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30 05:55 (화)
나주천연염색재단 허북구 국장, 전통 지화 15종 복원해
상태바
나주천연염색재단 허북구 국장, 전통 지화 15종 복원해
  • 김강호 기자
  • 승인 2020.04.09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북구 국장이 천연염색 한지로 만든 전통 지화 국화 / 나주천연염색
허북구 국장이 천연염색 한지로 만든 전통 지화 국화 / 나주천연염색재단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최근 전통문화인 지화(紙花, 종이꽃)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나주시천연염색문화재단의 허북구 국장이 과거 전남에서 이용됐던 지화 15종을 발굴해 관심을 모은다.

우리나라에서 지화의 사용 역사는 매우 오래됐다. 옛날에는 꽃이 귀했기 때문에 한지르 형태를 만들고 천연염색을 하여 대신 사용했다. ‘조선왕조실록’ 곳곳에는 지화에 관한 기록이 있고, 종이로 꽃을 만드는 장인을 ‘지화장(紙花匠)’으로 지칭하기도 했다. 특히 조선왕실에서는 시드는 꽃 대신 종이로 만든 꽃으로 궁궐을 장식했는데, 이를 궁중채화라고 불렀다.

현재도 전통 지화는 불교에서, 혹은 무속신앙, 농악 고깔을 장식하는 용도 등으로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과거 다양한 제조 기술과 이용 문화가 완전하게 전승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전남의 지화에 대해서는 연구가 전무하고 체계적인 전승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에 나주시천연염색문화재단 허북구 국장은 전통 지화의 발굴 및 전승을 위해 수년간 전남 지역의 노인당, 장의사 등을 방문해 지화 문화를 조사해 왔다.

그 과정에서 허 국장은 국화꽃, 목단꽃, 모란꽃, 담배꽃, 나팔꽃, 깐꽃, 벌꽃, 함박꽃 등 지화 15종을 발굴 및 복원했다. 발굴된 지화 중 꽃상여에 사용되었던 것들의 종류, 관련 문화, 제작 과정은 이미 그동안 허 국장이 오랜 연구와 조사한 내용을 정리한 ‘근대 전남의 꽃상여와 지화문화(세오와 이재)’ 책에도 소개한 바 있다.

한편 축하용으로 사용되었던 것들은 4월 12일까지 타이난 ‘문창플러스-타이난 창의센터’에서 개최되고 있는 ‘지애난화-허북구 지화 문화전’에서 전시하고 있다. 이 전시는 타이난 시정부에서는 직접 허 국장을 초대하여 이뤄진 것이다.

허북구 국장은 “전통 지화는 조상들의 정신적 가치뿐만 아니라 천연염색, 조형성 등 조상들의 지혜가 담겨 있다”며 “이의 전승과 발전은 정체성 함양과 문화산업의 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