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1 13:10 (수)
[화이트데이 특집-수제 사탕]너에게 우주를 줄게
상태바
[화이트데이 특집-수제 사탕]너에게 우주를 줄게
  • 윤미지 기자
  • 승인 2020.03.13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려해지는 수제 캔디의 세계

[핸드메이커 윤미기 기자] 3월 14일은 화이트데이다. 화이트데이는 1970년대를 시작으로 역사가 오래된 만큼 최근에는 특별한 사탕을 찾고자 하는 니즈가 확대됐다. 매해 마다 3월이면 돌아오는 화이트데이라고 해도 평범한 모양의 흔한 사탕이 아닌 색다른 디자인으로 만들어진 사탕을 선물하길 원한다.

한 매체에 따르면 올해 화이트데이에는 대목에도 불구하고 사탕 판매가 줄었다는 보도가 있었다. 다른 디저트류는 전년 대비 높은 판매율을 보였지만 사탕 판매는 소폭 줄어들었다는 것이다. 물론 사탕을 대체해서 선물할 수 있는 디저트가 확대됐다고 볼 수 있지만 최근 많은 이들이 시중에서 구매할 수 있는 일반 캔디 보다 따로 제작된 핸드메이드 캔디에 관심을 가지는 현상도 하나의 요인이 될 수 있다. 
 

달달한 무지개 모양 캔디
무지개 색 캔디 /pixabay
수제캔디
수제캔디 /pixabay

수공예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 역시 화이트데이를 맞이해 시즌 캔디 제품들이 다수 올라와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실제로 수제 캔디를 제작하는 한 공방에서는 화이트데이 시즌을 맞아 공급량을 맞추기 위해서 제작 작업에 더 많은 시간 소요되고 있음을 전했다. 

그렇다면 많은 이들이 수제 캔디에 관심을 가지는 요인은 무엇일까. 로맨틱한 화이트데이에는 역시 선물도 좋지만 클래식한 사탕을 준비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듯하다. 여기에 흔하게 접하는 일반 캔디 보다 색다른 디자인이 더해졌다면 더 특별한 화이트데이를 완성할 수 있지 않을까.


화려해지는 수제 캔디, 우주를 담은 캔디도 등장

수제 캔디의 디자인이 점점 더 화려해지고 있다. 핸드메이드로 직접 만들어서 크기, 색깔, 모양까지도 다양하다. 아무래도 많은 이들이 수제 캔디를 선호하게 된 배경이 이에 있다고 여길 수 있다. 

최근에는 수제 캔디만을 전문으로 파는 공방이나 카페도 늘고 있다. 직접 디자인해서 제작한 사탕을 구입할 수 있는데 최근 트렌드에 맞게 건강한 재료를 사용해서 만드는 경우도 많다. 특히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색다른 디자인에 있다. 색도 각양각색이지만 동그란 모양 안에 새겨진 그림들이 하나같이 독특하다. 
 

다양한 제작 방식의 수제 사탕/pixabay
다양한 제작 방식의 수제 캔디, 단면에 디자인이 들어가 있다/pixabay

요즘 유행하는 수제 사탕 중에는 제작 방식이 독특한 것도 찾아볼 수 있다. 철판 위에 사탕을 디자인한 도면대로 층층이 쌓아 동그랗게 말아낸 다음 길쭉하게 늘려 톡톡 잘라주는 방법이다. 두껍게 말려 있던 수제 사탕이 쭉쭉 늘어나며 얇고 긴 모양이 되는데 한입 크기로 잘라 놓았을 때 단면을 보면 도안대로 디자인한 그림을 확인할 수 있다. 

여러 가지 수제 캔디가 인기를 끌고 있는데 그중에서 단연 눈에 띄는 것은 우주의 한 공간을 그대로 담은 듯한 행성 캔디다. 유리구슬 같이 반짝거리는 작은 캔디 안에 우주의 광활한 공간을 축소한 듯 만들어내 로맨틱하다. 최근에는 이렇듯 자연의 모습에서 영감을 얻어 만들어낸 디저트류를 다수 볼 수 있다. 

우주사탕이라는 이름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이 수제 캔디는 우선 하나의 동그란 행성 모양을 하고 있다. 그 안에 하나의 우주가 담겨 있는 듯한 기분이 든다. 투명한 소재감이 느껴지면서 영롱하게 빛나는 이미지 덕분에 정말 우주 한 입을 입에 머금은 기분을 만끽할 수 있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우주의 넓고 신비한 특성을 살리면서 몽환적인 분위기를 담고 있다. 행성 마다 대기의 상태에 따라서 띄고 있는 모습이 다른데 하나하나 실제같이 표현하기 위해서 노력한 흔적이 보인다. 
 

