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12 06:00 (수)
10월부터 한복입고 학교가요! 문체부, 22개 중‧고교 선정
상태바
10월부터 한복입고 학교가요! 문체부, 22개 중‧고교 선정
  • 전은지 기자
  • 승인 2020.07.09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핸드메이커 전은지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은 한복 교복을 시범적으로 도입하는 22개 중·고등학교를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22개 학교는 지난 5월 6일부터 6월 26일까지 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실시한 한복 교복 시범학교 공모에 신청한 11개 시도, 50개교 중에서 심사를 거쳐 선정됐다. 신입생 교복비 지원 대상인 12개 학교, 신입생 교복비 지원 대상이 아닌 10개교다.

교육부 제공
교육부 제공

신입생 교복비 지원 학교는 ▲인천체육고등학교 ▲동두천여자중학교 ▲부천북고등학교 ▲어유중학교 ▲태성고등학교 ▲파주광일중학교 ▲남원국악예술고등학교 ▲영선중학교 ▲강진작천중학교 ▲고흥여자중학교 ▲순천전자고등학교 ▲야로고등학교다. 신입생 교복비 지원 대상 학교에는 한복 디자이너 파견과 시제품 제작을 지원한다.

교복비를 지원받지 않고, 교복을 보급하는 학교는 ▲서울농학교 ▲서울도시과학기술고등학교 ▲양천중학교 ▲경일여자고등학교 ▲광일고등학교 ▲임곡중학교 ▲민족사관고등학교 ▲보은고등학교 ▲대창중학교 ▲함창고등학교다.

보급되는 교복은 동복, 하복(또는 생활복)이며, 교육부 권고에 따라 1인당 30만 원 한도 내에서 1년차 1~2학년, 2년차 1학년, 3년차 1학년 등 총 3년간 지원할 예정이다.

향후 한복 교복 도입 의사가 있는 학교는 진흥원 한복진흥센터 누리집에 공개된 디자인 사양서를 활용해 자체적으로 한복 교복을 도입하거나, 내년에 공모할 예정인 ‘2021년 한복교복 도입 시범학교’에 신청하면 된다.

문체부 관계자는 “빠르면 올해 10월부터 시범학교 학생들이 편한 한복 교복을 동복으로 입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한복 교복 디자인을 추가로 개발해 학생들에게 더욱 많은 선택지를 제공하고, 내년에는 올해보다 조금 이른 시기에 ‘한복 교복 도입 시범학교’ 선정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진흥원은 지난 6월 ‘한복교복 전담 생산업체’ 4곳을 지정했다. 생산업체들은 ‘신입생 교복비 지원 대상이 아닌 학교’ 2~3개를 각각 배정받아 관리가 쉽고 땀 흡수와 통풍이 잘되는 기능성 원단으로 한복 교복을 제작한다. 또한, 학생, 학부모, 교사 등과 수시로 소통하고 의견을 반영할 수 있도록 온라인 게시판을 구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