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9 13:45 (목)
공정한 예술생태계 조성을 위한 ‘문화예술계 서면계약 체결문화’ 정착 시행
상태바
공정한 예술생태계 조성을 위한 ‘문화예술계 서면계약 체결문화’ 정착 시행
  • 최미리 기자
  • 승인 2020.05.28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2018년도 예술인 실태조사 결과 전업 예술인 중 자유활동가(프리랜서) 비율이 76%로 높고 단속적(斷續的) 계약이 많은 문화 예술계 특성상, 서면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거나 계약서에 수익배분 등 주요 사항을 기재하지 않아 피해를 입는 예술인들이 많다.

이를 개선하고자 지난 2016년도 ‘예술인 복지법’을 개정해 문화예술 용역의 서면계약 체결을 의무화하며 제도 초기임을 감안해 찾아가는 계약 교육, 표준계약서 개발·보급 및 표준계약서 사용 시 사회보험료 지원 등 예술인과 문화예술기획업자 등의 인식을 개선하고 실천을 이끌어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온 바 있다. 이에 2015년 예술인 실태조사에 따르면 서면계약 체결 경험률이 25.5%에서 2018년도 37.3%로 증가함을 보였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는 ‘예술인 복지법 시행령’ 개정안이 5월 26일 국무회의를 통과해 ‘예술인 복지법’과 같은 법 시행령이 6월 4일부터 싱행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령이 시행되면 문화예술용역계약 체결 시 서면계약을 체결하지 않거나 계약서에 의무 명시사항을 기재하지 않을 경우, 신고를 통해 피해 구제를 받을 수 있다. 이를 통해 문화예술계에 서면계약 체결 문화가 정착되고 공정한 예술생태계가 조성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6월 4일부터 시행되는 서면계약 위반사항 조사 및 시정명령권은 서면계약 의무제도의 실표성을 확보함으로써 서면계약 정착을 본격화하기 위해 문화 예술기획업자 등의 계약서 보존(3년) 의무와 과태료 기준도 함께 규정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앞으로는 예술 활동 중 서면으로 계약을 체결하지 않거나 계약서 명시사항이 누락된 계약 건에 대해 예술인이 신고하면 문체부가 조사한다. 조사 결과 위반 사실이 확인될 경우 계약서 명시사항의 기재, 계약서의 교부 등 시정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명하고, 시정명령 불이행 시 최대 5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

아울러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 문화예술용역 ‘서면계약 위반 신고·상담 창구’가 문을 연다. 신고·상담 창구에서는 위반 사항 신고를 접수할 뿐만 아니라, 예술인과 문화예술기획업자 등 계약의 양 당사자에게 계약서 작성 상담, 법률 자문, 계약교육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연말의 예술인 고용보험제도 시행을 앞두고 서면계약 체결의 중요성이 더욱 커진 만큼, 서면계약 작성 문화 정착을 위한 예술계 협회・단체 및 유관 기관과의 연계를 강화하고 신고・상담 창구를 운영해 피해 구제, 계약 작성 및 교육 등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