행성 모양의 우주사탕, 오브세이
수제 사탕에 우주를 담은 디자인, 오브세이

독특한 것은 행성의 이름마다 맛도 다르다는 것이다. 지구부터 달, 파란색 태양, 해왕성, 천왕성, 수성, 토성, 화성, 플레어 태양, 목성, 금성까지 모양이 여러 가지고 그에 따른 맛도 다양하다. 사탕이라고 해서 단순히 단맛을 표현한 것이 아닌 딸기, 블랙베리, 구아바, 바나나, 풋사과, 망고, 파인애플, 체리 등의 과일 맛부터 치즈나 마시멜로 같은 맛도 준비되어 있어 취향에 따라 맛볼 수 있다. 

특히 수제 캔디는 직접 만든다는 특성에 따라 재료 선정에도 고심할 수 있다. 사탕에 들어간 당분으로 인해 비만이 유발될 수 있다는 시선을 고려해서 최근에는 건강한 재료를 사용한 수제 캔디 제작을 하기도 한다. 

우주사탕 역시 자일리톨 성분의 천연 감미료를 사용해서 일반적인 사탕에 비해 당분에 대한 걱정을 줄일 수 있다. 사탕이 생각보다 큰 편인데 하나를 다 먹어도 크게 부담스럽지 않은 단맛이다. 

흔히 사탕을 먹을 때 ‘달기만 하다.’ 라고 느끼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수제 캔디 시장이 점차 확대되면서 우수한 재료를 사용해 무조건 단맛보다 여러 가지 풍미를 다채롭게 느낄 수 있는 디저트를 만들어 내고 있다. 
 

과도한 설탕 함유는 비만
과도한 설탕 함유는 과체중을 부를 수 있다 /pixabay

 


특별한 사탕 골랐다면, 포장도 특별하게 

선물을 고르는 것만큼이나 포장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처음 선물을 꺼낼 때 제일 먼저 시선이 가는 것은 겉포장이며 어떤 식으로 포장했는지에 따라서 선물의 퀄리티가 달라 보일 수 있다. 다시 말해서 별거 아닌 선물을 준비했다고 하더라도 포장에 따라 격이 올라갈 수 있고 또 반대로 포장을 잘못해서 선물의 가치를 떨어트리기도 한다는 것이다. 

화이트데이인 만큼 특별한 사탕을 찾았다면 시선을 잡아끄는 포장을 하기 위해 고심을 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최근에는 선물 상자나 포장지의 종류가 다양하고 디자인도 여러 가지로 개발되어 나온다. 요즘 트렌드에 맞춰 너무 화려하지 않으면서도 감성적인 포장을 선택해보는 것은 어떨까. 

종이 포장의 예 /pixabay
종이 포장의 예 /pixabay
종이 포장에 사용하는 재료들
종이 포장에 사용하는 다양한 재료들/pixabay

최근 눈에 띄는 포장 방식은 종이 재질을 이용한 것이다. 보통 포장을 할 때 전용 포장지를 이용하기도 하지만 요즘에는 친환경 종이 포장을 선택하는 경우도 많다. 크라프트지를 활용해서 무심하게 선물을 감싸고 마스킹테이프 등으로 마무리를 하는 방식이 기본이다. 

종이 포장은 빈티지한 감성을 더할 수 있는 것은 물론 환경까지 생각한 자연주의 포장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감성적인 분위기를 더하기 위해서는 말린 꽃을 함께 묶어 매듭을 짓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다. 

그 외에도 포장 주머니를 활용하는 방식도 인기다. 입구를 조여서 쓸 수 있는 더스트 백 형태의 천 주머니를 활용하면 평소에도 사용할 수 있는 실용적인 포장을 완성할 수 있다. 색부터 크기까지 다양하게 구매가 가능하고 여분의 천을 가지고 있다면 직접 만들 수도 있다. 요즘에는 자연 가공한 원단인 광목천의 천 주머니도 인기다. 

특별한 화이트데이를 기념하기 위해서 색다른 캔디를 찾고 있다면 핸드메이드로 만들어진 캔디에 눈을 돌려보자. 그리고, 특별한 사탕을 고급스럽게 포장해서 연인에게 건네 보는 것은 어떨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