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2 06:40 (월)
부산 기장군, 지역 특산품 미역·다시마로 전통주 개발한다
상태바
부산 기장군, 지역 특산품 미역·다시마로 전통주 개발한다
  • 김강호 기자
  • 승인 2020.03.31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로부터 왕의 수라상에 올랐으며, 맛과 영양이 풍부한 기장 미역과 다시마···
전통주와의 접목 통해 다양한 식품 개발과 특산품 홍보 기대
기장군 제공
미역과 다시마를 넣어 2차 덧술을 만드는 모습 / 기장군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부산 기장군 해조류육종융합연구센터는 지역 특산물인 미역·다시마 등을 활용한 다양한 제품 개발의 일환으로 기장 미역·다시마 특구 위상에 걸맞은 지역 특화 해조류 전통주 개발에 착수했다.

본 전통주 개발 연구는 군 연구센터를 주축으로 해 군 농업기술센터, 기장지역 내 주민들로 구성된 전통주 제조 연구회 모임인 '기장발효연구회'가 협력 추진한다.

지난해 미역과 다시마를 이용해 전통주 시험 제조한 결과, 해조류가 지닌 염분 제거가 더 필요하다는 과제가 생겼다. 또한 알칼리성 식품으로서 발효 기간이 다른 작물보다 길었던 점도 있다. 그러나 막걸리 애주가들에게 미역과 다시마가 타 작물들보다 특유의 감칠맛 등이 풍부하다는 평을 받아 잠재력을 확인했다.

올해에도 미역·다시마 생산 시기 등을 고려해 맛과 품질 등에 대한 비교를 위해, 생미역·다시마와 건조 미역·다시마를 활용해 봄 및 초가을 2회에 걸쳐 전통주 300ℓ 제조하고 다양한 행사 등을 통한 시음회를 거쳐, 시민들의 많은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다양한 의견을 통해 더욱 최적의 기장특산 해조류 전통주를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 23일 누룩과 쌀을 이용한 1차 밑술을 빚었고 26일에는 1차 밑술에 미역, 다시마 등을 첨가한 2차 덧술을 담갔으며, 1주일 이상의 2차 발효와 거르는 작업 후에 1달 이상의 저온 성숙을 거쳐 미역 및 다시마 전통주로 탄생하게 된다. 전통주 제조에 필요한 미역, 다시마, 멥쌀, 찹쌀 등 원료는 기장군의 농가와 어가에서 생산된 농산물 및 해조류 만을 사용한다.
 

지난해 시범 제조한 미역 다시마 전통주 / 기장군
지난해 시범 제조한 미역 다시마 전통주 / 기장군

미역, 다시마는 녹갈색 또는 담갈색을 띠는 갈조식물이다. 복합다당류인 알긴산, 후코이단과 식이섬유가 다량 함유돼 있으며 칼슘, 인, 철, 요오드, 나트륨 등 미네랄과 베타카로틴, 비타민A 등 다양한 영양염들이 풍부하다. 면역기능 강화, 항산화 효과, 갑상샘 질환 및 골다공증 예방, 항암 및 해독작용, 콜레스테롤 개선, 비만 예방 등의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기장 지역의 미역과 다시마는 예로부터 고유한 특산품이었다. 기장의 앞바다는 난류와 한류가 교차하는 지점으로, 물살이 세고 영양염류와 일조량이 풍부해 미역·다시마가 쉬지 않고 움직이면서 잘 자란다. 최적의 환경에서 자란 덕분에 타 지역보다 쫄깃한 맛과 특유의 향이 더 뛰어나다. 또한 아미노산 등 영양성분이 더 풍부해 산모용으로도 많이 먹었다.

이미 기장 미역은 조선 시대 '세종실록지리지' 등에 임금님 수라상에 진상된 미역으로 기록되는 등 오랜 역사를 자랑하고 있다. 현대에도 그 품질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2007년 4월에 기장 미역·다시마 특구로 지정되었고, '기장 미역 다시마 축제'가 매년 개최되는가 하면, 해외 수출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기장군 연구센터 관계자는 "해조류 전통주를 시작으로, 해조류를 이용한 다양한 식품 개발의 촉매제 역할을 해나가는 것과 지역 특산물 홍보에도 기여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아울러 지역 우수 연구회가 취미 단계를 넘어 지역경제 주체로 발돋움하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