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4 00:20 (목)
인천 계양산에 삼국시대 축조된 '계양산성' 국가 지정 사적된다
상태바
인천 계양산에 삼국시대 축조된 '계양산성' 국가 지정 사적된다
  • 김강호 기자
  • 승인 2020.03.18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다양한 유물과 유구 출토되어 역사적, 학술적 가치 높아
인천 계양산성 전경 [문화재청 제공]
인천 계양산성 전경 [문화재청 제공]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인천의 계양구에는 해발 395m의 계양산이 있다. 인천의 대표적인 야산으로, 지역 주민들이 즐겨찾는다. 그렇게 높지도 낮지도 않은 적당한 난이도에, 주변에 별다른 높은 산이 없어 도시가 훤히 보이기에 경치도 좋다. 날이 좋으면 정상에서 63빌딩, 인천 앞바다, 부천 시내, 남산타워까지 쫙 보인다고 한다.

그런데 계양산 동쪽의 능선에는 산성 유적이 보인다. 바로 삼국시대에 축조된 것으로 추정되는 계양산성(桂陽山城, 현재 인천광역시 기념물 제10호)이다. 비록 많은 부분이 훼손되었으나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포함한 많은 유물이 발견되어 역사적, 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다.

문화재청이 이러한 중요성을 감안해 이번에 계양산성을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오는 23일 지정 예고할 계획이다. 문화재청은 지정예고 이후 30일간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북쪽 성벽 [문화재청 제공]
북쪽 성벽 [문화재청 제공]
남쪽성벽 [문화재청 제공]
남쪽성벽 [문화재청 제공]

계양산성은 한강유역의 교두보 성곽으로, 삼국의 치열한 영토전쟁 과정 속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 아울러 삼국 시대에 최초로 축조된 이후 통일신라 시대에 주로 사용되었지만 고려와 조선 시대까지 사용되었기에 오랜 시간에 걸친 축성기술의 변천을 알 수 있는 학술 가치가 뛰어나다.

남아있는 산성의 둘레는 1,184m 정도이며 석축은 2~3m이다. 능선 중간 봉우리를 중심으로 축조되어 성내가 사방으로 노출되는 특이한 구조다. 사모(紗帽, 모자) 모양의 봉형에 자리했으며 내외부를 모두 돌로 쌓은 협축식(夾築式) 산성이다. 테를 두른 듯한 퇴뫼식 산성으로도 분류된다. 삼국시대 당시 군사적 거점과 함께 행정의 중심지로 꾸준히 활용되어 왔던 것으로 보인다.

'증보문헌비고'와 '관방성곽조' 등의 문헌에 따르면 성곽의 길이는 약 1937보라고 기록되어 현재 남은 것보다 두배는 더 길었던 것으로 보인다. 임진왜란 당시에도 이곳에서 고니시의 일본군과 명나라군이 치열한 전투를 벌였다는 이야기가 전해온다. 하지만 이후에는 점차 사람들에게 폐성으로 인식되어 잊혀졌다.

계양산성 내 1호 집수시설 [문화재청 제공]
계양산성 내 1호 집수시설 [문화재청 제공]
출토유물들 [문화재청 제공]
출토유물들 [문화재청 제공]

지금까지 10차례의 학술조사를 통해 다양한 유물이 발굴되었다. 한성백제 시기의 목간과 원저단경호(圓底短涇壺, 둥근바닥 항아리)가 발견됐고 통일신라 시대의 대표적인 토기인 인화문(印花紋, 찍은 무늬) 토기 등이 있으며, 화살촉·문확쇠(門確金)·자물쇠·쇠솥·동곶(童串, 대패의 덧날막이)·철정(덩이쇠) 등 다양한 금속유물들도 출토되었다.

문확쇠는 전통 건축장식 중 대문을 여닫을 때 쓰는 회전축 장치로, 문짝을 다는 홈에 마모를 방지하기 위해 씌운 접시 모양의 철물을 말한다. 철정은 끝의 양쪽이 넓고 가운데가 볼록한 쇠판으로 화폐의 역할을 했을 것으로 보이는 유물인데 삼국시대 고분에서 자주 발견된다.

또한 주부토(主夫吐)라고 쓰여진 기와도 나오는데, 주부토는 고구려의 부평을 부르는 행정구역으로 이로서 삼국시대에는 처음에는 한성백제, 그리고 고구려와 신라가 각각 이지역을 점유했을 것으로 추정한다. 또한 중국과 고려시대의 도자기도 발견된다. 이외에도 배수시설, 건물터 등 다양한 유구가 발견됐다.

이처럼 인천 계양산성은 한강 하류와 서해가 만나는 교통의 요충지에 입지하고 있어, 지정학적인 중요성과 함께 시대 변화에 따른 성곽 양식 등을 비교연구 할 수 있는 소중한 문화유산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