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4 05:50 (화)
CJ CGV - 컬리버, 플리마켓 플랫폼 ‘문화상점’ 통해 어려운 소상공인 지원
상태바
CJ CGV - 컬리버, 플리마켓 플랫폼 ‘문화상점’ 통해 어려운 소상공인 지원
  • 최나래 기자
  • 승인 2020.05.27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CGV - 컬리버 MOU 체결

 

좌측부터 CJ CGV 김경목 공간사업팀장과 컬리버 박지빈 이사.(사진제공=CGV)
좌측부터 CJ CGV 김경목 공간사업팀장과 컬리버 박지빈 이사 (사진제공=CGV)

[핸드메이커 최나래 기자] CJ CGV와 컬리버는 지난 21일 CGV씨네드쉐프 용산아이파크몰에서 플리마켓 개최를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생각보다 장기화된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멀티플랙스 CJ CGV와 도시문화기업 유니언플레이스와 문화상점이 만든 합자회사 컬리버가 지원에 앞장서기로 했다.

국내 최대 문화 소상공인 플랫폼 ‘문화상점’을 운영중인 컬리버는 CGV에서 플리마켓 ‘문화상점가’를 오픈 및 운영하고, CJ CGV는 서울을 비롯한 일부 지역 영화관 내 로비 공간을 제공한다.

이번 계약을 통해 컬리버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어려움을 겪는 문화창작자들에게 물품 판매 판로를 열어주고, CJ CGV는 수익금 전액을 대구 지역 내 코로나19 여파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에게 기부할 예정이다.

착한 플리마켓 ‘문화상점가’는 컬리버가 기획한 커뮤니티형 플리마켓 브랜드다. 컬리버는 ‘문화상점’이라는 창작커뮤니티 플랫폼을 통해 소상공인들이 창작 및 판매 정보를 공유하고, 플리마켓을 통해 실제 판매매출을 일으키는 판로를 열어주어 공동 성장의 사회적가치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컬리버의 박지빈 이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화소상공인들과 CGV를 찾는 많은 관객들이 전 국민들이 코로나19를 함께 이겨 내자는 메시지에 공감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만들게 되어 기쁘다"며 "코로나를 극복한 이후에도 문화 창작자들의 판로를 열고, 많은 시민들이 함께 창작에 공감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