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12 06:45 (수)
[기자 체험기] 나도 동백이 될까? 낚싯줄에 알알이 꿰는 비즈반지
상태바
[기자 체험기] 나도 동백이 될까? 낚싯줄에 알알이 꿰는 비즈반지
  • 전은지 기자
  • 승인 2020.07.1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핸드메이커 전은지 기자] 달고나 커피에 이어 우리나라에서 가장 핫한 아이템이 뭐냐고 묻는다면, ‘비즈반지’라고 말할 수 있다. 드라마도 드라마지만, 패셔니스타 공효진이 손가락에 끼고 나왔기 때문.

가장 유행하고 있는 비즈반지 / 전은지 기자
가장 유행하고 있는 비즈반지 / 전은지 기자

비즈는 핸드메이드 공예 중에는 스테디 셀러라고 할만큼 오랜 시간 다양한 곳에 쓰여온 재료이지만, 지금처럼 유행인 적은 없는 듯하다. 동대문 종합시장을 가보면 다들 비즈를 사려고 난리고, 비즈를 팔지 않던 매장도 공간을 만들어 팔고 있을 정도다.

손으로 만드는 것이라면 둘째 가라면 서러울 정도로 손대고 있는 기자도 도전해봤다. 처음엔 굵은 손가락에도 어울릴까 하고 의아한 마음이 들었지만, 만들어서 끼우고 보니 왜 사람들이 한번 만들어보려고 난리인지 알 것 같았다.


종류부터 컬러, 디자인 너무 다양해

비즈(Beads)는 보통 주얼리를 만들 때나 의상에 장식이 필요한 경우에 쓰이는 작은 구슬 형태를 말한다. 디자인은 매우 다양하다. 요즘 반지를 만들 때 많이 쓰이는 시드 비즈, 크리스탈 비즈 외에도 팔찌에 사용되는 원석, 진주 등도 모두 비즈에 속한다. 질이 좋은 비즈는 유리 재질로 만들어지기도 하지만, 보통은 플라스틱 재질로 만들어진다.

시드비즈 / 전은지 기자
시드 비즈 / 전은지 기자

시드 비즈(Seed Beads)는 ‘씨앗처럼 작은 구슬’이라는 뜻을 가졌다. 이름처럼 모양도 매우 작다. 디자인은 투명, 반투명도 있으며, 빛을 받을 때마다 반짝거리기도 한다.

크리스탈 비즈 / 전은지 기자
크리스탈 비즈 / 전은지 기자

크리스탈 비즈(Crystal Beads)는 유리를 깎아 만든 비즈를 말한다. 깎인 모양에 따라 주판알, 납작 주판알, 론델컷, 축구볼, 스퀘어 등으로 불린다. 크기도 2~5mm 등으로 다양하며, 동대문에서 비즈반지 재료로 가장 많이 판매하는 것이 2~3mm의 주판알 모양의 비즈다.

다양한 컬러와 디자인의 원석 / 전은지 기자
다양한 컬러와 디자인의 원석 / 전은지 기자
민물에서 생산하는 담수진주 / 전은지 기자
민물에서 생산하는 담수진주 / 전은지 기자

원석도 종류가 다양하다. 저가 제품부터 고가 제품까지 있어서 구매할 때 필히, 가격을 물어봐야 한다. 물론 좋은 원석 재료일수록 디자인도 예쁘고, 컬러도 고르다. 저렴한 제품은 디자인이 균일하지 않으며 간혹 깨져있는 경우도 있다.

진주는 조개에서 나오는 천연진주, 바다나 민물에서 생산되는 양식진주, 진주색만 입힌 모조진주가 있다. 진주는 보통 양식진주 중에서도 민물에서 나는 담수진주를 많이 사용한다. 담수진주는 바다에서 나는 해수진주보다 광택은 적지만 생산량이 많다. 양식진주이긴 하지만 천연진주의 일종이라 모양도 제각각이다.

