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0 15:45 (금)
진주시, 공예품대전 및 관광기념품 공모전 시상
상태바
진주시, 공예품대전 및 관광기념품 공모전 시상
  • 최미리 기자
  • 승인 2020.06.24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4회 진주시 공예품대전 및 제9회 관광기념품 공모전 시상식 개최 / 진주시
제34회 진주시 공예품대전 및 제9회 관광기념품 공모전 시상식 개최 / 진주시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진주시는 '제34회 진주시 공예품대전' 및 '제9회 관광기념품 공모전 시상식'을 22일 오전 11시 진주목공예전수관에서 개최했다.

공예품 대전 및 관광기념품 공모전은 진주공예의 전통 계승 및 공예품의 품질 고급화를 도모하고 새로운 관광기념품 개발을 위해 마련된 자리이다. 시에 따르면 이번 공모전에서는 관내 공예인, 학생 및 시민들을 대상으로 지난 6월 16일까지 작품을 접수받았고, 그 결과 공예품 40점, 관광기념품 37점 등 총 77점의 작품이 출품되었다.

출품된 77점의 작품들은 공예, 미술계 등에서 위촉된 전문 심사위원의 공정한 심사를 거쳐 공예품에서는 대상1점, 금상1점, 은상2점, 동상3점 등 총 20점, 관광 기념품으로는 금상1점, 은상1점, 동상2점 등 총 10점의 입상작품이 선정되었다.

이번 공예품대전에서 대상으로 선정된 조현영씨의 ‘함과반’은 손잡이에 은을 접목하고 옻칠로 마무리 하여 화려함이 돋보였고, 상감기법으로 무늬를 자연스럽게 표현했다. 금상은 전병애씨의 ‘악세사리’, 은상은 황선회씨의 ‘매화만갑차합’, 정지인씨의‘한지 악세사리’등 그 외 16명이 입상했다.

또한 진주공예인협회가 주최/주관하는 관광기념품 공모전 금상은 진주를 대표하는 관광명소인 의암바위를 양각화 하여 상품성과 실용성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박경환씨의 작품‘의암’이 차지했다. 은상은 박혜연씨의 ‘등’, 동상은 신영란씨의 ‘Every face shape’와 최정경 씨의 ‘차량용 방향제’ 외 6명이 입상했다.
 

진주시
진주시

시는 회가 거듭할수록 출품작들의 공예 기술 및 작품성 향상되고, 수재료가 다양화되면서 전반적으로 예년에 비해 우수한 작품들이 많이 출품되어 경남도와 전국단위 대회 출품 시 좋은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공모전에 출품된 작품들은 22일 시상식 및 전시회 개막식을 가진 후 진주시목공예전수관에서 이달 28일까지 전시된다. 또한 입상한 모든 작품은 ‘제50회 경상남도 공예품 대전’에 진주시를 대표하여 출품하고, 경상남도 공예품대전에 입상한 작품 중 특선 이상은 제50회 대한민국 공예품대전 참가자격이 부여된다.

정준석 진주시 부시장은 “공예문화산업은 전통과 창의성이 가미된 미래 고부가가치산업으로서 무한한 발전 가능성을 지니고 있다”며,“올해 진주시가 2020 공예창작지원센터조성 공모사업 대상지로 선정되어 공예문화산업의 거점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올해 4월 진주시 공예문화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여 공예문화산업이 진흥 될 수 있도록 제도적 근거를 마련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