는 23년 건립
상태바
전주 무형유산 복합문화시설 ‘예술인 행복주택’ 오는 23년 건립
  • 최미리 기자
  • 승인 2020.08.27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 위치 / 전주시 제공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전주시와 국토교통부, 문화재청,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무형문화재 지원사업을 연계해 오는 2023년까지 총 382억원을 투입해 동서학동 국립무형유산원 서편 부지에 행복주택관과 전수교육관 등을 갖춘 ‘전주 무형유산 복합문화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전주에 무형유산 복합문화시설이 들어서게 된 것은 국립무형유산원이 위치한 동서학동을 중심으로 전주지역에 총 43건의 국가지정 무형문화재와 전라북도 지정 무형문화재, 수많은 전수자가 거주하기 때문이다.

가장 많은 무형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는 전북 전주시에는 오는 2023년 건립을 목표로 무형유산 보유자와 전승자를 위한 행복주택 96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전주시는 무형유산 보유자와 전승자가 주거비 부담을 덜고 전승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예술인 행복주택 건립을 계획했으며, 이후 무형문화재의 전승을 돕는 전수교육관과 무형문화재 전시·공연을 위한 시설도 갖춰질 예정이다.

구상도 / 전주시 제공

전주 무형유산 복합문화시설은 크게 예술인 주택, 공방, 전시관, 교육관 등 4곳으로 구성된다.

먼저 ‘예술인 주택’의 경우, 무형문화재 보유자와 전수자 등 문화예술인과 인근 대학생의 전승활동과 예술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주거비 부담이 적은 총 96호의 행복주택이 공급될 예정이다.

또한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은 안정된 환경에서 전통문화의 보전 및 계승이 이뤄질 수 있도록 무형문화재 보유자와 보유단체의 전승, 교육, 공연 등을 위한 시설로 구축된다.

이외에도 ▲창작활동 지원 공간 ▲전시·사무 공간 ▲판매시설 ▲무형유산 소재 정원 ▲실외 작업공간 ▲옥외 전시 ▲야외무대 등을 갖출 예정이다.

이와 관련하여 전주시는 무형유산 복합문화시설이 조성되면 전통문화의 보전 및 계승에 큰 역할을 맡는 것은 물론 지역의 문화 자산을 활용한 도시재생으로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함은 물론 나아가 국립무형유산원과 인근 전주한옥마을, 서학예술마을과 연계해 시민과 관광객들의 거점 문화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국토교통부와 문화재청은 이날 정부세종청사 6동에서 최명규 전주시 부시장과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정재숙 문화재청장,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왕기석 전라북도무형문화재연합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무형문화재 지원사업의 상호 연계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서 양 부처는 ▲사업 간 연계를 강화하기 위한 각 사업지 연계 지원 ▲전주와 밀양에 무형문화재 특화 도시재생을 위한 연계사업 추진 ▲연계사업의 효율적 추진 위한 도시재생 및 무형문화재 관계자 협의체 운영 등을 위해 적극 협력 키로 했다.

최락기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전주는 전국 기초지자체 중 가장 많은 무형문화재를 보유한 전통문화를 꽃피운 도시로, 무형유산을 보호하고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기반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며 “도시재생을 전국에서 가장 힘차게 추진하고 있는 만큼 무형문화를 통해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고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