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12 06:10 (수)
서울시,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문화예술교육 실시
상태바
서울시,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문화예술교육 실시
  • 최미리 기자
  • 승인 2020.07.24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맞춰 다양한 온라인 교육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지역사회 확산 방지 및 예방을 위한 대책으로 대면 교육이 어려운 요즘 시민들이 교육시설에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양질의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이다. 이런 가운데 서울시가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문화예술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문화예술교육 사업’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사회적 배려 대상자에 대해 문화예술교육이 지속적으로 실시되도록 하고자 장애 청소년 미술교육, 아동·청소년 예술영재 교육 등 기존 교육프로그램을 온라인 실시간 화상수업으로 진행한다. 이외에도 유아 및 시민 대상 문화예술교육도 온라인과 현장 교육을 병행하며 운영할 예정이다.

먼저 ‘장애 청소년 미술교육’은 발달 장애 청소년을 대상으로 재능 있는 전문 예술인을 발굴하기 위하여 연령별·수준별 8개 반으로 나누어 온라인 실시간 화상 수업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온라인 수업에 불편함이 없도록 학습재료를 개별 배포하여 교육생들이 집에서도 현장 교육과 유사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수업 여건을 조성하고 있다.

또한, ‘아동·청소년 예술영재 교육’은 저소득층 음악·미술 영재 학생을 발굴하여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온라인을 통해서도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고자 온라인 화상 프로그램(ZOOM 등)을 활용해 1:1 수업 및 학생별 맞춤형 학습을 지원한다. 수업 준비부터 마무리까지 오프라인 수업과 같이 댓글 문의 등 실시간 소통 및 즉각적인 피드백이 가능하도록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하여 수업을 진행하며 대상별 맞춤형 학습을 지원하고 있다.

‘유아 문화예술교육’은 생애초기 영·유아 대상 맞춤형 문화예술 교육 프로그램으로 온라인 프로그램을 별도로 개발해 현장교육과 병행해 실시할 계획이다. 현재 4개의 온라인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으며, 오는 8월부터 프로그램을 본격 운영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총 24개 지역 문화공동체의 문화예술 체험 및 창작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지역특성화 문화예술교육’도 온라인과 협장 교육을 동시에 실시하는 등 교육 대상, 분야 등 상황에 따라 온라인-현장 교육을 병행해 운영하고 있다.

특히 ‘지역특성화 문화예술교육’에서는 연극, 미술, 시각예술, 음악, 무용, 뮤지컬, 영화, 사진 공예 등 문화예술 분야 15개 장르의 24개 단체 선정해 총 520백만 원을 지원하고 각 단체에서 교육을 실시한다.

한편 서울시에서는 문화예술교육과 함께 시민 누구나 문화예술을 직접 경험하고 향유할 수 있도록 하고자 ‘통합문화이용권’을 지원하고 있다. 기초·차상위 계층을 대상으로 문화예술, 국내여행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는 지원금액과 대상이 확대되어 보다 많은 시민들이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게 하였다.

김인숙 서울시 문화예술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대면교육이 어려운 상황에서 시민 여러분의 문화예술교육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고자 다양한 비대면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언택트 시대에 맞는 교육 콘텐츠를 개발·제공하여 시민들이 양질의 예술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에서 진행되는 문화예술교육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교육 프로그램별 운영 기관·시설을 통해 확인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