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9 05:05 (일)
한국문화재단,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서울 기초공연예술단체 창작역량 강화 지원사업' 추진
상태바
한국문화재단,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서울 기초공연예술단체 창작역량 강화 지원사업' 추진
  • 최미리 기자
  • 승인 2020.07.09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문화재단 제공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서울문화재단은 서울시자치구문화재단연합회와 협력해 코로나19 상황의 장기화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울의 기초공연예술단체들이 지속적으로 예술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서울 기초공연예술단체 창작역량 강화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재단은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인해 예술창작활동이 중단될 위기의 기초 공연예술단체 지원은 물론 연극, 무용, 음악, 전통예술, 창작뮤지컬 등 공연예술분야 창작여건 개선 및 창작활동 지원으로 공연예술단체의 역량 제고 및 회복력 증진을 목적으로 지원사업을 기획했다.

이번 사업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문예진흥기금을 통해 17개 광역시도문화재단을 보조해 진행하는 ‘코로나19 극복 공연예술단체 창작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코로나19로 인해 예술 창작활동이 중단될 위기에 놓인 기초 공연예술단체를 지원한다. 이에 따라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총 253개의 공연예술단체에 각 400만원씩 동일하게 지원하며, 오는 23일까지 이메일로 접수 받는다고 전했다.

지원 대상은 ▲연극분야(아동 · 청소년극, 뮤지컬 포함) 전문극단 ▲무용 (한국무용, 현대무용, 발레 등 전문 무용단) ▲음악(실내악단, 교향악단, 합창단, 중창단, 오페라단 등 창작·연주 전문단체) ▲전통예술(음악, 무용, 연회 등 전통예술창작·공예 전문단체) ▲창작뮤지컬 등 기초 공연예술분야 창작단체이다.

공고일을 기준으로 서울에 1년 이상 사무소를 둔 단체만 신청할 수 있으며, 단체 설립 이후 해당 분야에서 최근 3년간(2017~2019) 활동 실적이 3건 이상이어야 한다. 단, 지난 4월 공모한 <코로나19 피해 긴급예술지원(서울문화재단)>과, 6월 공모한 <공연업 회생 프로젝트(서울시)> 사업에 선정된 단체 및 기획·매니지먼트·에이전시 전문 회사는 신청대상에서 제외된다.

신청방법은 9일(목)부터 23일(목)까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 및 서울시 자치구문화재단연합회 누리집을 통해 별도의 지원서를 받아 작성한 후 서울시 자치구문화재단연합회 사무국 이메일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지원 활동은 공연예술 단체의 창작준비 활동, 창작역량 및 조직역량 강화 활동을 위해 ▲차기 작품 기획을 위한 리서치·강의·워크숍·세미나 ▲공연 레퍼토리에 대한 연습 ▲공연예술단체의 각 파트별 전문역량 강화를 위한 학습 ▲공연예술단체의 조직역량 강화를 위한 기획·홍보마케팅·경영 학습 등 향후 창작활동이 지속될 수 있는 활동은 무엇이든 가능하다. 특히 이번 사업은 예술단체 단원들이 작품을 위한 연습이나 워크숍 등에 참여하는 시간에 대해 참여 사례비를 받을 수 있도록 편성해 예술 현장에 실질적인 지원을 한 것이 특징이다.

보다 자세한 정보 및 문의사항은 서울시 자치구문화재단연합회 사무국으로 연락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