도자기 비즈, 나무 비즈, 아크릴 비즈 / pixabay, 전은지 기자
도자기 비즈, 나무 비즈, 아크릴 비즈 / pixabay, 전은지 기자

이 외에도 도자기로 만든 비즈, 나무로 깎은 비즈, 꽃이나 나뭇잎 등 모양을 가진 아크릴 비즈 등이 있다.


디자인에 따라 난이도가 달라지는 비즈공예

비즈반지는 디자인에 따라 낚싯줄, 우레탄줄 등 어떤 줄을 사용하느냐도 다르고, 모양을 만드는 방법도 다양하다. 한 줄로 꿰는 방식은 단순하지만, 꽃처럼 모양이 들어가는 경우나 2~3줄이 되도록 만드는 경우는 줄을 하나의 비즈에 여러번 엇갈려 꿰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복잡해진다.

다양한 비즈반지 / @bamchi_handmade
다양한 비즈반지 / @bamchi_handmade
12구, 30구, 입체 사각형 모양 / 전은지 기자
12구, 30구, 입체 사각형 모양 / 전은지 기자

비즈반지를 만들기 전 기본적인 연습을 했다. 사각형 등은 어렵지 않게 따라할 수 있었지만, 30개의 비즈가 들어가는 30구 모양이 가장 복잡하고 어려웠다. 줄이 몇 번째 비즈에 들어가야 하는지 도안이 있어도 한 번에 알기가 어려웠다. 그래도 어느 정도 기본기를 익히고 나니 유튜브 동영상을 보며 따라하기도 쉬웠다.


공효진도 착용했던 꽃반지 만들기

비즈반지 디자인 중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만드는 것이 꽃반지다. 비즈로 꽃잎을 표현하는 디자인은 공효진도 착용해서 더욱 인기가 많아졌다. 적게는 4개, 적게는 8개의 꽃잎을 비즈로 만들 수 있다. 본기자는 가장 보편적인 6개 꽃잎이 들어가는 반지를 만들어보기로 했다.

비즈로 꽃을 만드는 방법은 크게 2가지. 모양은 같지만 낚싯줄을 엮는 방법이 다르다. 4알을 꿰고 시작하는 방법 1은 배우기에 쉽지만 꽃수술 모양이 자꾸 움직인다는 단점이 있다. 5알을 꿰는 방법 2는 전체적으로 꽃모양이 단단히 잡힌다는 특징이 있다. 본기자는 방법 2로 만들었다.

전은지 기자
비즈반지를 만들 때 필요한 도구 / 전은지 기자

먼저, 필요한 준비물은 이정도다. ▲다양한 컬러의 시드 비즈와 크리스탈 비즈 ▲비즈를 꿰어줄 낚싯줄이나 우레탄 줄 ▲반지 길이를 잴 수 있는 줄자, 자 ▲매듭을 마무리할 때 필요한 순간접착제 ▲줄을 빠르고 쉽게 자를 수 있는 쪽가위 또는 가위 ▲비즈를 집기 편한 핀셋 ▲분실을 방지할 수 있는 접시를 준비해주면 좋다.

왼쪽은 공예용 낚싯줄, 오른쪽은 우레탄줄 / 전은지 기자
왼쪽은 공예용 낚싯줄, 오른쪽은 우레탄줄 / 전은지 기자

낚싯줄과 우레탄 줄은 굵기가 다양한데, 비즈가 워낙 구멍이 작다 보니 최대한 가는 줄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디자인에 따라서 낚싯줄을 비즈에 여러 번 꿰어야 하기 때문이다. 굵은 줄은 보통 큰 원석의 팔찌에 많이 사용한다.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접시에 사용할 비즈를 덜어놓으면 좋다. 일일이 케이스에서 빼다가 분실 우려가 있기 때문 (물론 개수가 워낙 많아서 한두개쯤 없어져도 티는 안 난다). 또한 하얀색 접시를 사용하면 비즈의 컬러를 제대로 볼 수가 있어서 추천한다(본기자는 동대문에서 자주 가는 단골집 사장님이 필요할 거라며 주셨다. 이런 게 동대문 가는 재미랄까).

