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01 07:25 (목)
‘오래, 편하게 입는 한복’ 한복진흥센터, 신진 디자이너 11명 뽑아
상태바
‘오래, 편하게 입는 한복’ 한복진흥센터, 신진 디자이너 11명 뽑아
  • 최상혁 기자
  • 승인 2020.08.21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의류 활용한 한복, 후드티로 입는 족두리와 저고리 돋보여

[핸드메이커 최상혁 기자] 앞으로 우리가 볼 한복은 불편함보다는 편안함을 내세운 디자인이 될 것 같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가 주최한 ‘2020 한복디자인 프로젝트Ⅰ_공모전’에서 선보인 한복들은 폐의류, 한지 등을 재사용해 만들어 오래 입거나, 평소 입는 바지나 후드티 등에 전통 장신구나 디자인을 더한 디자인이 높은 평가를 받으며 신진 디자이너로 주목 받았기 때문이다.

대상 수상한 김청음 씨 작품 / 한복진흥센터
대상 수상한 김청음 씨 작품 / 한복진흥센터
특별상을 받은 초등학교 5학년 조은수 양 디자인 / 한복진흥센터
특별상을 받은 초등학교 5학년 조은수 양 디자인 / 한복진흥센터

지난 18일 진행된 시상식에서 이번 공모전에서 수상한 11명의 작품과 디자인이 공개됐다. 올해로 7회를 맞은 ‘한복디자인 프로젝트’는 한복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한복 디자이너를 발굴하고, 한복의 산업화와 현대화를 이끌어나가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 공모전은 ‘지속가능한 우리 옷의 가치’를 주제로 진행됐으며, 참가자 77명 중 11명을 최종 수상자로 선정했다.

김청음 씨 작품 / 한복진흥센터
김청음 씨 작품 '어부바' / 한복진흥센터

대상(문체부 장관상)을 수상한 김청음 씨는 치마 디자인에 6.25 전쟁 당시 어린 소녀가 동생을 업은 사진을 담았다. 작품명도 이 사진에서 영감을 받아 ‘어부바’이다. 김청음 씨는 피난길에서 가족을 지키는 영웅이었던 소녀들을 기리는 마음으로 제작했으며, 작품은 폐의류를 해체해 재조립하거나, 한지나 폐지를 원단으로 재활용했다고 한다.

김청음 씨는 “포대기는 자신이 사랑하는 생명체를 중력을 거슬러 들어 올리는 것”이라며 “혹여나 떨어뜨릴까 자신의 몸에 끈을 여러 번 동여맨 모습에 감동하여 공모전 콘셉트로 삼았다. 작은 몸에서 강한 생명력을 피어낸 소녀들의 숭고한 희생을 되새기고 싶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조은수 양이 전문가 도움을 받아 디자인한 한복을 직접 만드는 모습 / 한복진흥센터
조은수 양이 전문가 도움을 받아 디자인한 한복을 직접 만드는 모습 / 한복진흥센터

특히, 11명 중 주목을 받은 신진 디자이너는 최연소로 특별상을 수상한 조은수(서울한서초 5)양이다. 조 양은 ‘우리 역사와 문화를 편하게’라고 작품명을 정하고, 자주 입는 옷에 역사와 문화를 담았다.

조 양의 디자인을 보면, 티셔츠에는 동양화 무늬를, 훈민정음 글자 패턴을 담은 교복, 떡국과 윷놀이를 그린 바지, 후드티 모자에 새긴 족두리 모양 등이다. 전통과 현대가 자연스레 어우러진 모습이다. 또한 조 양은 전문가와 함께 자신이 디자인한 한복을 만들어보기도 했다.

조은수 양은 “내가 그린 그림을 심사 받고 싶어서 응모하게 됐는데, 점점 한복과 의상 디자인에 재미를 느꼈다. 장래 희망이 없었는데 디자인을 하고 싶다는 큰 꿈이 생겼다”고 말했다.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 작품들 / 한복진흥센터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 작품들 / 한복진흥센터

이 외에도 최우수상은 환경문제를 위해 활동하는 환경 운동가를 주제로 삼은 작품 대해빙 (BIG THAW)을 선보인 오세이 씨(한국예술종합학교), 우수상은 한복을 가운 디자인으로 승화시킨 ‘뉴모던의 시대, 새로운 유산’이라는 작품의 임현서 씨(미국 뉴저지 P.I. 아트센터)와 한국의 ‘여백’의 미를 강조한 김명지 씨(미묘록) 등 2명이 받았다.

장려상은 ‘팔색조-우리조상의 지혜와 현대적 해석’이라는 작품을 낸 이명준 씨(한국예술종합학교), ‘Reversible Tradition 되돌릴 수 있는 전통’의 공동현 씨(국제패션디자인 전문학교), 버킷햇과 반바지, 원피스 형태의 ‘지속가능한 한복’을 선보인 박한비 씨(소속없음), 예술적인 디자인의 ‘검이불루 화이불치(儉而不陋 華而不侈)’의 박규리 씨(한남대학교), ‘아.나.바.다’ 순백의 한복 디자인의 길진혁 씨(한양대학교), ‘REVERSE THE COMMON CODE’ 흑백의 조화가 돋보이는 권택환(모어링) 등이 수상했다.

한편, 이번 공모전 최종 수상자 10인의 작품은 도록으로 제작될 예정이며 대상 수상자에겐 하반기 진행될 ‘한복디자인 프로젝트Ⅱ_상품개발’ 사업에 우선 참여 기회를 제공한다.

‘한복디자인 프로젝트Ⅱ_상품개발’은 한복 근무복을 개발해 한복 일상화를 추진한다. 이 사업은 6월 모집을 마치고 연말에 상품개발을 앞두고 있다.

김태훈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장은 “초등학생부터 일반인 전문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연령대에서 참신하고 수준 높은 한복 디자인이 접수되어, 다채로운 한복디자인 결과물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 고 밝힌 뒤 “앞으로도 한복디자인 프로젝트를 통해 다양한 한복의 가치와 매력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