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0 14:40 (금)
청년작가 4인 작품 ‘도시의 풍경, 더 나은 내일을 바라보다’ 展 개최
상태바
청년작가 4인 작품 ‘도시의 풍경, 더 나은 내일을 바라보다’ 展 개최
  • 최미리 기자
  • 승인 2020.06.29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설공단 제공
서울시설공단 제공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며 사회적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설공단이 오는 29일부터 예술로 힐링을 전하는 ‘도시의 풍경, 더 나은 내일을 바라보다’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번에 개최하는 전시회는 오는 8월 14일까지 진행되며 ‘도시의 풍경’이라는 주제 하에 세부적으로 ‘평범하고 특별한 공간’ 과 ‘행복을 찾는 사람들’이라는 두 가지 소주제와 관련된 작품이 전시될 예정으로 청년작가(서선정, 정연희, 임미나, 이경형) 4명의 미술작품 40여점이 을지로 아뜨리애 갤러리에 전시된다.

‘을지로 아뜨리애 갤러리’는 서울시설공단이 지하철 2호선 을지로4가역과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사이의 지하보도 벽면에 조성한 연면적 230㎡ 규모의 전시공간이다.

이번 전시는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전시와 관련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설공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고 전화문의도 가능하다.

서울시설공단 조성일 이사장은 “이번 전시회는 코로나 19로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서울시설공단은 서울시민의 행복 증진에 기여할 수 있는 가치 있는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설공단은 서울시와 함께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조례개정을 거쳐 지난 2월부터 7월까지 6개월간 2,788개의 지하도상가에 대한 임대료를 50% 인하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