pixabay
pixabay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꽃도 다양한 색을 가지고 있으니, 시작 전에 어떤 컬러의 꽃을 만들지 고르는 것이 좋다. 본기자는 집에 두면 돈복을 가져다준다는 해바라기가 생각나 최대한 비슷한 컬러의 비즈를 골라봤다. 빛을 받으면 살짝 오로라 빛이 나는 투명한 시드 비즈는 꽃 디자인 사이마다 넣어준다.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낚싯줄 길이는 50cm가 적당하다. 길이를 재기 귀찮다면 자신의 팔길이에 맞게 해주면 편하다. 여유있게 잘라주는 것이 좋다.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꽃잎이 될 시드 비즈 5개를 먼저 꿰고, 마지막 1개 시드 비즈에 낚싯줄을 엇갈아 넣어 준다. 낚싯줄 양 끝을 잡아당기면 꽃모양이 얼추 보인다.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꽃의 수술 부분이 될 시드 비즈를 양쪽 낚싯줄을 모아 넣어준다. 엇갈아 넣지 않는다는 점에 주의한다.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그림처럼 낚싯줄이 꼬이지 않도록 좌, 우 구분을 해서 꽃잎의 가장 가운데 비즈에 엇갈아 꿰어 준다. 줄을 당겨주면, 수술 부분이 꽃잎 위로 자연스럽게 올라오게 된다. 잡아당겼을 때 원래 튀어나오는 디자인이니 당황하지 않아도 된다.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위에서 가장 마지막에 엇갈아 꿰어준 낚싯줄을 나머지 시드 비즈에 꿰어준다. 꽃잎 모양을 단단히 잡아주기 위해 줄로 탄탄히 엮어준다고 생각하면 된다. 비즈 기준 왼쪽으로 나온 줄은 왼쪽으로, 오른쪽으로 나온 줄은 오른쪽 비즈에 순서대로 끼워주고 마지막 비즈에 다시 엇갈아 엮어주면 된다. 적당히 줄을 당겨주면 꽃모양이 완성된다.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꽃을 다 만들었다면, 꽃과 꽃 사이를 구분해줄 비즈를 하나 꿰어준다. 그림도안에서 빨간색 원이 바로 그 역할을 한다. 이때 낚싯줄은 엇갈아 꿰어준다. 그 다음 꽃잎 시작부분도 연이어서 엇갈아 꿰어주면 된다.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이 부분부터 처음과 조금 다르다. 양쪽 낚싯줄에 각각 2개의 시드 비즈를 엮어준 뒤, 같은 색의 시드 비즈를 마지막에 넣어 엇갈아 꿰어준다. 그럼 처음의 그 꽃잎 형태가 나온다.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이 다음부터는 수술을 만드는 부분과 동일하게 만들면 된다. 이 과정을 손가락 둘레에 맞게 여러번 반복해주면 된다.

전은지 기자
보통 5.5~6cm로 만들면 적당하다. 낚시줄을 팽팽하게 묶기 전이라 사진 상으론 6cm가 넘어보이게 나온다 / 전은지 기자

보통 6~7개의 꽃을 만들어주면 적당한 사이즈가 되지만, 간혹 손가락이 굵거나 잘 붓는 사람이면 8개의 꽃을 꿰어주면 착용하기 편하다. 본기자도 손이 크고 굵은 편이라 8개의 꽃으로 엮어주었다. 길이를 가늠하기 어렵다면 중간중간 손가락에 대보고 길이를 맞춰줘도 좋다. 시작 전에 둘레 길이를 재고 그에 맞게 만들어 주는 것이 가장 간편하다(공예를 할 때 정확한 길이 맞추는 게 제일 어렵다).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꽃을 다 만들었다면 양쪽 끝을 서로 꿰어주면 끝이다. 남은 낚싯줄을 반대쪽 꽃잎에 엇갈아 꿰어준다. 그 다음 반지를 뒤집어서 뒷면에 묶어 매듭지으면 된다. 매듭은 2~3번이 가장 적당하다.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매듭을 마무리 지은 뒤에는 순간접착제를 바늘이나 이쑤시개 등에 살짝 묻힌 뒤, 매듭 부분에 칠해주면 된다. 잘 풀어지지 않도록 고정시켜 주는 역할을 한다. 매듭을 최대한 짧게 잘라서 마무리한다. 마무리한 매듭은 잘 보이지 않도록 한다.

완성된 비즈반지와 착용샷 / 전은지 기자
완성된 비즈반지와 착용샷 / 전은지 기자



비즈반지 만들 때 조심해야 할 것

만들다보면 어떤 것은 두껍고, 어떤 것은 가늘거나, 구멍이 없거나 공정과정에서 여러개의 비즈가 붙은 형태가 나오기도 한다. 하지만 이건 여러개 중에 1, 2개뿐이다. 감안하고 구매해야 한다  / 전은지 기자
만들다보면 어떤 것은 두껍고, 어떤 것은 가늘거나, 구멍이 없거나, 깨지거나 공정과정에서 여러 개의 비즈가 붙은 형태가 나오기도 한다. 하지만 이건 여러개 중에 1, 2개뿐이다. 감안하고 구매해야 한다 / 전은지 기자

시드 비즈의 모양이 균일하지 않은 경우가 종종 있다. 하지만 동대문 종합시장에서 구입한다면 이를 감안해야 한다. 도매이기 때문에 소포장보다는 대량판매를 하기 때문. 일일이 고를 수 없으니 그냥 좋은 재료를 저렴하게 산다고 생각해야 한다.

한 봉지에 1,000~1,500원 정도지만 케이스에 덜어내지 못한 것들도 이만큼이나 남았다 / 전은지 기자
한 봉지에 1,000~1,500원 정도. 케이스에 덜어내지 못한 것들도 이만큼이나 남았다 / 전은지 기자

한번 체험하고 싶다면 인터넷에서 DIY 세트를 구입하길 추천한다. 아무것도 모르고 동대문에 가서 사다보면 지갑은 가벼워지고, 가방은 무거워질 것이다. 정말 취미로 오래 즐기거나, 판매할 것이 아니라면 한 봉지에 수백 알의 시드 비즈를 감당할 수 없을 것이다.

전은지 기자
전은지 기자

우레탄이나 낚싯줄이 매우 가늘기 때문에 매듭을 지을 때 조심해야 한다. 단단히 마무리하겠다고 세게 당기는 순간 줄이 끊어져서 비즈가 사방으로 흩어질 것이며, 지금까지 만든 디자인이 물거품 되는 절망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본기자도 예전에는 힘을 감당하지 못해 여러번 줄을 끊어먹었다. 지금도 방 구석 어딘가엔 발견하지 못한 비즈가 있을 듯하다. 그래서 가장 마지막 매듭만 세게 당겨주고 마무리로 순간접착제를 발라주는 것이 그 이유다.

pixabay
pixabay

비즈가 매우 작고, 색을 구분하기가 어려운 경우가 많다. 그래서 하얀색을 배경으로 하거나 튀어 없어지지 않도록 적당히 깊이 있는 그릇을 사용해주면 좋다.

마지막으로 하나 더 주의했으면 하는 점은, 눈의 피로와 근육통이다. 낚싯줄은 가늘고, 비즈는 너무 작아서 눈도 아프지만, 비즈를 집중해서 보고 낚싯줄을 꿰는 과정에서 어깨와 목, 허리 모두 아플 수 있다. 경험담이니 꼭 주의했으면 한다. 예쁜 것 만들려고 건강을 포기할 순 없으니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